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오수 '검찰총장직 연연 않겠다…'검수완박' 반대'

2022-04-11 오전 5:30:00

김오수 '검찰총장직 연연 않겠다…'검수완박' 반대'

김오수 '검찰총장직 연연 않겠다…'검수완박' 반대'

김오수 검찰총장이 11일 대검에서 열린 전국지검장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김오수 검찰총장은 더불어민..

김오수 검찰총장이 11일 대검에서 열린 전국지검장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김 총장은 오늘(11일) 대검찰청에서 열린 전국지검장회의에서"만약 검찰 수사기능이 폐지된다면 검찰총장인 저로서는 더는 직무를 수행할 아무런 의미가 없다"며"저는 직에 연연하지 않겠다.[앵커] 검찰 수사권을 완전히 박탈하는 더불어민주당의 이른바 '검수완박' 법안을 저지하기 위한 전국 검사장 회의가 소집됐습니다.'검수완박' 대응 방안 논의를 위한 전국지검장 회의가 열리는 11일 김오수 검찰총장이 서초동 대검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김오수 검찰총장은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을 막아내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김 총장은 오늘(11일) 대검찰청에서 열린 전국지검장회의 모두발언에서 "만약 검찰 수사기능이 폐지된다면 검찰총장인 저로서는 더는 직무를 수행할 아무런 의미가 없다"며 "저는 직에 연연하지 않겠다.김 총장은"시행된 지 1년여밖에 되지 않은 형사사법제도가 제대로 안착하기도 전에, 검찰 수사기능을 완전히 폐지하는 논의가 가시화되고 있는 상황"이라며"검찰 수사를 제도적으로 금지하는 것은 선진법제에서 유례를 찾을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어떠한 책임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한동오 기자! [기자] 네, 대검찰청입니다.김 총장은 "시행된 지 1년여 밖에 되지 않은 형사사법제도가 제대로 안착하기도 전에, 검찰 수사기능을 완전히 폐지하는 논의가 가시화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검찰 수사를 제도적으로 금지하는 것은 선진법제에서 유례를 찾을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결국 검찰 제도가 형해화되어 더는 우리 헌법상의 검찰이라 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그러면서 "검찰이 수사를 못 하게 되면 범죄자는 처벌되지 않고, 피해자의 고통은 늘어나며 부패, 기업, 경제, 선거범죄 등 중대범죄 대응은 무력화된다.김 총장은 지난해 형사사법제도 변화를 언급하며 “큰 폭의 변화가 있다 보니, 절차가 복잡해지고 사건처리가 지연되는 등 여러 문제점과 혼선이 발생했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께 전가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새로운 제도 도입 당시 법무부 차관으로 재직했던 저는 책임감을 느끼고 국민 중심으로 검찰을 운영하면서 제도 안착과 국민 불편 해소를 위해 노력해 왔다”고 운을 뗐다.

결국 검찰 제도가 형해화되어 더는 우리 헌법상의 검찰이라 할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그러면서"형사사법절차를 하루아침에 바꾸는 것은 극심한 혼란을 가져온다"며"이런 중요한 제도 변화는 국민적 공감대를 바탕으로 충분한 논의를 거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검찰이 수사를 못 하게 되면 범죄자는 제대로 처벌되지 않고 피해자의 고통은 늘어난다며 중대범죄 대응이 무력화될 거라고 주장했습니다.김 총장은 "새로운 제도 도입 당시 법무부 차관으로 재직했던 저는 책임감을 느끼고, 국민 중심으로 검찰을 운영하면서 제도 안착과 국민 불편 해소를 위해 노력해왔다"며 "형사사법절차를 하루아침에 바꾸는 것은 극심한 혼란을 가져온다"면 서 "이런 중요한 제도 변화는 국민적 공감대를 바탕으로 충분한 논의를 거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이어 "충실히 직무를 수행해 온 우리 검찰 구성원들에게 현 상황이 무척 답답할 것"이라며 "저와 대검은 여러분들의 뜻을 모아 사력을 다해 국민을 위한 형사사법제도를 지키겠다"고 했습니다.이날 회의는 전국 지방검찰청 검사장 18명과 김 총장, 박성진 대검 차장, 예세민 기획조정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대면 회의 방식으로 진행됩니다.앞서 대구지검과 수원지검, 인천지검, 법무부 검찰국 등은 지난 8일 각각 검사회의를 열고 구성원들의 의견을 취합해 법안 개정에 반대한다는 의견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김오수 / 검찰총장 : 만약 검찰 수사기능이 폐지된다면 검찰총장인 저로서는 더 이상 직무를 수행할 아무런 의미가 없습니다.같은 날 전국 고검장들 역시 법안 개정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사진=연합뉴스).그는 “형사사법절차를 하루아침에 바꾸는 것은 극심한 혼란을 가져온다”며 “이런 중요한 제도 변화는 국민적 공감대를 바탕으로 충분한 논의를 거쳐야 한다”고 했다.

.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JTBC 뉴스 »
Loading news...
Failed to load news.

수사권 내려놓는데 일조하시고 내려오시는게 임무를 훌륭히 완수하시는 겁니다. 대한민국 발전사에 일획을 남기고 영광스럽게 내려오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이제 정신차리셧나요

[속보] 김오수 '검찰총장직 연연 않겠다…'검수완박' 반대'김오수 검찰총장이 자신의 직을 걸고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이른바 '검수완박' 법안을 막아내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 놈도 검찰의 오랜 권력남용에 취한 개검 한마리에 불과하다고 스스로 자백 하네. 임명직 검찰 공무원 김오수 씨. 주제넘는 소리 그만하시고 지금 그만 두시오. TsumetaiO 애새끼 가오가 이제 조금 생각나나 보네요

'검수완박 저지' 검사장 회의 시작...김오수 '직 연연 않겠다'[앵커]검찰 수사권을 완전히 박탈하는 더불어민주당의 이른바 '검수완박' 법안을 저지하기 위한 전국 검사장 회의가 소집됐습니다.김오수 총장은 검찰 수사기능이 폐지되면 직무를 수행할 의미가 없다며, 관련 법안을 막아내기 위해 총장직을 걸겠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한동오 기자![... 임명직 검찰 공무원들 참 주제 넘네. 국방’부’도 아닥하고 하루아침에 이삿짐싼다. 검찰’청’은 나가라는 것도 아니고 일 덜어 주겠다는데 왜 그러심? 지금껏 수사,기소 독점해서 전관예우로 돈벌고, 범죄자 봐주면서 접대받고, 맘에 안드는 놈 멸문지화하는게 달콤해서 포기 못하겠어? 쌍놈들.ㅎ

김오수 '검수완박' 배수진…'총장직 연연하지 않겠다''검찰의 수사 기능이 폐지된다면, 총장인 저로선 더 직무를 수행할 의미가 없다”\r김오수 검찰 수사 그전에 물러나. 임명직 검찰 공무원들이 뭔데 이런 주제넘는 소리하며 언론 플레이 하고 있는 건지. 여가부 폐지한다는데 여가부 공무원들이 이런 소리 하던가? 검찰 공무원들은 수사 기소 독점 내려놓고 주제 파악 해야한다. 권력 남용에 심취한 검찰 공무원은 이참에 모조리 사표내면 좋겠다. 검수완박 이번에는 해내야 대한민국 올바르게 살아남는다

김오수 검찰총장, '검수완박' 공식반대‥'직에 연연하지 않겠다'김오수 검찰총장이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검수완박에 대해 반대 의사를 분명히 하며 '직에 연연하지 않겠다'고 거취를 언급했습니다. 김 총장은 오늘 오전 대... 응 내려와!!! 그래 빨리 나가서 변호사 개업해서 얼마 안남은 꿀 빨아야지 ㅋ 오냐. 그만 둬라. 검찰 공무원이 과도한 수사/기소권 독점으로 윤석열, 한동훈, 김학의 같은 제식구는 봐주고, 노무현, 한명숙, 김경수, 유시민, 조국 등 검찰 맘에 들지 않는 인물들은 없는 죄도 만들어 모욕주고 감옥에 보내거나 공작하는 현실. 국민이 모두 다 봤다. 어디서 그 혀를 놀리나?

김오수 때린 현직검사 '검찰 개판 만들고 개혁? 철면피 스미스씨'이복현 부장검사가 다시 한번 검찰 지휘부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r검찰개혁 검찰 김오수 이복현 검수완박 이번에는 해내야 대한민국 올바르게 살아남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