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고한 시민 발길질, 목 누른 경찰…'피해 회복 힘쓸 것'

무고한 시민 발길질, 목 누른 경찰…'피해 회복 힘쓸 것' #SBS뉴스

Sbs 뉴스, 뉴스

2022-01-18 오전 5:33:00

무고한 시민 발길질 , 목 누른 경찰…' 피해 회복 힘쓸 것 ' SBS뉴스

이형세 전북경찰청장이 경찰관 이 무고한 시민을 용의자로 오인해 폭행한 사건과 관련해 '피해 회복에 힘쓰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어찌 됐든 시민 입장에서 피해를 본 것은 사실'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어찌 됐든 시민 입장에서 피해를 본 것은 사실"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그는"(경찰관의 물리력 행사에) 누구라도 당연히 화가 날 것"이라며"피해자가 4주 진단을 받았다는데 그분의 피해는 국가가 보상하도록 법제화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이어"피해자가 심리적 아픔을 극복하고 일상을 회복하기를 바란다"며"피해자 심리보호요원의 상담 등을 통해 이러한 부분을 노력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무고한 시민을 용의자로 오인해 폭행한 경찰관의 처분에 대해서는"피해자가 고소장을 접수한다고 했는데 사건화가 되면 법리적으로 확인하는 시간이 있을 것"이라고 입장을 유보했습니다.이 사건은 지난해 4월 완주경찰서 소속 경찰관들이 부산역에서 외국인 강력범죄 용의자를 뒤쫓던 중 발생했습니다.이들 경찰관은 신분 확인에 응하지 않고 뒷걸음치다가 넘어진 A(32) 씨를 향해 발길질하고, 무릎으로 목을 누르는 등 폭행했습니다.누워서 발버둥치는 A 씨를 제압하기 위해 전자충격기를 사용하기도 했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SBS 뉴스 »

한겨레 서포터즈 벗

지금 여기, 한겨레 후원으로 벗이되어 주세요. 가치있는 뉴스 공동체, 더 섬세하게 쓰겠습니다. 한겨레 저널리즘을 다양한 방식으로 후원할 수 있습니다 -한겨레 서포터즈 벗 | 후원하기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

미얀마 쿠데타 뒤 시민 1469명 사망... 2월 세계 곳곳 '연대집회'창원역 광장서 46차 일요시회 열려 ... "성금 모아 6차례 피난민 구호 지원"

이재명 34.4% 윤석열 31.5%…오차범위내로 좁혀진 격차CBS·서던포스트 대선 4차 여론조사 결과, 이재명 후보 34.4%, 윤석열 후보 31.5%, 안철수 후보 11.8% 지지율로 나타났다. 대선 이재명 윤석열 반달 34.4%는 어디서 나온 숫자? 호남도 지지하지 않는데.. 조선족과 빨간기생충들 합해봐야 20%나 될까? 인구 1억2천 일본에 정치 여론조사 회사가 20개이고 인구 7천만 프랑스가 13개인데 인구5천만 대한민국이 76개이다.

[단독]육군 성폭행 피해자들, 타 부대로 옮겼지만 또 성희롱 당해지난해 6월 육군에서 상관으로부터 성폭행·성추행을 당한 여군들이 피해 전후로 또 다른 성범죄에 노출된 사실이 드러났다. 가해자를 타 부대로 옮겨야지!!! 남군새끼들 정신 안 차리냐 남군새끼들 똑바로 할 줄 아는게 뭐야

국민의힘, MBC 소속 기자 지목하며 '선거개입 의도가 역력한 권언유착'국민의힘은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취록' 일부에 대한 보도를 예고한 MBC 측에 실질적인 반론권 보장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김건희 국민의힘 응 허위학력 조작범 범죄자 김건희가 반론 무시했다고 하잖아. 버러지 국민의암아.

광주 아파트 콘크리트 타설 작업 재하도급 정황 확인노동자 1명이 숨지고 5명이 실종된 광주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를 조사하고 있는 경찰이 콘크리트 불량과 부실시공, 재하도급 여부 등을 수사하고 있지만, 현장 접근이 어려워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재하도급 재재하도급은 이바닥의 관행입니다. 현대도 다 알고 있어여. 원청인 현대는 빠지고 그 밑의 또 밑의 회사들만 죽어 나갈거같은 예감이 들어 저렇게 많이 죄없는사람이 죽어나가도 이런 시스템은 바뀌지 않을거란 생각도 세계8위 경제대국 ? 에라이 자랑이다~ 부끄러운줄 알아야지 ! 무너진건물의 철근 들이 구부러져 연결되어있지않고 쪽쪽곧은가?이쪽저쪽연결 부위가 철근끼리 구부려서 콘크리트 를부어서 그굳게해야 하는것 아닌가?사진을보니 연결 부위가없고 그냥좌우로 철근만얹어 놓았네.거기다가.영하의 날씨에 너무빠른 공사로 인하여 굳지않아 무게때문에 무너젔다.

원격진료, 네이버·카카오가 하면 된다? 안 된다? I #팩플우리가 코로나와 함께 세번째 1월을 보내고 있습니다.\r※중앙일보 회원만 볼 수 있는 기사입니다. 로그인하고 '꿀정보' 받아 가세요.\r원격진료 팩플

이형세 전북경찰청장이 경찰관이 무고한 시민을 용의자로 오인해 폭행한 사건과 관련해"피해 회복에 힘쓰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어찌 됐든 시민 입장에서 피해를 본 것은 사실"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경찰관의 물리력 행사에) 누구라도 당연히 화가 날 것"이라며"피해자가 4주 진단을 받았다는데 그분의 피해는 국가가 보상하도록 법제화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피해자가 심리적 아픔을 극복하고 일상을 회복하기를 바란다"며"피해자 심리보호요원의 상담 등을 통해 이러한 부분을 노력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무고한 시민을 용의자로 오인해 폭행한 경찰관의 처분에 대해서는"피해자가 고소장을 접수한다고 했는데 사건화가 되면 법리적으로 확인하는 시간이 있을 것"이라고 입장을 유보했습니다. 이 사건은 지난해 4월 완주경찰서 소속 경찰관들이 부산역에서 외국인 강력범죄 용의자를 뒤쫓던 중 발생했습니다. 이들 경찰관은 신분 확인에 응하지 않고 뒷걸음치다가 넘어진 A(32) 씨를 향해 발길질하고, 무릎으로 목을 누르는 등 폭행했습니다. 누워서 발버둥치는 A 씨를 제압하기 위해 전자충격기를 사용하기도 했습니다. 전북경찰청은 언론 보도가 불거지기 전까지 이 사건에 대해 언급하지 않다가 뒤늦게"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파악하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