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속 간판 김민선, 월드컵 파이널 여자 500m 동메달 쾌거

2022-03-13 오후 4:51:00

빙속 간판 김민선, 월드컵 파이널 여자 500m 동메달 쾌거 #SBS뉴스

Sbs 뉴스, 뉴스

빙속 간판 김민선, 월드컵 파이널 여자 500 m 동메달 쾌거 SBS뉴스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대표팀 단거리 간판 김민선이 2021-2022 국제빙상경기연맹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파이널에서 깜짝 동메달을 획득했습니다. 김민선은 오늘 네덜란드 헤이렌베인에서 열린 여자 500 m 2차 레이스에서 37초587의 기록으로 3위를 차지했습니다.

김민선은 오늘(13일) 네덜란드 헤이렌베인에서 열린 여자 500m 2차 레이스에서 37초587의 기록으로 3위를 차지했습니다.김민선이 시니어 월드컵 무대 개인 종목에서 메달을 획득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그는 첫 100m 기록을 전체 5위 기록인 10초51에 끊었지만, 나머지 400m를 27초07의 좋은 기록으로 주파하며 입상에 성공했습니다.김민선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해당 종목 금메달리스트인 일본의 고다이라 나오(37초707·5위)까지 꺾었습니다.

우승은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미국의 에린 잭슨(37초 324)이 차지했고, 은메달은 미국의 브리트니 보(37초 558)입니다.김민선과 보의 격차는 불과 0.029초 차입니다.김민선은 이상화 은퇴 이후 한국 여자 빙속을 이끄는 간판 선수입니다.그는 2017년 12월에서 출전한 2017-2018시즌 월드컵 4차 대회 여자 500m에서 37초78의 주니어 세계기록을 세우는 등 두각을 보였습니다.당시 김민선은 이상화(은퇴)가 갖고 있던 세계주니어 기록을 갈아치우며 이상화로부터 '후계자'로 인정받기도 했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SBS 뉴스 »

국민 양형체험 프로그램

대한민국 대법원 양형위원회 국민 양형체험 프로그램 웹사이트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

빙속 간판 김민선, 월드컵 파이널 여자 500m '깜짝 동메달'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대표팀 단거리 간판 김민선(의정부시청)이 2021-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

[아무튼, 주말] “여자 이국종? 달리는 구급차에 중환자실 통째로 옮겼을 뿐입니다”아무튼, 주말 여자 이국종 달리는 구급차에 중환자실 통째로 옮겼을 뿐입니다 배준용 기자의 디코딩 국내 첫 달리는 중환자실 만든 노영선 서울대병원 임상부교수

빙속 간판 김민선, 월드컵 파이널 여자 500m '깜짝 동메달'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대표팀 단거리 간판 김민선(의정부시청)이 2021-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

[패럴림픽] 픽에 찔리고도 뛴 정승환 '다친 것보다 패배가 더 마음 아파' | 연합뉴스(베이징=연합뉴스) 패럴림픽공동취재단=중국과의 2022 베이징 동계패럴림픽 장애인아이스하키 동메달 결정전을 마친 뒤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

-패럴림픽- '철인' 신의현, 전 종목 완주…2회 연속 메달은 불발 | 연합뉴스(베이징=연합뉴스) 패럴림픽공동취재단=한국 장애인노르딕스키 '간판' 신의현(42·창성건설)이 동계패럴림픽 2회 연속 메달 획득의 꿈을 이루지...

[아무튼, 주말] “여자 이국종? 달리는 구급차에 중환자실 통째로 옮겼을 뿐입니다”아무튼, 주말 여자 이국종 달리는 구급차에 중환자실 통째로 옮겼을 뿐입니다 배준용 기자의 디코딩 국내 첫 달리는 중환자실 만든 노영선 서울대병원 임상부교수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대표팀 단거리 간판 김민선이 2021-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파이널에서 깜짝 동메달을 획득했습니다.전날 실수 만회하며 월드컵 첫 개인 메달 획득 질주하는 김민선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단거리 간판 김민선이 13일(한국시간) 네덜란드 헤이렌베인에서 열린 2021-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파이널 여자 500m 2차 레이스에서 힘차게 질주하고 있다..전날 실수 만회하며 월드컵 첫 개인 메달 획득 질주하는 김민선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단거리 간판 김민선이 13일(한국시간) 네덜란드 헤이렌베인에서 열린 2021-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파이널 여자 500m 2차 레이스에서 힘차게 질주하고 있다.

김민선은 오늘(13일) 네덜란드 헤이렌베인에서 열린 여자 500m 2차 레이스에서 37초587의 기록으로 3위를 차지했습니다. 김민선이 시니어 월드컵 무대 개인 종목에서 메달을 획득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대표팀 단거리 간판 김민선(의정부시청)이 2021-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파이널에서 깜짝 동메달을 획득했다. 그는 첫 100m 기록을 전체 5위 기록인 10초51에 끊었지만, 나머지 400m를 27초07의 좋은 기록으로 주파하며 입상에 성공했습니다. 김민선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해당 종목 금메달리스트인 일본의 고다이라 나오(37초707·5위)까지 꺾었습니다. 김민선이 시니어 월드컵 무대 개인 종목에서 메달을 획득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우승은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미국의 에린 잭슨(37초 324)이 차지했고, 은메달은 미국의 브리트니 보(37초 558)입니다. 광고 그는 첫 100m 기록을 전체 5위 기록인 10초51에 끊었지만, 나머지 400m를 27초07의 좋은 기록으로 주파하며 입상에 성공했다.

김민선과 보의 격차는 불과 0. 김민선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해당 종목 금메달리스트인 일본의 고다이라 나오(37초707·5위)까지 꺾었다.029초 차입니다. 김민선은 이상화 은퇴 이후 한국 여자 빙속을 이끄는 간판 선수입니다. 김민선과 보의 격차는 불과 0. 그는 2017년 12월에서 출전한 2017-2018시즌 월드컵 4차 대회 여자 500m에서 37초78의 주니어 세계기록을 세우는 등 두각을 보였습니다. 당시 김민선은 이상화(은퇴)가 갖고 있던 세계주니어 기록을 갈아치우며 이상화로부터 '후계자'로 인정받기도 했습니다. 김민선은 이상화 은퇴 이후 한국 여자 빙속을 이끄는 간판선수다. 김민선은 이상화 은퇴 이후 한국 여자 빙속을 이끄는 간판선수다.

그러나 김민선은 이후 출전하는 국제대회마다 이렇다 할 성적을 거두지 못했습니다.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여자 500m에선 7위를 기록하며 아쉽게 메달 획득에 실패했습니다. 당시 김민선은 이상화(은퇴)가 갖고 있던 세계주니어 기록을 갈아치우며 이상화로부터 '후계자'로 인정받기도 했다. 김민선은 이번 대회에 한국 선수로는 유일하게 출전했는데, 12일에 열린 여자 500m 1차 레이스 경기 중 불운을 겪기도 했습니다. 첫 곡선 주로에서 스텝이 엉켜 균형을 잃었습니다.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여자 500m에선 7위를 기록하며 아쉽게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그는 13명의 출전 선수 중 최하위를 기록했습니다. 김민선은 이번 대회에 한국 선수로는 유일하게 출전했는데, 12일에 열린 여자 500m 1차 레이스 경기 중 불운을 겪기도 했다.

그러나 김민선은 이튿날 열린 여자 500m 2차 레이스에서 전날 실수를 잊고 최고의 성적을 거뒀습니다. 첫 곡선 주로에서 스텝이 엉켜 균형을 잃었다. 김민선은 월드컵 포인트 96점을 추가해 총점 388점을 기록, 여자 500m 세계 랭킹 6위로 올 시즌을 마쳤습니다. (사진=ISU SNS 캡처, 연합뉴스) . 그러나 김민선은 이튿날 열린 여자 500m 2차 레이스에서 전날 실수를 잊고 최고의 성적을 거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