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코로나19 증세 악화로 중환자실로 이송 - 경향신문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코로나19 증세 악화로 중환자실로 이송 - 경향신문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코로나19 증세 악화로 중환자실로 이송

코로나19 증상으로 입원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55)가 증상 악화로 집중 치료실로 옮겨 치료를 받고 있다...

2020-04-07 오전 5:00:00

존슨 총리는 지난달 2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총리 관저에서 자가격리를 하면서 화상으로 업무를 수행하고 있었으나 발열과 기침 등 증세가 지속되자 지난 5일 세인트토머스 병원에 입원했다.

코로나19 증상으로 입원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55)가 증상 악화로 집중 치료실로 옮겨 치료를 받고 있다...

코로나19 증상으로 입원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55)가 증상 악화로 집중 치료실로 옮겨 치료를 받고 있다.영국 총리실 대변인은 6일(현지시간) “존슨 총리가 오후에 컨디션이 악화하면서 의료팀의 조언에 따라 집중 치료 병상으로 옮겼다”고 밝혔다. 앞서 존슨 총리는 지난달 2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총리 관저에서 자가격리를 하면서 화상으로 업무를 수행하고 있었으나 발열과 기침 등 증세가 지속되자 지난 5일 세인트토머스 병원에 입원했다.[관련기사] 존슨 영국 총리 입원...상태 악화됐나

자가격리 위반한 20대 징역 4개월…코로나 첫 실형 선고 지역비하·음모론·종북…‘정의연 발’ 혐오와 가짜뉴스가 놓치는 것 주민등록번호 뒷자리 ‘지역 정보’ 45년 만에 사라진다

대변인은 “총리는 도미닉 라브 외무장관에게 필요한 직무를 대행하도록 요청했다”면서 “총리는 훌륭한 간호를 받고 있고 국민보건서비스(NHS) 직원들의 수고와 헌신에 감사를 표했다”고 전했다.존슨 총리는 이날 오후에만 해도 트위터를 통해 “기분이 괜찮다. 바이러스와 싸우고 모두를 안전하게 하기 위해서 나의 팀과 계속 연락하고 있다”고 밝혔다. 총리실도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총리가 각종 공문 등을 전달받아 정상적으로 업무를 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존슨 총리는 불과 몇 시간 후인 오후 7시쯤 집중 치료실로 이송됐다.

존슨 총리가 입원했을 당시 총리 대변인실은 일반적인 검사를 위한 것이며 긴급한 상황은 아니라고 밝혔다. 그러나 일반적인 검사는 총리 관저에서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총리의 건강이 총리실 발표보다 나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 바 있다. 가디언은 총리실이 이미 지난 2일부터 총리의 입원을 준비하고 있었다고 보도했다.당분간 총리 권한 대행은 도미닉 라브 외무장관이 맡을 예정이다. 영국에선 총리 유고 시 총리 권한 대행에 대한 공식적인 규정은 없다. 그러나 존슨 총리는 입원하면서 라브 장관에게 코로나19 정부 대책회의 주재를 부탁했다. 라브 장관은 존슨 총리가 중환자실로 이송된 후 BBC 인터뷰에서 코로나19와의 싸움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각료들과 여·야 의원들은 총리의 쾌유를 기원했다. 리시 수낙 재무장관은 존슨 총리가 “(병을) 이겨낼 것”이라고 밝혔다. 키어 스타머 신임 노동당 대표는 “매우 슬픈 소식”이라면서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어려운 시기에 모든 영국인은 총리 및 그의 가족과 함께 한다”고 말했다. 사디크 칸 런던 시장은 “세인트 토머스 병원 의료진은 세계에서 가장 뛰어나다”면서 “총리는 가장 안전한 곳에 있다”고 말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경향신문 »

영국 존슨 총리, 코로나19 증상 악화에 집중치료 받아존슨 영국 총리가 코로나19 집중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영국 총리실 대변인은 '존슨 총리가 컨디션이 악화되면서 의료팀의 조언에 따라 집중 치료 병상으로 옮겼다'고 밝혔습니다. 마스크 쓰고 다녀도 위험하다 코로나는 눈이 없다 총리라고 봐주지 않는다

영국 존슨 총리, 코로나19 증상 악화…집중치료 받아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가 '코로나19' 증상이 악화해 집중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영국 총리실 대변인은 현지시간으로 6일 '존슨 총리가 오후에 컨디션이 악화되면서 의료팀의 조언에 따라 집중 치료 병상으로

영국 존슨 총리, 코로나19 증상 악화에 집중치료 받아존슨 영국 총리가 코로나19 집중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영국 총리실 대변인은 '존슨 총리가 컨디션이 악화되면서 의료팀의 조언에 따라 집중 치료 병상으로 옮겼다'고 밝혔습니다. 마스크 쓰고 다녀도 위험하다 코로나는 눈이 없다 총리라고 봐주지 않는다

영국 존슨 총리, 코로나19 증상 악화…집중치료 받아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가 '코로나19' 증상이 악화해 집중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영국 총리실 대변인은 현지시간으로 6일 '존슨 총리가 오후에 컨디션이 악화되면서 의료팀의 조언에 따라 집중 치료 병상으로

[뉴스광장 2부 헤드라인][출근길 주요 뉴스] ▶영국 존슨 총리 집중 치료…일본 ‘긴급사태’ 선포 예정 ▶미국 사망 만 명 넘어…정점 기대감에 뉴욕 증시 급등 ▶“전 국민에 재난지원금”…구체 방안 총선 뒤 논의 ▶D-8, 여야 수도권·강원에서 총력 유세전 外

정 총리 '클럽 몰려드는 젊은이들, '조용한 전파자' 될까 걱정'정세균 국무총리는 오늘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고강도의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시행 중임에도 젊은이들이 유흥업소에 몰리는 상황에 우려를 표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젊은이들이 '조용한 전파자'가 되는 상황이 걱정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교회가는 늙은이들은? 콜라텍가는 할배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