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 질병청, 의료기관, 접종률, 백신 접종률, 코로나19위탁 접종, 접종 완료율, 코로나19, Covıd19, 우한폐렴, 백신, 위탁의료기관, 질병관리청, 접종일자 축소

백신, 접종

백신 접종 주3일로 축소 ...'접종률 70%' 말고 이유 또 있다

접종률 70% 목표를 달성하면서 정부가 접종 시간 축소에 나선다.

2021-10-27 오전 3:03:00

대규모 접종이 일단락되는 것 외에,이유가 하나 더 있습니다.백신 접종 질병청

접종률 70% 목표를 달성하면서 정부가 접종 시간 축소에 나선다.

이렇게 하는 이유는 이달 말까지 대규모 접종이 일단락되기 때문이다. 질병청 관계자는"이번 주에만 300만명이 접종하고 대규모 집단 접종이 마무리된다. 다음 달에는 소아·청소년 접종, 고령층 부스터샷 등을 진행하기 때문에 대상자가 그리 많지 않아 접종 일정을 줄이기로 했다"고 말했다.이보다 더 큰 이유는 백신 폐기 물량을 줄이기 위해서다. 다인용 백신을 따면 어쩔 수 없이 잔여 백신이 생기고 희망자가 없으면 버린다. 잔여 백신 희망자도 별로 없다. 접종 대상자를 모으면 폐기를 줄일 수 있다. 의료기관이 주 1~3일 자율적으로 선택할 수 있다. 백신 접종 업무를 아예 중단할 수도 있다.

26일 접종 날짜 축소 소식이 전해지자 일부 지역에서는 기존 예약자 처리를 두고 혼란이 벌어졌다. 한 의료기관은"150명에게 일일이 전화해 양해를 구해서 날짜를 변경해야 하느냐"고 항변했다. 하지만 잘못 알려지면서 이런 일이 생긴 것으로 나타났다.질병청은 이런 혼란이 생기지 않도록 기존 예약자에 한해 다음달에도 '주 3일 지침'을 적용하지 않는다. 예약 일자에 맞춰 진행하면 된다. 내달 1일부터 신규 예약자에게만 주 3일 접종을 적용한다.

질병청 관계자는"의료기관들이 환자를 위해 위탁 접종을 해왔는데, 이로 인해 다른 환자 진료에 지장이 생기는 경우가 많았다"며"접종 날짜를 줄이면 이런 문제를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질병청은 보건소 등이 운영하는 전국 282개 예방접종센터도 이달까지 운영하기로 했다. 이 센터는 2월 말 화이자 백신의 초저온 유통 때문에 만든 것인데, 지금은 그럴 필요가 사라졌다. 위탁 접종 의료기관이 없는 지역만 일부 연말까지 운영한다. headtopics.com

26일 기준 1차 접종률은 79.5%, 접종 완료율은 70.9%이다. 60대의 접종 완료율이 93%로 가장 높다. 50대가 92.2%, 70대가 92%, 80세 이상이 81.4%이다. 16~17세의 접종 예약률은 62%, 12~15세는 23.1%이다. 60세 이상 고령층과 고위험군 87만1773명이 부스터샷 접종을 예약했다. 이들 중 7282명이 접종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중앙일보 »

[11월 17일] 미리보는 KBS뉴스9

위중증 500명 넘어…추가접종 간격 단축 코로나일구 위중증 환자 수가 처음으로 오백 명을 넘었습니다. 정...

미국, 백신 접종 마쳐야 '입국 허용'…18세 미만은 예외미국이 백신 접종 조건을 강화한 새로운 여행 규정을 발표했습니다. 다음 달 8일부터는 백신 접종을 완료해야만 항공기를 이용해 미국에 입국할 수 있는데, 18세 미만은 적용 대상에서 제외됐습니다.

미국 FDA 자문위, 5∼11세 대상 화이자 백신 접종 '권고'미국 식품의약국, FDA의 외부 자문기구가 5∼11세 어린이에 대해 화이자 백신 접종을 권고하는 결정을 내렸습니다. FDA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는 코로나19 백신 관련 회의를 열어 이같이 표결했습니다.

미 식품의약국 자문기구, 화이자 백신 5~11살 접종 권고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자문기구가 26일(현지시각) 5~11살 어린이에 대해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권고했다. 식품의약국은 이르면 이번 주 안에 이 권고를 받아들여 긴급사용을 승인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백신 접종 마쳐야 '입국 허용'…18세 미만은 예외미국이 백신 접종 조건을 강화한 새로운 여행 규정을 발표했습니다. 다음 달 8일부터는 백신 접종을 완료해야만 항공기를 이용해 미국에 입국할 수 있는데, 18세 미만은 적용 대상에서 제외됐습니다.

미국 FDA 자문위, 5∼11세 대상 화이자 백신 접종 '권고'미국 식품의약국, FDA의 외부 자문기구가 5∼11세 어린이에 대해 화이자 백신 접종을 권고하는 결정을 내렸습니다. FDA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는 코로나19 백신 관련 회의를 열어 이같이 표결했습니다.

5일치 약값 80만원…“먹는 코로나 치료제 특허 면제해야”국경없는 의사회는 성명을 내어 백신 대신 먹는 코로나19 치료제인 ‘몰누피라비르’에 대한 지적재산권을 면제하자는 주장을 내놨다. 제조사인 머크사는 한 세트(하루 두번 5일 복용) 가격을 700달러(82만원)로 책정했는데, 치료제의 원가는 20달러(약 2만원)로 추정된다. 칼만 안들었구만 아니 칼든 놈보다 더한 약장사구만 마약보다 더 비싼가? 코로나와의 전쟁초 밥그릇을 지키겠다고 파업을 하던 의사들이 떠오르는 상식을 넘어서는 값이군요. 탄소덩어리인 다이아몬드는 비싸도 선택사항이지만 치료약은...?! 완전 개폭리네. 개발비반영되었다 하더라도 이번 기뢰에한몫 잡으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