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덤채팅 성매매 유해정보앱 민원, 작년 41% 증가

랜덤채팅 성매매 유해정보앱 민원, 작년 41% 증가

2022-01-23 오전 11:27:00

랜덤채팅 성매매 유해정보앱 민원, 작년 41% 증가

랜덤채팅 앱을 통한 성매매 유해정보에 대한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민원 건수가 최근 5년 새 크게 늘어났다. 지난해 민원 규모가 2017년에 비해선 14배가량 늘었고 전년 대비 41% 늘었다.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양정숙 의원(무소속)이 23일 방통심의위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2021년 총 5년 간 랜덤채팅 유해정보에 대한 민원 건수는 해마다 크게 증가해 총 1만 5635건을 기록했다.연도별로 보면 2021년 랜덤채팅 성매매 유해정보 민원은 5819건으로 전년도 4126건에 비해 41% 늘었다. 2017년엔 42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양정숙 의원(무소속)이 23일 방통심의위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2021년 총 5년 간 랜덤채팅 유해정보에 대한 민원 건수는 해마다 크게 증가해 총 1만 5635건을 기록했다.연도별로 보면 2021년 랜덤채팅 성매매 유해정보 민원은 5819건으로 전년도 4126건에 비해 41% 늘었다. 2017년엔 422건, 2018년엔 2471건, 2019년 2807건을 기록했다. 지난해 민원 규모가 4년 전인 2017년에 비해선 13.7배였다.

랜덤채팅 앱은 익명으로 대화를 주고받는 온라인 애플리케이션으로, 성인의 아동·청소년 등 미성년자 상대 성범죄(성매매) 창구로 이용돼왔다. 여성가족부는 랜덤채팅 앱을 ‘청소년 유해매체물’로 지정하고 본인인증 절차도 강화하겠다고 밝혔지만 실질적으로 확인이 어렵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한편 방통심의위가 자체 모니터링한 랜덤채팅 유해정보 규모는 해마다 증감이 달랐다. 2017년엔 1건이었다가 2018년 726건으로 대폭 늘었고 2020년 2697건을 기록하기까지 매년 크게 증가했다. 그러다 2021년엔 950건을 모니터링 결과 확인해 전년에 비해 65%나 줄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미디어오늘 »

오미크론, 팬데믹의 최종장 될까…과학계 일각서 낙관론미국 CNN 방송은 작년 11월 말 오미크론 변이가 출현하면서 세계가 최악의 상황을 두려워했지만 그로부터 ...

中 작년 정저우 수재 사망자수 은폐 의혹 사실로 드러나(종합) | 연합뉴스(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사망·실종자 380명 등 큰 인명 피해를 초래한 작년 7월 중국 허난(河南)성 정저우(鄭州) 수재 당시 당... 저런일이 밝혀진다는게 발전하는거지. 우리도 대통령 내무장관이 전국에 지자체장 전부 임명할때 저런 일 많았다. 밉보이면 목이 날라가니까 국민은 생각않고 상전 비위만 맞추는거지. 근데 지금도 지방자치제 싫다는 애들이 국민 절반이 넘잖니. 민주주의보다는 독재가 체질에 맞는거지.

작년 전국 컨테이너 물동량, 코로나 이전보다↑…3천만TEU 눈앞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세계 경기 회복세 등에 힘입어 국내 항만의 물동량...

일본 코로나 신규 확진자 5만명 첫 돌파... 닷새째 최다치앞서 제5파(다섯 번째 대유행)에 최다 하루 신규 확진자가 작년 8월 20일 2만5990명이었던과 비교하면 이번 제6파의 감염 확산 속도는 폭발적이다.

장관 사과 영상 틀자 '당장 꺼!'…수천 명 모인 승려대회, 발길 돌린 정청래 (현장영상) / SBS오늘(21일), 조계종이 대규모 전국승려대회를 열어 정부의 종교편향과 불교왜곡을 주장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조계종 승려들이 '전국승려대회'라는 이름으로 한자리에 모인 건 1994년 이후 28년 만의 일입니다.이번 승려대회는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작년 10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2천년전 죄없는 예수를 십자가에 매달던 유태교 바리새인들 사두개인들과 전혀 다르지 않구나 종교를 팔아 배에 기름덩이가 가득찬 탐욕 덩어리들아 아... 지랄들... 저럴 시간있으면 108배를 한 번이라도 더....

#AD155442644961.ad-template { float:right; position:relative; display:block;margin:0 0 20px 20px; clear:both; } #AD155442644961.ad-template .col { text-align:center; } #AD155442644961.ad-template .col .ad-view { position:relative; display:inline-block; } 랜덤채팅 앱을 통한 성매매 유해정보에 대한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민원 건수가 최근 5년 새 크게 늘어났다. 지난해 민원 규모가 2017년에 비해선 14배가량 늘었고 전년 대비 41% 늘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양정숙 의원(무소속)이 23일 방통심의위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2021년 총 5년 간 랜덤채팅 유해정보에 대한 민원 건수는 해마다 크게 증가해 총 1만 5635건을 기록했다. 연도별로 보면 2021년 랜덤채팅 성매매 유해정보 민원은 5819건으로 전년도 4126건에 비해 41% 늘었다. 2017년엔 422건, 2018년엔 2471건, 2019년 2807건을 기록했다. 지난해 민원 규모가 4년 전인 2017년에 비해선 13.7배였다. 랜덤채팅 앱은 익명으로 대화를 주고받는 온라인 애플리케이션으로, 성인의 아동·청소년 등 미성년자 상대 성범죄(성매매) 창구로 이용돼왔다. 여성가족부는 랜덤채팅 앱을 ‘청소년 유해매체물’로 지정하고 본인인증 절차도 강화하겠다고 밝혔지만 실질적으로 확인이 어렵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한편 방통심의위가 자체 모니터링한 랜덤채팅 유해정보 규모는 해마다 증감이 달랐다. 2017년엔 1건이었다가 2018년 726건으로 대폭 늘었고 2020년 2697건을 기록하기까지 매년 크게 증가했다. 그러다 2021년엔 950건을 모니터링 결과 확인해 전년에 비해 65%나 줄었다. 양정숙 의원실은 “이에 따라 심의에 대한 시정조치는 △2017년 244건 △2018년 2188건 △2019년 3195건 △2020년 6,443건 △2021년 6356건 등 건수가 적어졌다”며 “2021년에는 모니터링 건수보다 민원 접수가 6배 이상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했다. 양 의원은 “‘청소년 보호법’은 청소년이 청소년 유해매체물인 랜덤채팅을 이용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으나, 랜덤채팅을 이용하는 이용자 20% 이상이 청소년”이라며 “성인이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한 대화의 76.8%가 성적 목적”이라고 했다. 양 의원은 “일부 랜덤채팅 업체는 정부의 점검 시기에만 성인인증 절차를 적용한 후 인증을 풀어버리는 꼼수를 부리면서 청소년에게 유해정보가 그대로 노출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양 의원은 “확인된 랜덤채팅 유해정보는 모두 성매매 관련 내용으로, 현재 방심위에서 랜덤채팅을 담당하는 인력이 단 1명이고 다른 업무와 병행하고 있어 신속한 차단이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독일과 같이 청소년유해매체인 랜덤채팅에 사전 차단을 적극 고려하는 한편 관련 담당 인력을 확충하기 위한 노력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