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해군 1인자 '푸틴 존중하자' 발언 뒤 뭇매 맞고 사퇴

독일해군 1인자 '푸틴 존중하자' 발언 뒤 뭇매 맞고 사퇴

Ytn, 뉴스채널

2022-01-23 오후 9:20:00

독일해군 1인자 '푸틴 존중하자' 발언 뒤 뭇매 맞고 사퇴

독일 해군의 최고 지휘관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두둔하고, 우크라이나를 깔보는 듯한 발언을 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사퇴했습니다.독일 해군총감인 카이아힘 쇤바흐 부제독은 현지 시간 21일 한 콘퍼런스에서 '푸틴 대통령은 사실 동등하게 존중받고 싶어 하는데 분명 존중받을 만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

독일 해군총감인 카이아힘 쇤바흐 부제독은 현지 시간 21일 한 콘퍼런스에서"푸틴 대통령은 사실 동등하게 존중받고 싶어 하는데 분명 존중받을 만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또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을 준비하고 있다는 서방 국가의 관측에 대해서는"난센스"라고 일축했습니다.러시아가 2014년 강제 합병한 우크라이나 크림반도에 대해서는"우크라이나가 반환받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도 주장했습니다.

우크라이나의 나토 가입 가능성에 대해서는 회원국으로 받아들이는 것이 현명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이러한 발언에 강한 비판이 일면서 쇤바흐 부제독은 현지 시간 22일 저녁 국방부에 전역을 신청했고, 국방 장관은 즉각 이를 받아들였습니다. YTN 이종수 (jslee@ytn.co.kr)※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전화] 02-398-8585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YTN »

'시진핑, 푸틴에 '올림픽 중엔 침공 자제' 요청했을지도'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베이징 동계올림픽 기간에는 우크라이나 침공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미국 매체 보도가 나와 중국과 러시아가 즉각 '가짜뉴스'라며 반발했습니다.

끊이지 않는 퇴역 경주마 학대 사건···경마장 떠난 그 말들은 어디로 갔을까사람의 필요에 따라 ‘쓰고 버려지는’ 말의 생애 전반을 동물권 관점에서 조명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민주당 내부서 터져나온 ‘586 용퇴론’…세대교체 이어질까김종민 의원은 “근본적으로는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 권력을 바꿔야 한다”며 “국민은 다양한데 국회가 엘리트 5060 동종 교배여서는 신뢰받지 못한다. 2030과 여성 등 다양한 국민들이 실제 인구만큼 국회에 들어와야 한다”고 말했다. 아니 이재명이 나가면 돼 그 오렌지 찌끄레기들이랑~ 베리 굿 헌 하오 일단은 댁부터 나가심이...

성일종 '국민은 검찰공화국보다 범죄공화국 더 두려워해'성일종 '국민은 검찰공화국보다 범죄공화국 더 두려워해' 이재명민주당대선후보 대장동수사 특검수용촉구 성일종의원 신영근 기자 그건 니 생각이고. 무슨 얼어죽을 국민이야 국민은. 5공겪은사람으로서 이당저당 당원은아니지만 시의원 군수한번 안해보고 5300만명의 대한민국 국정을 이끈다는것이 국민들은 불안하지요 시건방진놈 ㅡㅡㅡ 저런게 국개의원이냐 똥 오줌도 분간못하는놈

[논썰] ‘국정농단’ 연상시키는 김건희 ‘7시간 통화’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가 인터넷 매체 서울의 소리 기자와 나눈 대화 녹취가 추가로 공개돼 파문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이번 논썰에선 김건희씨 발언의 문제점과 여기에서 비롯되는 다양한 논란을 정리했다. 프리티 걸 건희 - MBC 방송후 아름답고 당당하다며 여성들이 대화 하고 싶은 언니 1순위로 꼽은 건희 성공한 여성 CEO 김건희 - 미술 전문 기획사 대표로 당당한 캐리어 우먼 럭셔리 여성 CEO 건희 - MBC방송후 아름답고 당당하다며 젊은 여성들이 대화 하고 싶은 언니 1순위로 꼽은 캐리어 우먼 건희

신규 확진 7,009명‥광주·평택 오미크론 대응 단계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한 달 만에 7천 명대로 올라서며 오미크론 확산세가 급격하게 빨라지고 있습니다. 정부는 오미크론이 급증하는 광주와 전남, 경기도 평택과 안성에... 음... 망할 병원 지정하나?

독일 해군의 최고 지휘관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두둔하고, 우크라이나를 깔보는 듯한 발언을 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사퇴했습니다. 독일 해군총감인 카이아힘 쇤바흐 부제독은 현지 시간 21일 한 콘퍼런스에서"푸틴 대통령은 사실 동등하게 존중받고 싶어 하는데 분명 존중받을 만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을 준비하고 있다는 서방 국가의 관측에 대해서는"난센스"라고 일축했습니다. 러시아가 2014년 강제 합병한 우크라이나 크림반도에 대해서는"우크라이나가 반환받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도 주장했습니다. 우크라이나의 나토 가입 가능성에 대해서는 회원국으로 받아들이는 것이 현명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이러한 발언에 강한 비판이 일면서 쇤바흐 부제독은 현지 시간 22일 저녁 국방부에 전역을 신청했고, 국방 장관은 즉각 이를 받아들였습니다. YTN 이종수 (js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