빙속 간판 김민선, 월드컵 파이널 여자 500m '깜짝 동메달' | 연합뉴스

2022-03-13 오후 4:04:00

빙속 간판 김민선, 월드컵 파이널 여자 500m 동메달 쾌거

빙속 간판 김민선, 월드컵 파이널 여자 500m 동메달 쾌거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대표팀 단거리 간판 김민선(의정부시청)이 2021-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

질주하는 김민선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단거리 간판 김민선이 13일(한국시간) 네덜란드 헤이렌베인에서 열린 2021-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파이널 여자 500m 2차 레이스에서 힘차게 질주하고 있다. [ISU SNS 캡처. 재배포 및 DB 금지](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대표팀 단거리 간판 김민선(의정부시청)이 2021-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파이널에서 깜짝 동메달을 획득했다.

김민선은 13일(한국시간) 네덜란드 헤이렌베인에서 열린 여자 500m 2차 레이스에서 37초587의 기록으로 3위를 차지했다.김민선이 시니어 월드컵 무대 개인 종목에서 메달을 획득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광고그는 첫 100m 기록을 전체 5위 기록인 10초51에 끊었지만, 나머지 400m를 27초07의 좋은 기록으로 주파하며 입상에 성공했다.김민선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해당 종목 금메달리스트인 일본의 고다이라 나오(37초707·5위)까지 꺾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연합뉴스 »

[패럴림픽] 픽에 찔리고도 뛴 정승환 '다친 것보다 패배가 더 마음 아파' | 연합뉴스(베이징=연합뉴스) 패럴림픽공동취재단=중국과의 2022 베이징 동계패럴림픽 장애인아이스하키 동메달 결정전을 마친 뒤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

-패럴림픽- '철인' 신의현, 전 종목 완주…2회 연속 메달은 불발 | 연합뉴스(베이징=연합뉴스) 패럴림픽공동취재단=한국 장애인노르딕스키 '간판' 신의현(42·창성건설)이 동계패럴림픽 2회 연속 메달 획득의 꿈을 이루지...

돌아온 양현종, 3이닝 퍼펙트…첫 출전 푸이그, 삼진만 2개(종합)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천병혁 임순현 기자=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의 에이스 양현종(34)이 완벽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서훈 안보실장, 윤 당선인에 北·우크라이나 현안브리핑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서훈 국가안보실장은 12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에게 외교안보 관련 사안을 브리핑했다. 장기전 우크라이나 사태중에 북의 남침대비에도 만전을 기해야 할 듯. 중국은 대만을 자연스럽게?

[우크라 침공] 러, 키이우 옥죄기 시작…'포위·폭격 준비하는듯'(종합2보)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러시아군이 12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를 둘러싼 올가미를 조이기 시작했다. NATO 팽창에 앞장선 군수업체들, 우크라이나 전쟁에 환호한다 나치 도와 떼돈 번 미국기업 눈감은 백악관-추악한 2차 대전

오후 9시까지 전국서 33만7452명 확진…어제보다 7260명↓(종합) | 연합뉴스(전국종합=연합뉴스) 김서영 기자=오미크론 변이가 급속도로 확산하면서 12일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33만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했다.

전날 실수 만회하며 월드컵 첫 개인 메달 획득 질주하는 김민선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단거리 간판 김민선이 13일(한국시간) 네덜란드 헤이렌베인에서 열린 2021-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파이널 여자 500m 2차 레이스에서 힘차게 질주하고 있다.베이징패럴림픽 동메달 결정전서 중국에 0-4 패배…'2회 연속 메달' 불발 정승환 상대 반칙으로 인한 부상에도 '투혼' [패럴림픽] 부상당한 정승환 (베이징=연합뉴스) 김주성 기자=12일 오후 중국 베이징 국립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패럴림픽 장애인아이스하키 동메달결정전 한국 대 중국 경기.바이애슬론 3종목+크로스컨트리스키 3종목서 57.그러나 국내리그에 첫선을 보인 야시엘 푸이그(32·키움 히어로즈)는 높아진 스트라이크존 적응에 애를 먹었다.

[ISU SNS 캡처.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대표팀 단거리 간판 김민선(의정부시청)이 2021-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파이널에서 깜짝 동메달을 획득했다. 2022. 김민선은 13일(한국시간) 네덜란드 헤이렌베인에서 열린 여자 500m 2차 레이스에서 37초587의 기록으로 3위를 차지했다. 신의현은 12일 중국 허베이성 장자커우의 국립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스키 남자 좌식 미들(10㎞)에서 34분51초4의 기록으로 34명 중 10위에 올랐다. 김민선이 시니어 월드컵 무대 개인 종목에서 메달을 획득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12 utzza@yna. 광고 그는 첫 100m 기록을 전체 5위 기록인 10초51에 끊었지만, 나머지 400m를 27초07의 좋은 기록으로 주파하며 입상에 성공했다. 2회말에는 양의지와 노진혁, 윤형준을 다시 범타로 처리한 양현종은 3회말 박준영과 오영수를 연속 삼진으로 잡은 뒤 김기환은 좌익수 파울플라이로 아웃시키며 3이닝 연속 삼자 범퇴를 기록, 에이스의 복귀를 알렸다.

김민선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해당 종목 금메달리스트인 일본의 고다이라 나오(37초707·5위)까지 꺾었다.kr (베이징=연합뉴스) 패럴림픽공동취재단=중국과의 2022 베이징 동계패럴림픽 장애인아이스하키 동메달 결정전을 마친 뒤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 들어선 '빙판 위의 메시' 정승환(36·강원도청)의 오른쪽 목에는 커다란 흰색 반창고가 붙어있었다. 2018년 평창 동계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스키 7. 우승은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미국의 에린 잭슨(37초 324)이 차지했고, 은메달은 미국의 브리트니 보(37초 558)다. 김민선과 보의 격차는 불과 0. 하지만 정승환은 부상보다도 경기에서 패해 메달이 불발된 데 더 짙은 아쉬움을 드러냈다.029초 차다.5㎞(벌칙 주로 제외)를 완주하며 위대한 도전을 마무리했다. 김민선은 이상화 은퇴 이후 한국 여자 빙속을 이끄는 간판선수다. 2018년 평창 대회에서 동계 패럴림픽 출전 사상 첫 동메달을 딴 한국 장애인아이스하키는 이번 대회에서 2회 연속 메달을 노렸지만, 전날 준결승에서 캐나다에 0-11로 완패한 뒤 이날 중국에도 패하며 뜻을 이루지 못했다. 푸이그, '아직 적응 중'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12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KBO리그 시범경기 키움 히어로즈 대 두산 베어스의 경기.

그는 2017년 12월에서 출전한 2017-2018시즌 월드컵 4차 대회 여자 500m에서 37초78의 주니어 세계기록을 세우는 등 두각을 보였다. 당시 김민선은 이상화(은퇴)가 갖고 있던 세계주니어 기록을 갈아치우며 이상화로부터 '후계자'로 인정받기도 했다. 이날 2골 2도움으로 중국의 모든 골에 관여한 1998년생 '영건' 선이펑을 막지 못한 게 아쉬웠다. 크로스컨트리스키 18㎞와 바이애슬론 인디비주얼 12. 그러나 김민선은 이후 출전하는 국제대회마다 이렇다 할 성적을 거두지 못했다.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여자 500m에선 7위를 기록하며 아쉽게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생각보다 패기와 투지가 넘치는 팀이었던 것 같다"며"선제골을 아쉽게 내주면서 무너진 것 같다. 김민선은 이번 대회에 한국 선수로는 유일하게 출전했는데, 12일에 열린 여자 500m 1차 레이스 경기 중 불운을 겪기도 했다. 햇볕에 눈이 녹아내렸고, 반소매 티셔츠를 입고 경기에 나선 선수들도 눈에 띄었다.co.

첫 곡선 주로에서 스텝이 엉켜 균형을 잃었다. [패럴림픽] 퍽에 쏠린 시선 (베이징=연합뉴스) 김주성 기자=12일 오후 중국 베이징 국립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패럴림픽 장애인아이스하키 동메달결정전 한국 대 중국 경기. 그는 13명의 출전 선수 중 최하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김민선은 이튿날 열린 여자 500m 2차 레이스에서 전날 실수를 잊고 최고의 성적을 거뒀다. 2022. 간절히 바라던 메달을 놓친 것에 대해선"아쉽지만 (메달리스트들이) 저보다 더 열심히 한 선수들이었으니 깨끗하게 인정한다. 김민선은 월드컵 포인트 96점을 추가해 총점 388점을 기록, 여자 500m 세계 랭킹 6위로 올 시즌을 마쳤다. cycle@yna.12 utzza@yna. 푸이그는 자신의 예상과 다른 판정에 당황한 표정을 짓다 더그아웃으로 돌아갔다.

co. 질주하는 '철인' 신의현…'마지막까지!'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kr .kr 지난 8일 두 번째 생일을 맞은 아들 한서군의 영상 응원을 받기도 했던 정승환은"자랑스러운 아빠가 되고 싶었고, 한고비만 더 넘겨 메달을 하나 걸고 가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해 아쉽다"고 거듭 아쉬움을 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