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치·벽돌 폭행까지…끊이지 않는 미 아시아계 증오범죄

망치·벽돌 폭행까지…끊이지 않는 미 아시아계 증오범죄

2021-05-05 오전 5:30:00

망치·벽돌 폭행까지…끊이지 않는 미 아시아계 증오범죄

아시아계를 향한 증오 범죄가 멈추지 않고 있는 미국에서 또 우려를 크게 하는 사건들이 전해졌는데요. 망치 또 벽돌까지 사용된 폭..

아시아계를 향한 증오 범죄가 멈추지 않고 있는 미국에서 또 우려를 크게 하는 사건들이 전해졌는데요. 망치 또 벽돌까지 사용된 폭력들이 있었습니다.홍희정 특파원이 전합니다.[기자]덩치 큰 한 흑인 여성이 길을 걷던 아시아계 두 여성에게 망치를 휘두릅니다.깜짝 놀라 뒤돌아보는 순간, 다시 한번 흉기를 내리치더니 온몸으로 위협합니다.마스크를 벗으라고 소리도 쳤습니다.결국 망치로 수차례 얻어맞은 피해 여성은 머리를 일곱 바늘이나 꿰매야 했습니다.경찰은 이 사건을 아시아계 증오 범죄로 보고 흑인 폭행범을 공개 수배했습니다.

논란의 2018년 이수역 사건…대법원, 남성에 벌금형 확정 [날씨박사] 13년 만에 내륙 '경보' 발령…최악 황사 주말까지 70~74세 백신 접종 예약 첫날 11% 신청…“기피자 유인책 마련이 중요”

메릴랜드에서 주류 판매점을 운영하는 한인 자매도 아찔한 경험을 했습니다.일요일 저녁 11시쯤, 가게 문을 닫으려는 순간 한 흑인 남성이 들어오려 합니다.여성이 가게 안으로 들어오지 못하게 하자 이 남성은 여성을 매장 바닥에 내팽겨치더니 온몸으로 짓누릅니다.깜짝 놀란 자매가 뛰쳐나와 남성을 밀어내려 하자 커다란 벽돌로 사정없이 내리칩니다.두 여성이 힘을 합쳐 문밖으로 내보내려는 과정에서도 남성은 계속해서 얼굴을 가격합니다.2분여 끝에 남성을 몰아내는 데 성공했지만 두 여성은 피투성이가 됐고 한 여성은 머리를 25바늘 이상 꿰맸습니다.

[존 윤/피해자 아들 (CBS) : 분노를 느낍니다. 이곳에 와서 생계를 꾸리고 서로 포용해야 하는 공동체 속에서 왜 이런 대우를 받게 됐는지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해당 지역 경찰은 용의자를 체포해 가중폭행 혐의로 기소했습니다.한편 미국 15개 대도시에서 올해 1분기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증오 범죄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69% 증가했습니다.특히 뉴욕의 경우 세 배 이상 급증해 황이 가장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JTBC 뉴스 »

[5월 7일] 미리보는 KBS뉴스9

“선제차단 집중”…어버이날 ‘유리창 면회’ 방역당국이 가정의 달을 맞아 잦은 모임으로 확진자가 증가할 수...

자기네들 인종도 차별받아왔음에도 역으로 아시아계 인종 차별에 앞장서는게 열받음 저거 조상님 얼굴에 먹칠하네 아시아계 증오 범죄가 멈춰지기를! 그들도 미국인입니다. 미국에서 사회구성원으로써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