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나홀닭, 벌떡?…음식점에도 ‘성 감수성’이 필요해요

누나홀닭, 벌떡?…음식점에도 ‘성 감수성’이 필요해요

11.9.2019

누나홀닭, 벌떡?…음식점에도 ‘성 감수성’이 필요해요

술집·식당에 성차별적 간판과 메뉴판 전문가 “요식업서 성적 농담 빈번… 농담의 대상은 주로 여성” 비판

술집·식당에 성차별적 간판과 메뉴판 전문가 “요식업서 성적 농담 빈번… 농담의 대상은 주로 여성” 비판 ‘누나홀닭’ 페이스북 갈무리 ‘청년○○, △△만드는 남자, □□하는 오빠들’ 최근 한 인터넷 여성 커뮤니티에 ‘믿거(믿고 거른다)하는 음식점 상호’라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일부 상호가 선정적이고 남성 중심적인 시각이 담겨있어 불편하다는 내용이었다. ‘오빠 잠깐만 오늘은 고기까지’ ‘오빠가 백은 못 사줘도 여기선 다 사줄 수 있어’ ‘오빵 나ㅏ 치해떠ㅓ’ 등 상호 뿐 아니라 가게들의 네온사인에 여성 차별적 문구가 많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한 누리꾼은 “슬로건부터 네온사인까지 ‘오빠가~’로 시작하는 여성혐오 퍼레이드에 입맛이 사라진다”고 꼬집었다. 더 노골적인 경우도 있다. 지난 1월 개그맨 박성광(37)씨는 자신이 운영에 참여하는 포차에서 ‘[서양]나초.avi, [일본]오뎅탕.avi, [국산]제육볶음.avi, [남미]화채.avi’ 등 성인 동영상을 연상시키는 메뉴판을 사용해 논란이 됐다. 지난 4월에는 ‘찜닭에 꽂힌 계집애’라는 상호를 쓰는 가게가 ‘반반한 계집애‘, ‘화끈한 계집애’ 등의 메뉴판을 사용해 비판을 받았는데, 업계는 “닭 계(鷄), 이을 집(緝), 사랑 애(愛)라는 글자”라고 해명했지만 결국 명칭을 변경했다. ‘누나홀닭’, ‘벌떡 떡볶이’ 등도 선정적 간판으로 비판받지만, 업체들은 “‘누구나 홀딱 반한 닭’의 줄임말이다” “‘벌떡 일어날 만큼 맛있다’는 의미”라며 논란을 일축했다. 상표나 간판에 대한 규제가 없는 것은 아니다. 옥외광고물법 제5조 2항 2호에 따라 ‘음란하거나 퇴폐적인 내용 등으로 미풍양속을 해칠 우려가 있는’ 간판은 사용할 수 없다. 또 상표법 제34조 1항 4호는 ‘수요자에게 주는 의미와 내용 등이 일반인의 통상적인 도덕관념인 선량한 풍속에 어긋나는 등 공공의 질서를 해칠 우려가 있는 상표’는 등록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특허청 관계자는 “상표 등록을 너무 거절하다 보면 상표선택권을 제한하는 결과가 될 수가 있다”며 “일반 소비자들이 수용할 수 있는 범위와 상표를 출원하는 분들의 자유를 제한하지 않는 범위에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반면 최근 유행하는 네온사인이나 메뉴판은 단속 대상이 아니다. 서울시 도시계획국 관계자는 “외부에서 볼 수 없는 위치거나, 외부에서 볼 수 있더라도 홍보나 정보를 제공하지 않는 문구라면 광고물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황진미 문화평론가는 “요식업은 ‘먹고 마시고 노는 곳’이기 때문에 엄숙한 사회규범으로부터 벗어나 성적인 농담이 용인된다고 여겨진 부분이 있다. 하지만 그 농담의 대상은 주로 여성이었고, 여성을 음식에 비유하며 노는 사람은 남성이었다”며 “최근 성인지 감수성이 높아지면서 불편함을 호소하는 사람이 늘어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주빈 기자 yes@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응원합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한겨레

기레기 '누나홀닭, 벌떡' 조심해야 한다...'공연음란죄'에 해당될 수 있다. 음식점은 맛으로 승부해야 번창한다. 한편 나라가 디비진다. 💀국정원 해킹사건(빨간 마티즈 자살)에 연루된 이낙연(총리)과 서훈(국정원장)이 긴급체포되며 구속된다(사유는 메인트윗의 '이 스레드' 참고).

서세원, 강남 교회서 간증 예배…'재혼 아내와 5살 딸 참석'방송인 출신 목사 서세원(63)이 강남 한 교회의 간증 집회에서 포착됐다. 인쓰 ☆☆☆아직 한국에 있은거니?헐.

홍준표 “아름다운 삭발…야당, 이언주 반만 닮아라”'야당 의원들이 이 의원의 결기 반만 닮았으면 좋겠다' 누가 중앙 아니랠까 봐 박지원의 쇼라는 발언은 쏙 뺐네? 참 아름답다 이쉐키들아. moonriver365 nylee21 patriamea opensky86 ohkeodon TheBlueHouseKR sbsunanswered newsnme coreacdy u_simin seongnam_hulee wonsoonpark tbsseoul moonhstw keumkangkyung cash0610 ky5005 sangjungsim jinbo27 ekctu lunaboy65 OhmyNews_Korea TheHeraldBiz 😱😤

이언주, 조국 장관 임명 반대하며 눈물의 삭발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규탄하면서 삭발식을 단행했다.이 의원은 10일 오전 10시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삭발식을 열었다. 이 의원은 이날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사망하였다'라는 플래카드를 내걸고 기자회견을 열었다.이 의원은 눈물을 흘리면서 삭발을 단행했고, 이 장면을 자신의 유튜브... 흙흙 한동안 이 여자 소식없어 궁금하진 않았지만 왜 가만있을까 했는데 자~~알했네. 어울린다. 앞으로 계속 빡빡이 헤어스타일 고수하길 ㅋㅋ ytn도 같이 해주지

'링링'이 덮친 나무 치우다…3m 추락한 소방관 하루만에 순직'늘 솔선수범하는 사람이었거든요. 이날도 태풍 피해 복구 작업을 주도하다가 변을 당했죠...'

해발 800m에 2만명 집결...'신흥종교집단' 의심받던 이 곳당시 ‘신흥종교집단 아니냐’ ‘적군파 잔당이 숨어든 것 아니냐’는 의혹도 받았다고 합니다

봉준호 '괴물'이 영국 템스강서 상영된 사연관객들은 극중 등장하는 컵라면과 소주를 관람 전 미리 시식하기도 했습니다.



진흙투성이가 된 새끼 펭귄들···여기 남극 맞나요

'대통령 앞에서 그게 할 소리냐' 親文, 반찬가게 주인까지 신상털기

보수당 뭉치고, 칼럼고발 역풍에…민주당 ‘총선 패할라’ 위기감 고조

'사회안전망에서 배제된 예술인 끌어안아야...'예술인 권리보장법' 통과 절실' 정희섭 예술인복지재단 대표

경주타워의 뒤늦은 사과…건축가 유동룡 선생 '명예 회복'

[이봉수의 참!]‘매카시 좀비’는 왜 한국에서만 ‘고희’를 누리나

임미리 '고발보다 '안철수 출신' 강조한 게 더 화나'

댓글 쓰기

Thank you for your comment.
Please try again later.

최근 뉴스

뉴스

11 9월 2019, 수요일 뉴스

이전 뉴스

[IFA 2019]5G로 초연결사회…폴더블폰·8K도 화두

다음 뉴스

국가기록원, 문 대통령 불쾌감 표시에 ‘전용기록관’ 설치 전면 재검토
'코로나19' 수원서 첫 어린이 확진자…20번 환자의 딸 [속보]코로나19 확진자 어린이 포함 15명 추가···대구서만 13명 일본, 크루즈 하선한 '음성' 승객…대중교통 이용해 귀가 [현장영상] 송강호 '할리우드 진출? 국내에서라도 일 좀 있었으면…' '31번 확진자' 동선 속속…병원·교회 등 잇따라 폐쇄 동아시아 대기오염 감시할 정지궤도 환경위성 천리안위성 2B호 발사 성공 '코로나19 새로운 국면'…'지역사회 감염' 사실상 인정 김해영, 김남국 에둘러 비판 “나이보다 중요한 건 청년정신” [속보] 법원 “다스는 MB 것” 형량 늘려…징역 17년 재구속 수치의 낙인 'W B. Tom' 찍힌 조선의 국새 '대군주보'가 돌아왔다 [속보] 코로나19 첫 어린이 환자 발생…20번 환자의 딸 이명박, 2심서 징역 17년…보석 취소로 다시 구속수감
진흙투성이가 된 새끼 펭귄들···여기 남극 맞나요 '대통령 앞에서 그게 할 소리냐' 親文, 반찬가게 주인까지 신상털기 보수당 뭉치고, 칼럼고발 역풍에…민주당 ‘총선 패할라’ 위기감 고조 '사회안전망에서 배제된 예술인 끌어안아야...'예술인 권리보장법' 통과 절실' 정희섭 예술인복지재단 대표 경주타워의 뒤늦은 사과…건축가 유동룡 선생 '명예 회복' [이봉수의 참!]‘매카시 좀비’는 왜 한국에서만 ‘고희’를 누리나 임미리 '고발보다 '안철수 출신' 강조한 게 더 화나' 슈퍼전파자 된 택시기사…70여명 참석한 '놀잇배'가 진원지 유럽판 배민 ‘딜리버루’ 라이더, 프랑스서 노동자로 첫 인정 [속보]일본 크루즈선 탑승 한국인 4명·일본인 배우자 1명 국내 이송 [날씨] 내일 출근길 ‘한파 절정’…충남·호남·제주 아침까지 눈 / KBS뉴스(News) '해외 관객들도 공감'…'부재의 기억' 아카데미 뒷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