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일 정상 '北 비핵화 긴밀 조율…외교·경제 2+2 신설'(종합) | 연합뉴스

미일 정상 '北 비핵화 긴밀 조율…외교·경제 2+2 신설'(종합)

2022-01-21 오후 8:15:00

미일 정상 '北 비핵화 긴밀 조율…외교·경제 2+2 신설'(종합)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미국과 일본 정상은 21일(현지시간) 최근 북한의 잇단 탄도미사일 발사 시험을 규탄하며 양국은 물론 한국과...

대중 전선 공조 재확인…"상반기중 일본서 쿼드 정상회의 개최"미일 정상회담 하는 바이든 대통령[바이든 대통령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미국과 일본 정상은 21일(현지시간) 최근 북한의 잇단 탄도미사일 발사 시험을 규탄하며 양국은 물론 한국과도 긴밀히 조율하기로 했다.백악관은 이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 간 첫 화상 정상회담 후 낸 보도자료에서 이같이 밝혔다.

백악관은"두 정상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인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했다"고 밝혔다.광고이어"두 정상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해 한국과 보조를 맞춰 북한 문제에 관해 긴밀한 조율을 유지하기로 약속했다"고 전했다.바이든 대통령이 북한이 최근 잇단 탄도미사일 시험에 뒤이어 핵실험 및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재개를 시사한 이후 북한에 관한 입장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양국 정상은 중국 대응 공조 의지도 재확인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연합뉴스 »

[속보] 백악관 '미일 정상, 한반도 비핵화 긴밀 조율…한국과도 보조' | 연합뉴스[속보] 백악관 '미일 정상, 한반도 비핵화 긴밀 조율…한국과도 보조'

미일 정상 '외교·경제장관 '2+2회의' 신설…북핵 문제 협력'(종합) | 연합뉴스(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21일 밤(이하 한국시간)에 열린 화상 정상회...

미일 정상 '외교·경제장관 '2+2회의' 신설, 북핵문제협력 합의' | 연합뉴스(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21일 밤(이하 한국시간)에 열린 화상 정상회...

미일 정상 '외교·경제장관 '2+2회의' 신설…북핵 문제 협력'(종합) | 연합뉴스(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21일 밤(이하 한국시간)에 열린 화상 정상회...

[속보] 백악관 '미일 정상, 한반도 비핵화 긴밀 조율…한국과도 보조' | 연합뉴스[속보] 백악관 '미일 정상, 한반도 비핵화 긴밀 조율…한국과도 보조'

미일 정상 '외교·경제장관 '2+2회의' 신설, 북핵문제협력 합의' | 연합뉴스(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21일 밤(이하 한국시간)에 열린 화상 정상회...

첫 공식 회담…"북 미사일 시험 규탄…한국과도 보조 맞출것" 대중 전선 공조 재확인…"상반기중 일본서 쿼드 정상회의 개최" 미일 정상회담 하는 바이든 대통령 [바이든 대통령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미국과 일본 정상은 21일(현지시간) 최근 북한의 잇단 탄도미사일 발사 시험을 규탄하며 양국은 물론 한국과도 긴밀히 조율하기로 했다. 백악관은 이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 간 첫 화상 정상회담 후 낸 보도자료에서 이같이 밝혔다. 백악관은"두 정상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인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했다"고 밝혔다. 광고 이어"두 정상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해 한국과 보조를 맞춰 북한 문제에 관해 긴밀한 조율을 유지하기로 약속했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북한이 최근 잇단 탄도미사일 시험에 뒤이어 핵실험 및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재개를 시사한 이후 북한에 관한 입장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양국 정상은 중국 대응 공조 의지도 재확인했다. 두 정상은 동중국해와 남중국에서 현상을 변경하려는 중국의 시도에 맞설 것을 다짐하고,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성의 중요성, 양안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강조했다. 또 서방으로부터 인권 침해 비판을 받는 신장과 홍콩 등에서 중국의 관행에 대한 우려를 공유했다. 백악관은 미국, 일본, 인도, 호주가 참여하는 대중국 견제협의체로 통하는 쿼드(Quad) 정상회의를 올 상반기에 일본에서 열기로 한 사실을 전하며 바이든 대통령이 기시다 총리의 초청을 환영했다고 설명했다. 두 정상은 또 양국의 경제적 유대를 심화하기로 했다면서 양국 외교·경제 장관이 참여하는 '2+2 경제정책협의회'를 신설하기로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가 국가안보전략과 다른 핵심 문서를 수정하려는 의지와 방위비 지출을 늘리려는 결단을 환영했다고 백악관은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바이든 대통령이 제안한 '인도태평양 경제틀'에 대해 강한 지지를 표시했다고 백악관은 설명했다. jbry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