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3년 만에 교황 재회...통일부 장관 동행

문 대통령, G20 정상회의 참석 위해 28일 출국 문 대통령, 프란치스코 교황과 3년 만에 재회 프란치스코 교황, 3년 전 만남 때 방북 의지 전달

Ytn, 뉴스채널

2021-10-23 오후 11:30:00

문 대통령, G20 정상회의 참석 위해 28일 출국 문 대통령, 프란치스코 교황과 3년 만에 재회 프란치스코 교황, 3년 전 만남 때 방북 의지 전달

문 대통령, G20 정상회의 참석 위해 28일 출국 / 문 대통령, 프란치스코 교황과 3년 만에 재회 / 프란치스코 교황, 3년 전 만남 때 방북 의지 전달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주 G20 정상회의 참석 등을 위해 유럽 3개국을 방문하는데요. 프란치스코 교황과의 만남도 예정돼 있습니다.그런데 교황 면담 일정에 주무부처가 아닌 통일부 장관이 동행할 예정이어서 답보 상태인 교황의 방북 추진에 진전이 있을지 주목됩니다.홍선기 기자가 보도합니다.[기자]문재인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와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정상회의 등에 참석하기 위해 오는 28일 이탈리아로 출국합니다.7박 9일 간의 유럽 순방 일정 가운데 첫 일정은 프란치스코 교황 면담.

지난 2018년 10월 교황청 방문 이후 꼭 3년 만의 재회입니다.[박경미 / 청와대 대변인(지난 22일) : 보편적 인류애를 실천해 온 세계 종교계 지도자와 한반도 평화 증진과 코로나, 기후변화, 빈곤·기아 등 글로벌 현안 해결을 위한 지혜를 나누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문 대통령의 교황 면담이 특히 관심을 끄는 이유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 의지 때문입니다.프란치스코 교황은 3년 전, 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초청 의사를 전했을 때, 공식 초청이 오면 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YTN »

탁현민, 문 대통령 ‘누리호’ 연설시 ‘과학자 동원’ 기사에 “특별한 배려” 반박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지난 21일 문재인 대통령의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2)’ 발사 대국민 메시지 발표 현장에 과학기술자들이 동원됐다는 언론보도 내용에 대해 22일 “안와도 그만이고 안왔다고 뭐라 할 일도 아니며 뭐라 한 적도 없다”고 반박했다. 탁현인아, 웬만해서 문통에게 성질내지 않는데, 국민들은 경과보고를 과기부차괸과 항공우주센터 과학자들에게 누리호 발사체에 대한 성공 어부를 먼저 듣고 싶었는데,, 뒤늦게 뜬금없이 문대통령이 등장해서는 경과보고인지도 뭔지 알 수없는 걸 지루하게 장황하게 떠들다가 끝나버렸네..왕 짜증났다~ 비티에스가 출연료 달란적 없다거나 이미 출연료 줬다고 거짓말 한놈 말 믿으라고? 출연료 준적 없고 비티에스 출연료 16억 요구함.. GSGGD!

봉하마을 찾은 이재명에 권양숙 “노무현 대통령 가장 닮은 후보”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가 22일 봉하마을을 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만나 “노무현 대통령을 가장 많이 닮은 후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렇다면 올빼미 바위 찿아놔야 겠네요~? !!! 노무현에 대한 모욕이다. 어디가 닮았을까? 개천에서 용난 거?

누리호 참관한 문 대통령 “청소년 위한 우주 콘텐츠 보급하라”문재인 대통령은 “청소년과 어린이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우주 관련 콘텐츠를 제작해 보급하는 것을 검...

전두환 전 대통령 동생 전경환, 지병으로 사망고인은 뇌경색과 심장질환을 앓아 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민국 군법을 형사법•민사법 밑에 두어야 대한민국 올바르게 살아남는다 - 군법을 바로 세워라

문 대통령 '대단한 성과'...위로 대신 '존경' 전해문 대통령,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 장면 참관 / 독자 기술로 목표 근접한 ’훌륭한 성과’ 강조 / '한 걸음만 더 가면 돼'…연구진에 존경과 격려 / ’뉴 스페이스’ 시대 흔들림 없는 투자 약속

누리호 참관한 문 대통령 “청소년 위한 우주 콘텐츠 보급하라”문재인 대통령은 “청소년과 어린이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우주 관련 콘텐츠를 제작해 보급하는 것을 검...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주 G20 정상회의 참석 등을 위해 유럽 3개국을 방문하는데요. 프란치스코 교황과의 만남도 예정돼 있습니다. 그런데 교황 면담 일정에 주무부처가 아닌 통일부 장관이 동행할 예정이어서 답보 상태인 교황의 방북 추진에 진전이 있을지 주목됩니다. 홍선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와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정상회의 등에 참석하기 위해 오는 28일 이탈리아로 출국합니다. 7박 9일 간의 유럽 순방 일정 가운데 첫 일정은 프란치스코 교황 면담. 지난 2018년 10월 교황청 방문 이후 꼭 3년 만의 재회입니다. [박경미 / 청와대 대변인(지난 22일) : 보편적 인류애를 실천해 온 세계 종교계 지도자와 한반도 평화 증진과 코로나, 기후변화, 빈곤·기아 등 글로벌 현안 해결을 위한 지혜를 나누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문 대통령의 교황 면담이 특히 관심을 끄는 이유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 의지 때문입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3년 전, 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초청 의사를 전했을 때, 공식 초청이 오면 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후 남북관계가 틀어지면서 교황의 방북 추진도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멈췄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그러나 기회가 있을 때마다 방북 의지를 재확인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번 만남에서도 교황의 방북 논의가 심도 있게 이뤄질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특히, 주무부처 장관이 아닌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교황 면담에 동행하는 점이 이 같은 말을 뒷받침합니다. 최근 여러 경로를 통해 북한과의 대화 재개를 위해 노력하는 와중에 교황 방북 논의가 또 다른 카드로 떠오를지 주목됩니다. YTN 홍선기입니다. YTN 홍선기 (sunki0524@y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