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 1000번째 추첨...역대 최고 1등 당첨금은

소득세법상 복권 당첨금은 ‘기타소득’으로 분류된다.

로또, 당첨금

2022-01-29 오전 10:40:00

매 회차 1등 당첨자 수는 평균 7명, 당첨금 은 평균 20억4290만원입니다.\r로또 당첨금 인생역전

소득세법상 복권 당첨금 은 ‘기타소득’으로 분류된다.

여기에 소득세의 10%에 해당하는 금액이 지방소득세로 부과되기에 당첨금에 대한 세율은 구간별로 22%, 33%가 된다.당첨금 20억원일 경우 3억원에는 세율 22%로 6600만원의 세금이 부과되고, 3억원을 초과한 나머지 17억원에 대해서는 세율 33%로 5억6100만원의 세금이 부과된다.총 세금은 이를 더한 6억2700만원이다. 로또 1등 20억원에 당첨될 경우 실제 수령하는 금액은 세금을 제한 13억7300만원이 된다.2등과 3등 당첨금 역시 같은 방법으로 3억원까지는 세율 22%, 3억원을 초과하는 금액에는 세율 33%를 적용해 세금을 계산하면 된다. 4등과 5등은 당첨금이 5만원 이하라 세금을 떼지 않는다.

2002년 12월 처음 발행된 로또는 출시 직후인 2003년 4조원 가까이 팔렸지만 인기가 시들해지며 2012년 초반까지는 연간 판매량이 2조원대에 머물렀다. 그러다 2013년 3조원대로 판매량이 뛰어오른 뒤 지난해에는 처음으로 5조원 넘게 팔렸다.올해로 발행 20주년을 맞은 로또 복권이 오는 29일 1000번째 추첨을 앞두고 있다. 뉴스1로또 당첨금은 판매액으로 지급한다. 판매액의 절반 정도는 발행 경비와 판매·위탁 수수료, 복권기금 등에 들어가고 나머지가 당첨금에 쓰인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중앙일보 »

1000회 맞은 로또, 역대 최고 당첨금은 407억...최저는?역대 최고 당첨금 은 2003년 407억 2,296만 원이고, 최저 1등 당첨금 은 4억 원입니다.

1000회 맞은 로또, 역대 최고 당첨금은 407억...최저는?역대 최고 당첨금 은 2003년 407억 2,296만 원이고, 최저 1등 당첨금 은 4억 원입니다.

'특별보너스 줄 만했네'...삼성전자 반도체, 인텔 꺾고 세계 1위호실적의 일등 공신은 역시 반도체 부문입니다. 반도체 사업부의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은 회사 전체의 56.5%(29조2,000억 원)를 차지했습니다.

'레임덕은 없지만...'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 긍정 42%·부정 51%같은 조사에서 지난해 하반기 30% 후반대에 머물렀던 것에 비하면, 임기 막바지로 갈수록 오히려 지지율은 공고해지는 분위기입니다.

밤 9시까지 14,472명 확진...동시간대 역대 최다오미크론 변이 대유행이 본격화한 가운데 오늘 밤 9시까지 만4천 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습니다.오늘 0시부터 밤 9시까지 코로나 확진자는 14,472명입니다.어제 같은 시간대 집계치인 11,804명을 훌쩍 넘는 대규모 발생으로, 동 시간대 종전 최다 기록인 26일 12,410명보다도 2,062명이 더 많습니다.수도권이 ... 개소리할때 끌어내버렸어야 했는데

[속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만 7,542명으로 또 ‘역대 최다’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또다시 역대 최다를 기록하며 나흘째 1만 명대를 이어갔습니다. 중앙방역대책...

5만원까지는 세금을 떼지 않지만, 5만원을 초과하는 금액에 대해서는 20%의 소득세가 부과되며 그 중 3억원을 초과하는 금액에 대해서는 세율이 30%로 올라간다. 여기에 소득세의 10%에 해당하는 금액이 지방소득세로 부과되기에 당첨금에 대한 세율은 구간별로 22%, 33%가 된다. 당첨금 20억원일 경우 3억원에는 세율 22%로 6600만원의 세금이 부과되고, 3억원을 초과한 나머지 17억원에 대해서는 세율 33%로 5억6100만원의 세금이 부과된다. 총 세금은 이를 더한 6억2700만원이다. 로또 1등 20억원에 당첨될 경우 실제 수령하는 금액은 세금을 제한 13억7300만원이 된다. 2등과 3등 당첨금 역시 같은 방법으로 3억원까지는 세율 22%, 3억원을 초과하는 금액에는 세율 33%를 적용해 세금을 계산하면 된다. 4등과 5등은 당첨금이 5만원 이하라 세금을 떼지 않는다. 2002년 12월 처음 발행된 로또는 출시 직후인 2003년 4조원 가까이 팔렸지만 인기가 시들해지며 2012년 초반까지는 연간 판매량이 2조원대에 머물렀다. 그러다 2013년 3조원대로 판매량이 뛰어오른 뒤 지난해에는 처음으로 5조원 넘게 팔렸다. 올해로 발행 20주년을 맞은 로또 복권이 오는 29일 1000번째 추첨을 앞두고 있다. 뉴스1 로또 당첨금은 판매액으로 지급한다. 판매액의 절반 정도는 발행 경비와 판매·위탁 수수료, 복권기금 등에 들어가고 나머지가 당첨금에 쓰인다. 로또 판매액으로 조성되는 복권기금은 주택도시기금, 보훈기금, 문화예술진흥기금 등의 재원이 되거나 입양아동 가족 지원, 아동복지시설 아동치료재활 지원, 저소득층 장학사업 지원 등 공익사업에 쓰인다. 1∼3등 당첨금은 판매량에 따라 매주 달라진다. 1등 당첨자가 없는 경우에는 당첨금이 다음 회차로 이월된다. 연속 이월은 2회로 제한된다. 로또 1∼943회 중 1등 1인당 최고 당첨금은 19회 때의 407억2296만원이었다. 18회 때 1등 당첨자가 나오지 않아 당첨금이 이월되면서 액수가 크게 불었다. 546회 때는 역대 가장 많은 30명의 1등 당첨자가 탄생했다. 이 때문에 1인당 당첨금은 역대 최저인 4억594만원으로 내려갔다. 한 회차에 가장 많은 로또가 팔린 것은 10회 때로, 2608억6000만원어치가 팔렸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