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챙기는 캡틴 SON…이것이 '주장의 품격'

다 챙기는 캡틴 SON…이것이 '주장의 품격' #SBS뉴스

2021-06-15 오전 1:51:00

다 챙기는 캡틴 SON…이것이 '주장의 품격' SBS뉴스

축구대표팀에서 주장 손흥민 효과는 점점 강렬해지고 있습니다. 실력은 물론 따뜻한 동료애로 '원팀'을 만들며 분위기를 확 바꿔놨습니다. 김형열 기자입니다.

김형열 기자입니다.주장 손흥민은 3주 전 벤투호에 합류한 뒤 누구보다 바쁘게 뛰었습니다.훈련장에서는 분위기 메이커로, 그라운드에서는 게임메이커를 자처했습니다.수비 2명을 가볍게 따돌리는 개인기와 강력한 무회전 프리킥으로 동료의 골을 도왔고 부담스러운 페널티킥까지 성공하며 에이스 역할을 했습니다.종료 휘슬과 함께 쓰러질 만큼 온 힘을 쏟고도 다시 일어나 동료 한명 한명 챙긴 뒤 고마움을 전하고 나서야 다시 주저앉았습니다.[손흥민/축구대표팀 주장 : 경기를 많이 못 뛴 선수들은 기분이 상할 수도 있겠지만, 그런 거 티 하나도 안 내고 도와주는 걸 보고 정말 (모든) 팀원들한테 감사하고 또 고생했다는 말을 가장 먼저 했던 것 같고….]

조던 피터슨 ‘뜬금 열풍’…입소문 셀럽과 진짜 지식인의 차이 [영상] 막내들 일냈다! 양궁 안산 · 김제덕, 대한민국 첫 금메달 이재명 '기본소득, 4인 가족 20년 모으면 8천만 원 거금'

정상빈, 송민규 등 막내들에게 특히 애정을 쏟았고,[김신욱/축구대표팀 공격수 : (정)상빈 같은 (어린) 친구들 챙기고 또 경기 전에 동기 부여 해주는 모습이 많이 컸어요. 18살 때 (저한테 사인받으려고) 우리 방문 두들기던 손흥민이 아니에요.]팬 서비스는 더 각별했습니다.몸을 풀 때부터 관중의 환호에 일일이 답하고 경기가 끝난 뒤엔 볼보이들까지 챙겼습니다.주장의 품격을 보여준 손흥민은 이제 10회 연속 본선행을 향해 더욱 각오를 다졌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SBS 뉴스 »

노동자들의 고통에 이름을 붙이면 달라지는 것들

“노동자의 고통에 이름을 붙인다는 건 노동의 문제를 드러내는 첫 과정이었습니다. 소중한 생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