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부, '양주 매몰 사고' 삼표산업 중대재해처벌법 수사 착수

고용노동부가 경기도 양주시 석재 채취장 붕괴 사고 관련 삼표산업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노...

노동부, '양주 매몰 사고' 삼표산업 중대재해처벌법 수사 착수 - 경향신문

2022-01-29 오후 12:40:00

레미콘 제조업체인 삼표산업의 고용 인원은 약 930명으로 27일부터 시행된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이다.

고용 노동부 가 경기도 양주시 석재 채취장 붕괴 사고 관련 삼표산업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노...

고용노동부가 경기도 양주시 석재 채취장 붕괴 사고 관련 삼표산업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노동부는 29일 “경기 양주시 소재 삼표산업 양주사업소에서 중대재해처벌법이 적용되는 중대산업재해가 발생했다”며 “사고에 대한 신속한 수사를 통해 중대재해처벌법상 경영책임자의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 재발방지대책 수립 의무 등에 대해 철저하게 책임 규명을 하겠다”고 밝혔다.이날 오전 10시8분께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 삼표산업 양주석산에서 골재 채취작업 중 토사가 무너져 작업자 3명이 매몰됐다. 사고를 당한 작업자는 천공기와 굴착기 조작 노동자로 채석장 아래쪽에서 천공 작업을 하던 중 토사가 무너져 내려 20미터 높이의 토사에 매몰됐다. 현재까지 매몰된 노동자 3명 중 일용직 노동자로 추정되는 28살 A씨와 임차계약 노동자(굴착기 기사)로 55살 B씨 등 2명이 숨진채 발견됐다.

안경덕 고용노동부장관은 29일“지난해 2건의 산재사망사고가 발생한 기업체에서 다시 대형 인명사고가 발생해 참담하다”며 “수사를 통해 철저한 책임 규명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레미콘 제조업체인 삼표산업의 고용 인원은 약 930명으로 27일부터 시행된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이다. 중대재해처벌법에 따르면 상시 근로자가 50인 이상의 사업장에서 종사자 사망 시 사업주 또는 경영책임자 등에게 1년 이상 징역 또는 10억원 이하의 벌금, 법인에게 50억 이하의 벌금을 선고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삼표산업은 중대재해법 적용 1호 기업이 될 가능성이 높다. 한편 노동부는 사고현장에 대해 전면 작업중지를 명령하는 한편 향후 삼표산업에 대한 특별감독을 추진할 방침이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경향신문 »

에고..뭔 사고가 이리 많이 나나ㅜ

노동부 “‘양주 사고’ 삼표산업 중대재해처벌법 수사 착수”중대재해법이 시행 이틀 만에 ‘1호 사건’이 발생했습니다.\r중대재해법 석재채취장 인명사고

양주 사고 매몰자 1명 추가로 숨진 채 발견…2명 사망 · 1명 매몰경기 양주시 석재채취장에서 오늘 발생한 붕괴 사고로 매몰된 작업자 3명 중 2명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소방당국은 오늘 오후 4시 25분쯤 석재채취장 토사 붕괴 매몰 사고현장에서 55세 A씨의 시신 수습을 마치고 병원으로 이송했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역주행 사고 리프트, 사고 3개월 전에도 '감속기 적합' 판정역주행 사고로 논란을 일으킨 '베어스타운' 스키장 리프트에 대해 3개월 전 분해 검사가 이뤄졌지만, 사고 원인으로 지목된 '감속기'는 적합 판정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YTN이 확보한 한국교통안전공단의 '삭도 시설 안전검사 결과보고서'를 보면 역주행 사고가 난 베어스타운 스키장의 '익스프레스' 리프트는 지...

붕괴 사고 18일째‥특전사 투입 방안 등광주 아이파크 아파트 붕괴 사고가 발생한지 18일째에 접어든 오늘도 추가로 발견된 실종자 2명을 구조하기 위한 대원들의 활동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실종자 2명이 ... 특전사 요원은 안전사고 나서 죽어도 괜찮은가 특전사가 가면 안 죽습니까? 건물이 안전하지 않으므로 무리한 작전은 반대합니다. 특전사도 사람인데.... 붕괴되면 다 죽는다.

사고 18일째…발견된 실종자 2명 구조 집중광주 신축 아파트 붕괴사고와 관련해 실종자 2명이 매몰된 고층부를 중심으로 구조작업이 이어지고 있다. 28일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에 따르면 구조당국은 이날 실종자 발견 지점 접근을 위한 진입로 확보 ..

노동부 “‘양주 사고’ 삼표산업 중대재해처벌법 수사 착수”중대재해법이 시행 이틀 만에 ‘1호 사건’이 발생했습니다.\r중대재해법 석재채취장 인명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