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올림픽 유은혜 참석 가능성 부상…靑 '아직 미정' | 연합뉴스

베이징올림픽 유은혜 참석 가능성 부상…靑 '아직 미정'

2022-01-23 오후 2:09:00

베이징올림픽 유은혜 참석 가능성 부상…靑 '아직 미정'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다음 달 4일 중국에서 열리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한국 정부를 대표해 참석...

정부 "결정된 것 없다"…황희 파견 가능성도 있어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오른쪽)이 1월 20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교육부 장관-시도교육감 신년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다음 달 4일 중국에서 열리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한국 정부를 대표해 참석하는 방안이 여권 일각에서 검토되고 있다.정부 고위 관계자는 2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현재로서는 유 부총리나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대표단을 이끄는 방안이 검토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방중하지 않는 것에 더해 김부겸 국무총리 역시 참석하지 않는 쪽으로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는 게 이 관계자의 설명이다.광고그동안 문 대통령의 불참이 사실상 결정된 뒤 청와대와 정부는 대표단의 '격'을 두고 고심해왔다.애초에는 황 장관이 파견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으나 최근 중국과의 관계를 고려해 '부총리급'이 가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여기에 중국이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는 한정(韓正)정치국 상무위원을, 폐막식에는 류옌둥(劉延東) 부총리를 보내는 등 부총리급을 보내왔다는 점도 고려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연합뉴스 »

그러든지 말든지 뭉개기 교육부 충견넘들 의 방송국 조용히 있어라

김의겸 '건진법사, 김건희 VIP행사 참석'…野 '거짓 무속인 프레임''건진법사 전모씨가 최소한 7년 전부터 김씨와 잘 아는 사이였음이 확인됐다 윤석열 건진법사 김건희 김의겸

김의겸 '건진법사, 7년전 김건희쪽 VIP 행사에도 참석'김의겸 '건진법사, 7년전 김건희쪽 VIP 행사에도 참석' 김의겸 윤석열 대선 국민의힘 김건희 조선혜 기자

손흥민, 벤투호 합류 힘들듯…토트넘 감독 '복귀는 아직'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부상에서 회복 중인 손흥민(30·토트넘)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2연전을 앞둔 벤투호에 합류하기는 ...

올림픽 출전 무산된 쇼트트랙 김지유 '속상한 마음…억울하다'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부상 여파로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이 무산된 쇼트트랙 여자부 국가대표 김지유(23·경기 일반)가 심경을...

이재명 311만호-윤석열 250만호 공급…전문가 '실현 가능성 따져야'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대선을 앞두고 부동산 민심을 잡기 위한 여야 후보의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부동산 공약을 통해 제시된 5년간... 집이 무슨 붕어빵이냐. 실천으로 결과를 내고 증명한 후보 이재명 대한민국 대전환의시대 정권재출발 정권리셋 나를위해이재명 기본정책 BasicIncome 언행일치 이재명 민주당 ' 진짜 보수 ' 리더십 과 카리스마 이재명은합니다 이재명이답이다 李在明 Leejaemyung 어우 됐구요 ㅋㅋㅋㅋㅋ 판교에 아파트 내놓아

후쿠시마 제1원전 동토벽 냉매 4t 누출…파이프 손상 가능성 | 연합뉴스(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폐로 작업이 진행 중인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방사능 오염수 발생을 줄이는 역할을 하는 '동토벽'(凍土壁...

중국도 평창에 부총리급 보내…지방선거 영향도 주목 정부 "결정된 것 없다"…황희 파견 가능성도 있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오른쪽)이 1월 20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교육부 장관-시도교육감 신년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다음 달 4일 중국에서 열리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한국 정부를 대표해 참석하는 방안이 여권 일각에서 검토되고 있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2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현재로서는 유 부총리나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대표단을 이끄는 방안이 검토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방중하지 않는 것에 더해 김부겸 국무총리 역시 참석하지 않는 쪽으로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는 게 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광고 그동안 문 대통령의 불참이 사실상 결정된 뒤 청와대와 정부는 대표단의 '격'을 두고 고심해왔다. 애초에는 황 장관이 파견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으나 최근 중국과의 관계를 고려해 '부총리급'이 가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 중국이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는 한정(韓正)정치국 상무위원을, 폐막식에는 류옌둥(劉延東) 부총리를 보내는 등 부총리급을 보내왔다는 점도 고려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청와대와 정부는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는 입장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통화에서"대표단을 어떻게 구성할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고, 외교부 관계자 역시"아직 들은 바가 없다"고 했다. 문체부 관계자는"결정 난 사안은 아니다"라며"여러가지 사정을 고려해 종합적으로 검토하는 게 현재 정부의 입장으로 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정부 고위관계자도"유 부총리와 황 장관 양쪽 모두 가능성이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만일 유 부총리의 베이징행이 최종 결정될 경우, 6월에 있을 지방선거 출마 여부에 어떤 영향을 줄지도 관심거리다. 유 부총리는 그동안 부총리직에서 물러나 경기도지사 선거에 도전하는 방안을 두고 고민을 이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여권에서는 유 부총리가 설 연휴를 전후해 사표를 낼 수 있을 것이라는 예상까지 나왔으나, 만일 올림픽 대표단을 이끌게 될 경우에는 사퇴 여부에 대한 결정 역시 자연스럽게 조금 더 뒤로 밀릴 가능성이 있다. hysup@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