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녹취엔 '남편 키운 건 문 정부'…안희정 언급도

김건희 녹취엔 '남편 키운 건 문 정부'…안희정 언급도 #SBS뉴스

Sbs 뉴스, 뉴스

2022-01-17 오전 1:36:00

김건희 녹취엔 ' 남편 키운 건 문 정부 '…안희정 언급도 SBS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인터넷 매체 기자와 통화한 녹음 파일이 일부 공개됐습니다. 김 씨는 '남편을 키운 건 문재인 정권'이라며 '후보가 될지 상상도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유수환 기자입니다.MBC는 어젯(16일)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와 인터넷 매체 '서울의 소리' 소속 이 모 기자가 여섯 달에 걸쳐 한 통화 녹음 내용을 일부 공개했습니다.녹음 파일에서 김 씨는 남편을 대통령 후보로 만든 것은 현 정권이라고 말했습니다.[김건희/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 대통령 후보가 될 지 누가 상상했어? 이걸 누가 키워준 거야? 이거 문재인 정권이 키워준 거야.]

보수 진영을 두고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탄핵시킨 것은 보수"라며 "정치에서는 적이 같은 편에 있다"고 했습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 '미투 사건'과 관련한 발언도 있었는데,"보수는 돈을 줘서 미투가 터지지 않는다"며 "안 전 지사가 불쌍하다"고 언급했습니다.[김건희/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 나는 안희정이 불쌍하더만 솔직히. 나랑 우리 아저씨는 되게 안희정 편이야. 지금도]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SBS 뉴스 »

Feel uncomfortable communicating with people face-to-face? Use free BostApp to easily and safely connect to each other. Download for free at Apple & Google

김건희 '남편 키워준 건 문 정권…박근혜 탄핵한 건 보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씨가 ' 문재인 정권이 남편을 대통령 후보로 키워줬다'고 말한 내용이 공개됐습니다. 인터넷 매체 '서울의 소리'가 공개한 김건희 씨와 이 매체 소속 이 모 기자와의 전화 녹취에는 김 씨가 ' 대통령 후보가 될지 누가 상상했어? 문재인 정권이 키워준 것'이라고 말한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기레기보다 나은 듯 하다 ㅋ 이미정치참여하고 적성에걸맞는 잠재적끼있어 이,안후보처럼 부부동반선거운동 해야하겠습니다.ㅎㅎ 말투를 들어보니~ 수컷들 여럿 잡아 잡순 듯~ㅋㅋ~

김건희 씨 통화 녹음 파일 공개…'남편 키운 건 문 정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인터넷 매체 기자와 통화한 녹음 파일이 일부 공개됐습니다. 김 씨는 '남편을 키운 것은 문재인 정권'이라며 '후보가 될지 상상도 못 했다'고 말했습니다.

김건희 통화 공개, 대선캠프 개입부터 무속인 친분까지 직접 언급했다윤석열씨 부인이 정치를 극도로 싫어한다더니 윤석열씨보다 정치를 더 잘하는것 같은데요? 윤석열보다 더 적극적이고 더 사람 쓸줄알고 정치질이 장난이 아닌데? 이미 자기 정권인듯 하는데 기자를 돈으로 매수하는 건 선거법 위반 아닐까? 니그들시청률000%%%%그겆도방송이가

김건희 “캠프로 와…내가 시키는 거 해야지”한겨레가 16일 입수한 이른바 ‘7시간 통화’ 녹취에 따르면, 김건희 씨는 국민의힘 을 “아마추어”라고 비판하면서 해당 기자에게 직접 “캠프로 데려왔으면 좋겠다” “(캠프에서) 내가 시키는 거 해야지” 등의 발언을 지난해 7~9월 거듭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건희 통화' 공개되는 날, 민주당 속내는?기대 반, 우려 반... 김건희 씨 7시간 통화 보도를 앞둔 민주당의 복잡한 내부 분위기

국민의힘, 결국 ‘김건희 7시간 통화’ MBC 방송 홍보만 해줬다“그만들 하세요. 윤 후보만 수렁에 빠트리는 겁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알고 있었다. 홍 의원은 지난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냥 헤프닝으로 무시하고 흘려 버렸어야 했을 돌발 사건을 가처분 신청하여 국민적 관심사로 만들어 놓고 이를 막으려고 해본들 권위주의 시대도 아닌 지금 언로를 막을 수 있다고 보십니까”라고 적은 뒤 “참 어이없는 대책들만 난무한다”며 윤석열 캠프를 비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캠프의 대응은 실제로 모두 실패했다. 윤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MBC를 상대로 제기한 방송금지가처분신청이 대표적이다. 지난 막산이 쌍욕 파일은 수위가 높아서 공중파에서 방송을 못하냐. 공감... 전 국민을 관심갖게하고 반만 할줄 몰랐다... 거기서 카카오가 왜 나오나 언론들도 안거지... Mb.박근혜 까봐야 뭐 없다...고생길 시작이지... 윤까봐야... 똑같겠지... 그래... 아니지...그러면 기자라고 잘난척은 하지말아야지... 둘다 하는건 뭐야? 기자단으로 갑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