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착용 요구에 '내가 뭘 잘못했는데'…경찰 내사 착수

  • 📰 SBS8news
  • ⏱ Reading Time:
  • 1 sec. here
  • 2 min. at publisher
  • 📊 Quality Score:
  • News: 4%
  • Publisher: 63%

대한민국 헤드 라인 뉴스

대한민국 최근 뉴스,대한민국 헤드 라인

마스크 착용 요구에 '내가 뭘 잘못했는데'…경찰 내사 착수 SBS뉴스

지하철 전동차 내부에서 마스크를 쓰라는 요구에 소리를 지르는 등 난동을 피운 남성에 대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습니다.이 남성은"내가 뭘 잘못했느냐"며 목소리를 높였고, 손에 있던 우산을 주변 사람들에게 휘두르는 등 위협하기도 했습니다.

 

귀하의 의견에 감사드립니다. 귀하의 의견은 검토 후 게시됩니다.
이 소식을 빠르게 읽을 수 있도록 요약했습니다. 뉴스에 관심이 있으시면 여기에서 전문을 읽으실 수 있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  🏆 4. in KR

대한민국 최근 뉴스, 대한민국 헤드 라인

Similar News:다른 뉴스 소스에서 수집한 이와 유사한 뉴스 기사를 읽을 수도 있습니다.

태풍 '마이삭' 상륙한 부산...광안리 주변 '쑥대밭'[앵커]태풍이 상륙한 부산 지역은 정전과 강풍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오늘까지 최대 초속 50m의 강한 바람이 계속될 것으로 보여 주의가 필요합니다.이번에는 부산으로 가보겠습니다. 박현실 캐스터!부산 지역은 아직도 바람이 무척 강하게 불고 있군요?[캐스터]태풍은 지나갔지만, 여전히 부산은 ...
출처: YTN24 - 🏆 2. / 63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

“빈손 상경해 택시기사한테 사기 당하던 내가 빌보드 1위라니…”“저는 어제 고향(대구)에서 빈손으로 올라와 숙소 생활하면서 되게 좁은 연습실에서 춤과 노래 연습한 기억이 나더라고요. 제가 상경할 때, 이게 왜 기억나는지는 모르겠는데. (웃음) 아빠와 저와 택시를 탔는데, 택시 기사 아저씨에게 사기를 당했어요. 서울역에서 신사역까지 터널을 세 개 지날 줄은 몰랐어요. 그때 아버지가 ‘뭐 그럴 수도 있지’라고 하셨는데, 그땐 ‘이거 화나는 거 아닌가?’라고 생각했거든요. 그런데 지금은 ‘그래 그럴 수 있지’라는 여유를 찾게 된 거 같습니다. 예전 너무 힘들었던 것들이 지금은 너무 좋은 추억으로 남아 너무 행복합니다. 되게 좋은 상장을 받은 기분입니다.”(뷔)신곡 ‘다이너마이트’로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 1위에 오른 그룹 ‘방탄소년단’이 2일 유튜브 온라인 미디어데이를 가졌다.가장 먼저 빌보드 1위 소식을 확인하고 멤버들 단체 대화방에 올렸다는 리더 RM은 “새벽부터 잠 안 자고 기다려 소식을 제일 먼저 접했다”며 “다음날 연습 등 스케줄이 있어서 확인만 하고 자려고 했는데 감동이 가시질 않더라. 과거 연습실에서 혼나던 거, 녹음실에서 우리들이 이야기하던 것들이 생각났다”고 말했다.지민은 “RM형이 (1일 새벽) 3시 반쯤 올린 거 보고 7시까지 울다 지쳐 소파에서 잠들었다”며 “계속 그 차트 사진을 어루어만지게 되더라. 형들이 있어 여기까지 왔고, ‘우리도 하면 되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너무 공연하고 싶고, 아미들 보고 싶다”고 말했다.맏형 진도 “단체 방에 RM이 올린 사진을 보고 팬분들께 이 마음을 어떻게 전할까 앱 팬카페 ‘위버스’에 썼다 지우기를 반복했다”며 “이건 우리와 아미가 함께 만든 거다. 순수하게 팬분들과 즐기고 싶다는 마음으로 만든 곡이었는데 좋은 성적이 나와 행복하다”고 말했다.지난 2018년 5월 기자회견에서 멤버 슈가는 “꿈은 크면 클수록 좋으니 ‘핫 100’도, ‘빌보드 200’도 1위를 해보고 싶다. 그래미도 가고 싶고 스타디움 투어도 하고 싶다.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밝힌 적이 있다. 당시 말한 목표는 2년 반이 채 안 돼 대부분 이뤄졌다.그래서 ‘슈가의 꿈은 현실이 된다’라는 말을 유행시킨 슈가는 “(말이) 현실이 되니 얼떨떨하고 꿈같았고 벅차 올랐다”며 “새벽에 확인하고 볼을 계속 꼬집어 봤다. 꿈인지 아닌지. 제가 너무 어릴 때부터 빌보드 차트를 듣고 자라서 그런지 모르겠는데 함께 만들어주신 분들께 감사의 말씀 꼭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의 목표에 대해서는 “올해 그래미 시상식에서는 (래퍼 릴 나스 엑스 등과) 콜라보 무대를 했는데 이번에는 방탄의 노래로 방탄만의 무대를 해보고 싶다”며 “상도 받으면 좋겠지만, 저희의 의지로 가능한 건 아니고 많은 분들의 도움이 필요하니깐, 먼저 그래미 무대에 서서 방탄 노래하고 싶다”고 말했다.제이홉은 2015년 12월 3집 ‘화양연화 파트2’로 빌보드 앨범차트에 처음 진입했을 때가 기억난다고 했다.“사실 그때 지금보다 더 심했어요. 신기하고. ‘내가 봐 왔던 빌보드 차트에 우리 이름이 있네?’ 그 이름만으로도 너무 벅찼고, 멤버들과 신기해했어요. 과거 저힌 돋보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것밖에 없었어요. 할 수 있는 만큼 체력이 닿는 대로. 데뷔 쇼케이스에서 말한 것처럼 팀 이름을 알리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했어요. 누구보다 최선을 다했고, 끝까지 살아남는게 목표였고. 지금은 상상했던 것보다 더 큰 사랑을 받고 있어서, 너무너무 영광이고 세상이 진심 알아줘 너무 기쁩니다. 7년 전 나에게 이렇게 말하고 싶어요. 정말 노력을 많이 한 친구거든요. ‘그런 노력이 너를 배신하지 않는다’고.”이런 제이홉 말에 눈물을 흘린 뷔는 “호석이 형 멘트할 때 감동해 눈물이 났어요”라며 “저는 죽을 때까지 지금이 뿌듯할 것 같고, 제 기억 속에서 오랫동안 남을 기억”이라고 말했다.
출처: Chosun - 🏆 22. / 51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

'의료계 뒷광고' 혐의 유튜버들···경찰 내사 착수해당 유튜버들은 영상에서 직접 병원을 찾아 라식이나 코성형, 모발이식 등을 받은 장면을 담았습니다. ㅉㅉ 의사들 떼로 흠집내기하려고 하는건가?
출처: joongangilbo - 🏆 11. / 53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

[단독] 마스크 실랑이하다 역무원 뺨 때린 70대...역무실 찾아 폭행까지70대 남성 A 씨, 지하철 사회복무요원 뺨 때리고 폭언 / 경찰 올 때까지 사회복무요원이 껴안아서 제지 / A 씨, 이틀 전 마스크 안 쓰고 지하철 타려다 제지당해
출처: YTN24 - 🏆 2. / 63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

“깜빡 속을뻔!” 日상점의 ‘스마일 마스크’…별별 마스크 유행일본 마스크 홍보까지 해주는 조선일보는 역시 산케이신문 한국지부 맞는 듯. 마스크만 유행하냐? 바이러스는? 조선일보인데 왜 일본을...? 아니 특이한건 알겠는데
출처: Chosun - 🏆 22. / 51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

미, 확진 600만 명 넘었는데…대학생들 '노 마스크' 파티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가 60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사망자 수도 18만 명을 훌쩍 넘어섰는데요. 일부 대학교에서는 가을학기 대면 .. 미국 미쳤다😑
출처: JTBC_news - 🏆 3. / 63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