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국방부 '훈련시설 공격해 용병 180명 제거...계속 공격할것'

2022-03-13 오후 8:10:00

러 국방부 '훈련시설 공격해 용병 180명 제거...계속 공격할것'

Ytn, 뉴스채널

러 국방부 '훈련시설 공격해 용병 180명 제거...계속 공격할것'

러시아 국방부는 현지시간 13일 우크라이나의 군사시설과 훈련장을 공격해 외국에서 온 '용병' 180명을 제거했다고 주장했습니다.스푸트니크·타스 통신에 따르면 이고르 코나셴코프 러시아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밀 스마트 무기로 우크라이나 스타리치 지역 군사시설과 야보리우 훈련장을 공격했다고 발표...

스푸트니크·타스 통신에 따르면 이고르 코나셴코프 러시아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밀 스마트 무기로 우크라이나 스타리치 지역 군사시설과 야보리우 훈련장을 공격했다고 발표했습니다.코나셴코프 대변인은"이번 공격으로 180명가량의 외국인 용병이 사망했고, 다량의 외국 무기들이 파괴됐다면서 외국 용병에 대한 러시아군의 공격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앞서 우크라이나 당국은 야보리우에 있는 국제평화안보센터가 공습을 받아 35명이 사망하고 134명이 다쳤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YTN 강성옥 (kangsong@ytn.co.kr)※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전화] 02-398-8585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YTN »

러시아 국방부 '훈련시설 공격해 용병 180명 제거…계속 공격할 것'러시아 국방부는 현지시간 어제 우크라이나의 군사시설과 훈련장을 공격해 외국에서 온 용병 180명을 제거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고르 코나셴코프 러시아 국방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정밀 스마트 무기로 우크라이나 스타리치 지역 군사시설과 야보리우 훈련장을 공격했다고 밝혔습니다. 남에게 아픔을 주면 그대로 돌아 갈 것이다

러시아 국방부 '훈련시설 공격해 용병 180명 제거…계속 공격할 것'러시아 국방부는 현지시간 어제 우크라이나의 군사시설과 훈련장을 공격해 외국에서 온 용병 180명을 제거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고르 코나셴코프 러시아 국방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정밀 스마트 무기로 우크라이나 스타리치 지역 군사시설과 야보리우 훈련장을 공격했다고 밝혔습니다. 남에게 아픔을 주면 그대로 돌아 갈 것이다

[속보] 러시아 '외국인 용병 180명 사망…계속 공격할 것' | 연합뉴스[속보] 러시아 '외국인 용병 180명 사망…계속 공격할 것'

“러시아군, 키이우 진격에 속도…긴 군행렬 분산, 포위하려는듯”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를 향한 진격 속도를 다시 높이고 있다고 영국 국방부가 밝혔다. 영 국방부는 키이우 북쪽에 늘어섰던 군 행렬은 현재 흩어졌다며 이는 “키이우 포위를 지원하려는 것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고 영국 비비시(BBC) 방송이 전했다.

러-우크라 '용병 고용' 비난…그 전선에 선 이근우리나라에서도, 이근 전 대위가 의용군으로 참전하겠다며 우크라이나로 갔는데요. 지금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는 서로 상대 의용군은.. 회사가 껴있다면 그거언..🤔

[속보] 美, 北 미사일 개발 도운 러 국적자 2명·러 기관 3곳 제재 | 연합뉴스[속보] 美, 北 미사일 개발 도운 러 국적자 2명·러 기관 3곳 제재

러시아 국방부는 현지시간 13일 우크라이나의 군사시설과 훈련장을 공격해 외국에서 온 '용병' 180명을 제거했다고 주장했습니다.러시아 국방부는 현지시간 어제(13일) 우크라이나의 군사시설과 훈련장을 공격해 외국에서 온 용병 180명을 제거했다고 주장했습니다.러시아 국방부는 현지시간 어제(13일) 우크라이나의 군사시설과 훈련장을 공격해 외국에서 온 용병 180명을 제거했다고 주장했습니다.[속보] 러시아 "외국인 용병 180명 사망…계속 공격할 것" 카카오톡에 공유.

스푸트니크·타스 통신에 따르면 이고르 코나셴코프 러시아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밀 스마트 무기로 우크라이나 스타리치 지역 군사시설과 야보리우 훈련장을 공격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코나셴코프 대변인은"이번 공격으로 180명가량의 외국인 용병이 사망했고, 다량의 외국 무기들이 파괴됐다면서 외국 용병에 대한 러시아군의 공격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코나셴코프 대변인은"이번 공격으로 외국인 용병 180명가량이 숨졌고, 다량의 외국 무기들을 파괴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우크라이나 당국은 야보리우에 있는 국제평화안보센터가 공습을 받아 35명이 사망하고 134명이 다쳤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그러면서"이들 시설에서는 외국에서 들여온 무기들이 보관돼 있었고, 외국인 용병 훈련도 이뤄지고 있었다"며"외국 용병에 대한 러시아군의 공격은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YTN 강성옥 (kangsong@ytn. 앞서 우크라이나 당국은 야보리우에 있는 국제평화안보센터가 공습을 받아 35명이 숨지고 134명이 다쳤다고 발표했습니다.co.

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