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스채널, 와이티엔, Www.Ytn.Co.Kr, Ytn.Co.Kr, 속보, 제보, 뉴스, 실시간 뉴스, 대한민국, Tv

Ytn, 뉴스채널

복잡한 인원 규정 한번에...로스쿨생이 만든 '알리미 사이트'

복잡한 인원 규정 한번에...로스쿨생이 만든 '알리미 사이트'

2021-09-17 오후 11:30:00

복잡한 인원 규정 한번에...로스쿨생이 만든 '알리미 사이트'

[앵커]이번 추석 연휴 최대 8명까지 가족모임이 가능합니다.하지만 시간대나 장소, 백신 접종 완료 여부 등에 따라 기준이 제각각이라 많이들 헷갈리실 텐데요.한 대학원생이 모임 가능 여부를 알려주는 사이트를 제작해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김다연 기자가 보도합니다.[기자]시민들에게 연휴 동안 몇...

이번 추석 연휴 최대 8명까지 가족모임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시간대나 장소, 백신 접종 완료 여부 등에 따라 기준이 제각각이라 많이들 헷갈리실 텐데요.한 대학원생이 모임 가능 여부를 알려주는 사이트를 제작해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김다연 기자가 보도합니다.[기자]시민들에게 연휴 동안 몇 명이 모일 수 있는지 물어봤습니다.모임 기준이 완화된 건 알고 있지만, 규정이 복잡해 헷갈린다는 반응과 오락가락 지침에 어떤 정보가 진짜인지 모르겠다는 답이 잇따랐습니다.

[날씨] 아침 최저기온 1~9도로 '뚝'…다시 가을 추위 기차, 한 폭의 사진이 되다…코레일 철도사진공모전 수상작 [뉴스9 날씨] 내일 아침 기온 ‘뚝’↓…해안에 강풍

[이태양 / 서울 안암동 : 예방접종 다 완료해서 크게 신경을 안 쓰고 있어서 잘 모르고 있는데 모르는 것도 문제점이 많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이서린 / 서울 화양동 : 너무 자주 바뀌기 때문에 사실 블로그 같은 것을 봐도 조금 지난 정보인 경우도 있고 해서 좀 제대로 알려주는 사이트라든가 이런 걸 홍보해주면 좋겠어요.]이번 연휴 방역 지침의 골자는 '사회적 거리 두기 4단계 지역에서도 접종 완료자를 포함해 8명까지 집에서 가족 모임이 가능하다'는 건데, 지역이나 시간대별로 상황이 다릅니다.

이런 방역 혼란 속 한 대학원생이 만든 '인원제한 알리미 사이트'가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날짜와 시간, 지역, 장소, 가족 여부, 인원 등 7가지 항목에 답을 하면 모임 가능 여부를 알 수 있습니다.이번 추석 연휴 가족과 밖에서 만날 수 있는지 저도 확인해봤습니다.저는 백신을 1차만 맞은 상태이고, 가족 가운데 접종 완료자는 1명인데요.오후 6시 이후에는 식당과 카페에서 모일 수 없다는 결과가 나왔습니다.개발자는 이미 지난해 마스크 재고와 확진자들의 방문 장소를 알려주는 시스템으로 호응을 얻었던 김준태 씨. headtopics.com

이번에는 거리 두기 지침이 아리송하다는 지인의 SNS 글을 보고 바로 사이트 개발을 결심했습니다.서비스 시작 하루 만에 누적 방문자는 만 명을 넘어섰습니다.[김준태 / 인원제한 알리미 사이트 개발자 : 인원제한 기준이 되게 어렵다…. 최근 들어서 백신 접종자나 시간에 따라서 달라지니까 이런 부분을 명확하게 직관적으로 알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개발하게 됐습니다.]그때그때 머리에 담기 힘들 정도로 복잡하지만 외면할 수도 없는 방역 지침.

한 청년의 선한 행위가 다수의 불편을 덜어주고 있습니다.YTN 김다연입니다. YTN 김다연 (kimdy0818@ytn.co.kr)※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YTN NEWS »

[10월 6일] 미리보는 KBS뉴스9

대장동 관련자 줄소환…‘50억 클럽’ 명단 공개 검찰이 성남도시개발공사 임원 등을 조사하며 유동규 전 본...

'30돈 금팔찌 삽니다'...직거래 가장해 판매자 강도 살해[앵커]금팔찌를 직거래하겠다고 판매자를 유인해 흉기를 휘두르고 팔찌만 훔쳐 달아났던 남자가 붙잡혔습니다.중고거래 사이트 글을 보고 접근한 건데, 최근 금 직거래를 노린 강력 범죄가 잦아져서 주의가 필요해 보입니다.양동훈 기자입니다.[기자]길가에 쓰러진 남성 옆으로 경찰차가 멈춰 섰습니다....

권순일 전 대법관도 '화천대유' 고문으로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 사업을 둘러싼 의혹이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 논란의 중심에는 '화천대유'라는 회사가 있습니다. 기자 출신의 대주주가 5천만 원을 출자해 만든 자산관리회사로, 대장동 개발사업에 참여한 뒤에 3년 동안 577억 원의 배당을 받아갔습니다. 권순일 대법관이 이재명 선거법위반 무죄 준 판사라는 건 왜 기사에 안써요? 부도덕한 인간 이 너무 많다 곽상도 는 아들이 왜 저회사에 입사를 했는지 밝혀라

잘나가는 ‘SK배터리’ 분할은…“대주주 위한 사랑의 배터리”상장사들이 알짜 사업부를 떼내 자회사로 만든 뒤 증시에 재상장시키려는 회사 분할이 잇따르고 있다. 대주주에 유리한 ‘쪼개기 상장’은 세계적으로 유례를 찾기 어려운 방식으로, ‘코리아 디스카운트’ 요인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꼼수엔 도가 텄네. 법망 피해가는 것도 그렇고.. 그러ㄹ 시간에 경영에나 신경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