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뉴스, 뉴스, 3천650만 위안, 과외, 교외교육훈련감독관리사, 맹모, 방학, 중국

Sbs 뉴스, 뉴스

방학 동안 과외 금지?…중국, '맹모' 교육열 잡을까 [월드리포트]

방학 동안 과외 금지?…중국, '맹모' 교육열 잡을까 [월드리포트] #SBS뉴스

2021-06-19 오전 10:30:00

방학 동안 과외 금지?…중국, '맹모' 교육열 잡을까 [월드리포트] SBS뉴스

요즘 중국 학부모들이 술렁거리고 있습니다.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는 '정말 방학 동안 과외가 금지되냐'는 말들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아동 선행학습 금지…사교육 감독기구 신설 보도 이후 중국 교육 관련 기업들의 주가는 떨어졌습니다. 중국 정부는 로이터의 보도에 대해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방학에 과외 수요가 많고 맞벌이 부부 등의 양육 부담도 큰 만큼 진짜로 금지되겠느냐는 의견들도 나옵니다. 하지만 이미 지난해에 방학 동안 지나친 선행학습을 금지하는 내용의 '네거티브 리스트'가 발표된 적이 있는 데다, 최근 중국 정부가 내놓은 조치들을 보면 정책을 시행할 가능성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여자 유도 78㎏ 윤현지, 깜짝 준결승 진출…세계 5위 눌렀다 김은희 작가 ''시그널' 시즌 2? 은퇴 전 꼭 선보일 것' 이재명 “난 유능하고 깨끗한 후보… 윤석열 부패는 문제”

중국 교육당국은 지난 1일부터 유치원과 학원에서 3~8세 아동에게 초등학교 교육과정을 가르치는 것을 금지시켰습니다. 또 최근 교육 효과나 강사들의 자질 등과 관련해 허위·과장 광고를 하거나 지나치게 많은 돈을 요구한 사교육업체 15곳을 적발해 총 3천650만 위안, 약 64억 원의 벌금을 부과했습니다.특히 중국 교육부는 지난 15일 '교외교육훈련감독관리사'라는 조직을 신설했습니다. 이 조직은 학교 밖의 교육, 즉 사교육 시장을 감독하는 기구로, 온·오프라인 사교육기관 설립 인·허가와 관련 기준 및 제도 마련과 집행, 그리고 교육 내용과 시간, 강사 자질, 비용 감찰 등을 총괄합니다. 중국 매체들은"그동안 사교육업체들이 난립하면서 많은 문제들이 발생했고, 심각한 경제적 부담과 교육 질서 방해를 가져왔다"며 별도 감독부서 설립을 옹호했습니다.

  시진핑"사교육 난립 문제 해결하라" '맹모삼천지교(孟母三遷之敎)'란 말이 있을 정도로 예로부터 중국은 유교 등의 영향으로 교육에 대한 관심이 대단했습니다. 특히 수십 년 동안 지속돼온 '1가구 1자녀' 정책의 영향으로 자신의 하나뿐인 아이를 좋은 대학에 보내기 위한 교육 경쟁은 더욱 심해졌습니다. 여기에 경제력이 성장하면서 사교육시장은 급속하게 팽창했습니다.신랑왕 등 중국 매체에 따르면 중국에 등록된 사교육업체는 49만 개로, 올해 1~5월에만 4만 9천 개가 새로 생겼습니다. 중국의 온라인 교육기업인 TAL그룹은 유치원생에서 중·고등학생까지를 대상으로 한 중국의 사교육시장 규모가 올해 7천300억 위안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는데, 이는 지난해의 4천억 위안보다 80% 이상 증가한 수치입니다. 사교육시장의 급성장은 교육비 부담 증가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로이터에 따르면 중국의 일반 가정에서 아이를 키우는 데 드는 비용은 2005년 49만 위안에서 지난해에는 거의 200만 위안, 약 3억 5천만 원으로 치솟았습니다. 이는 가정 경제 부담과 교육 양극화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막대한 교육 비용은 집값과 함께, 청년들이 결혼과 출산을 꺼리게 만드는 주요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headtopics.com

상황이 심각해지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3월에 열린 양회에서 중국 중서부지역의 교육 격차와 함께 난립하는 사교육기관 문제를 직접 언급했습니다. 그리고 지난 7일 칭하이성 시찰에선"학생의 기본적인 학습은 학교 안의 교사가 책임져야 한다. 학교 안에서 하지 않고 학교 밖 학원에서 한다면, 이는 본말이 전도된 것이다"라고 지적하며"교육당국이 이를 바로 잡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SBS 뉴스 »

“여름에는 종일 머리가 아파요” 혹한보다 괴로운 폭염 속 이주노동자의 하루

지난 20일 경기도 포천시의 한 비닐하우스 농장. 최고기온이 35도까지 치솟았던 한낮 폭염은 절...

'어느 쪽이 딸인가요?' 1800만뷰 찍은 '수퍼 동안 엄마'영상엔 파란색 옷을 입은 딸과 분홍색을 입은 엄마가 등장한다. 엄마, 조민양 엄마 석방하라~ ㅆㅂ~

[월드리포트] 거침없이 '우주몽' 완성해가는 중국…'미국 곧 따라잡는다''우리도 인공위성을 만들자!' 1958년 5월 17일 중국 우창에서 열린 중국 공산당 8대 2차 회의에서 마오쩌둥이 한 말입니다.

'어느 쪽이 딸인가요?' 1800만뷰 찍은 '수퍼 동안 엄마'영상엔 파란색 옷을 입은 딸과 분홍색을 입은 엄마가 등장한다. 엄마, 조민양 엄마 석방하라~ ㅆㅂ~

소속 대학 미국 블랙리스트 오른 뒤···중국 핵과학자 추락사공안은 타살 가능성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미국 과학자

4년 새 태산처럼 밀려온 바다쓰레기…처리는 우리 몫치워도 치워도 끝없는 쓰레기로 아름다워야 할 우리 바다가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한 해 동안 바닷가로 밀려와 건져낸 쓰레기만 13..

중국, 입국 교민 31명 여권 수거 뒤 소각…“쓰레기로 착각”중국 방역 당국이 시설에 격리된 입국 교민들의 여권을 수거한 뒤 소각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19일 베이... 쓰레기로 착각 말이되는 소리를 해라 그래 놓고 한국 여권 팔아 먹는것 아닌가 중국 놈들 믿을수 없는 인간들 소각 했다는 그 인간들 수사 해뵈ㅡ 중국어 잘하는 한국인 데려가서 중국인 통역 말고 태워버린 여권이 문제가 될까싶어 사람도 다 같이태우지 않은게 다행이라는 느낌은? 일베새끼 안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