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인권위 2차 권고는 '홈리스 인권보장'

형제복지원 이어 두 번째 발표... "노숙인 집단감염 반복 안 돼"

정귀순, 코로나19

2022-01-17 오전 8:39:00

부산시 인권위 2차 권고는 '홈리스 인권보장' 정귀순 코로나19 부산시_인권위 홈리스인권보장 김보성 기자

형제복지원 이어 두 번째 발표... "노숙인 집단감염 반복 안 돼"

감염병예방법(제39조3)에 따른 시행규칙은 ▲독립된 건물로서 여러 개의 방으로 구획돼 있을 것 ▲방마다 샤워 시설과 화장실이 모두 갖춰져 있을 것 ▲확산을 방지하기 위하여 감염병 의심자와 다른 사람과의 접촉 차단, 격리기간 동안 생활 불편함이 없도록 조치 등 격리시설 지정 기준을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이는 말뿐이었다. 결국 이 시설과 관련해 모두 14명의 확진자가 나왔다.정귀순 위원장이 노숙인 문제 거론한 까닭? (function(){var ttx_pub_code="1285348784"; var ttx_ad_area_code="1078087127"; var ttx_ad_area_pag="PAG"; var ttx_page_url="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803400", ttx_direct_url=""; var ttx_total_cookie_name="ttx_t_r"; var e=function(a){a+="=";for(var c=document.cookie.split(";"),d=0;d")})() 부산의 노숙인 집단감염은 부산시 인권위원회의 홈리스 정책권고가 나오는 계기 중 하나가 됐다. 정귀순 부산시 인권위원장은 17일 '홈리스 인권상황 개선' 2차 정책권고를 발표하면서 이 사태를 직접 거론했다. 정 위원장은"코로나19 재난 상황에서 노숙인 일시보호시설 및 지원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은 결과"라고 꼬집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오마이뉴스 »

[오늘은 또 어디서, 보호아동 홈리스 되다③]폭력과 복종을 강요한 '집'…버텼다면 달라졌을까“저처럼 홀로 된 사람들에게 사랑을 더 줬으면 하는 생각이 들어요. 우리도 결국 혼자가 아니라 여기 대한민국 사람들인데. 어떻게 혼자 두나요” 현실이 지옥이고 오늘도 지옥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