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차, 레일, 폭염, 강갑생의 바퀴와 날개, 폭염, 무더위, 장대레일, Ktx, 이음매, 강추위, 신축이음매, 코레일, 국가철도공단

기차, 레일

길이 2㎞ 장대레일이 40도 폭염에도 버틴 비결 네 가지

요즘은 대부분 짧은 레일 대신 장대레일을 사용한다.

2021-07-30 오전 4:25:00

뜨겁게 달구어진 레일이 휘거나 솟아오르면 열차 탈선사고가 날 수도 있습니다. 기차 레일 폭염

요즘은 대부분 짧은 레일 대신 장대레일 을 사용한다.

 기차가 다니는 레일은 굵고 묵직한 철로 튼튼하게 만들어졌지만 그래도 각별히 조심해야 할 계절이 있습니다. 바로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여름과 매서운 동장군이 찾아오는 겨울인데요.   특히 요즘 같이 기온이 거의 영상 40도에 육박하는 폭염에는 뜨겁게 달구어진 레일이 평소보다 늘어나게 돼 자칫 철로가 휘거나 솟아오르는 현상이 생길 수 있습니다. 이러면 탈선사고가 나기도 하고, 열차 운행에 적지 않은 지장을 주게 되는데요.  

라오스 박쥐서 코로나19와 96.8% 일치하는 바이러스 발견 민주당 광주·전남 경선...이낙연 47.12% 이재명 46.95% 美 방송서 BTS 안무 따라한 문 대통령…“제 수백 번 연설보다 효과적”

  무더위 땐 레일 휘어지거나 솟아    실제로 2019년 8월엔 KTX 천안아산역 인근의 고속철도 레일이 무더위에 늘어진 탓에 KTX 21개 편성이 속도를 시속 30㎞까지 낮춰 서행한 바 있습니다.   같은 해 6월에는 대전조차장역 인근에서 화물열차 바퀴가 레일을 벗어나는 사고가 발생해 새마을호와 무궁화호 등 일반열차 운행이 30분 넘게 지연됐는데요. 당시 사고는 고온으로 레일이 휘어졌기 때문으로 추정됩니다.  

폭염에 선로가 휘어진 탓에 화물열차 바퀴가 선로를 벗어났다. [연합뉴스]  반대로 추운 겨울에는 레일이 수축하면서 철로를 이어놓은 구간이 끊어지는 상황도 발생합니다. 끊어진 틈이 넓을 경우 열차 바퀴가 빠져 선로를 벗어나는 사고로 이어질 우려도 있는데요.   겨울엔 선로 수축 탓 끊어지기도    이런 계절적 요인 등을 고려해 통상 25m짜리 레일과 레일을 연결할 때 약간의 틈을 뒀습니다. 이를 '이음매'라고 부르는데요. 틈이 있으면 여름에 레일이 팽창하는 걸 어느 정도 받아줄 수 있고, 겨울에 연결부위가 끊어지는 것도 방지할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headtopics.com

레일 사이에 틈을 둔 이음매. [출처 한국철도기술연구원]  하지만 이음매는 적지 않은 부작용도 갖고 있는데요. 이음매를 통과할 때 나는"덜컹덜컹"하는 소음과 충격입니다. 중장년층에게는 추억의 소리일 수도 있지만 이로 인해 승차감이 떨어지는 건 물론 차량과 선로 훼손도 빨라져 유지보수비용이 많이 든다고 하는데요.   2004년 개통한 고속철도가 25m짜리 레일이 아닌 훨씬 긴 장대레일을 사용한 것도 이런 이유 때문입니다. 속도를 높이고 승차감도 좋게 하기 위해서인데요. 

  장대레일 이어붙이면 최대 2㎞ 길이  고속철도에서 사용하는 레일은 25m짜리 레일을 공장에서 이어붙여 200~300m 길이로 만든 뒤 현장으로 가져와서는 다시 용접방식으로 붙여 최대 2㎞까지 잇는다고 합니다.    요즘은 일반철도에서도 대부분 짧은 레일 대신 장대레일을 사용하고 있는데요. 신설 구간은 물론 기존 철도를 개량하는 구간에는 거의 다 장대레일이 적용됐다는 게 국가철도공단 설명입니다. 

장대레일을 부설 현장으로 수송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렇게 레일 하나가 이음매 없이 길게 이어지면 그만큼 속도를 내기도 좋고, 덜컹거리는 소음과 충격이 사라져 승차감도 한결 나아질 수 있을 텐데요.   무거운 침목과 자갈로 레일 변형 방지   여기서 궁금한 게 하나 생깁니다. 이음매가 대폭 줄어든 상황에서도 40도 가까운 폭염에 레일이 휘지 않게 방지하는 특별한 비결이 있을까 하는 건데요. 

 장대레일은 무거운 침목과 자갈 등으로 꽉 붙잡아 변형을 막는다. [강갑생 기자] 국가철도공단 궤도처의 채기현 부장은"여름에는 레일이 늘어나려는 성질이 있는데 이때 레일을 옆에서 잡아주는 힘이 약하면 휘거나 솟게 된다"며"레일을 받치는 침목을 무겁게 하거나 자갈 또는 콘크리트 도상으로 꽉 잡아주면 이를 방지할 수 있다"고 설명합니다.   튀어나가려는 힘보다 이를 잡아주는 힘을 더 크게 하면 레일의 변형 없이 버텨낼 수 있다는 의미인데요. 채 부장에 따르면 레일이 온도에 따라 수축하거나 늘어나는 정도는 통상 ± 40㎜가량입니다.   headtopics.com

단체전 '금-금-금'…안산 · 김우진 나란히 2관왕 정은경 “1∼2주간 확진자 더 늘 수 있다…모임 자제 당부” BTS '공연서 팬들 만나길'…안무 선보인 문 대통령

  교량 등엔 사선 형태 '신축 이음매'   또 장대레일은 밀도를 높인 고탄소강으로 만들어져 일반 레일보다 비교적 날씨 변화에 영향을 덜 받는다고 하는데요. 어느 온도에서 장대레일을 부설하느냐도 중요합니다.     기온변화에 따른 신축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저 온도인 영하 20도와 최고 온도인 영상 60도의 중간값인 영상 20도 정도에서 레일을 깐다고 하네요. 다만 기온이 훨씬 낮은 겨울철에 부설한 레일은 무더위가 닥쳤을 때 변형이 생길 가능성이 더 높습니다.  

레일을 비스듬이 잇는 방식의 '신축 이음매'. [출처 위키백과]  장대레일이라고 해서 아예 이음매가 없는 건 아닙니다. 교량 등 필요한 구간에는 이음매를 만들되 기존 형태가 아닌 레일의 연결 부분을 비스듬히 사선으로 겹쳐놓는 방식의 '신축 이음매'를 적용하는데요. 기존 이음매보다 승차감이 좋으면서 레일이 수축하거나 팽창하는 걸 완화하는 효과가 뛰어나다고 합니다.    

 145곳, 선로 온도 측정과 살수장치   이처럼 레일을 생산하고, 부설하는 과정에 여러 보완장치를 해놓았지만 이걸로 모든 게 해결되는 건 아닙니다. 실제로 열차가 다니는 현장에는 다양한 변수가 작용하기 때문인데요.   그래서 선로 유지보수를 담당하고 있는 코레일의 역할도 상당히 중요합니다. 코레일에 따르면 여름철 폭염으로 인한 선로 이상을 막기 위해 전국 145개소에 레일 온도 측정장치와 물을 뿌려 온도를 낮추는 살수장치를 설치했다고 하는데요. 

무더운 여름엔 레일 온도를 낮추기 위해 살수작업을 한다. [중앙일보]  주로 통풍이 안 되거나 일조량이 많은 곳에 있는 선로가 대상입니다. 이 중 고속철도 105곳에 설치된 살수장치는 선로 온도가 영상 48도에 도달하면 물을 뿌리기 시작해 45도로 낮춰지면 멈추는 자동시스템입니다.   온도 4~5도 낮추는 특수 차열페인트  취약지역에 부설된 레일에는 열을 막아주는 차열페인트를 칠하기도 하는데요. 장대레일에 차열페인트를 칠하면 레일 온도가 4~5도가량 낮아진다는 설명입니다. 레일을 꽉 잡는 역할을 하는 자갈을 보충해주거나 틈새를 메워주는 작업 역시 빼놓을 수 없습니다.   headtopics.com

[자료 국토교통부]  이런 치밀한 준비와 땀 흘리는 노력이 합쳐져 무더운 여름에도 열차가 별 탈 없이 원활하게 달리고 있는 건데요. 새삼 철도 건설과 유지보수 관계자들의 노고에 감사함을 느끼게 됩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중앙일보 »

[9월 21일] 미리보는 KBS뉴스9

그래도 추석, 마음은 ‘풍성’…도로 곳곳 ‘정체’ 코로나 일구 사태 속에 두 번째 맞는 추석인 오늘, 마음 만...

[속보] 신규 확진 1,674명 23일 연속 네 자릿수…전국 확산세 지속국내 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기세가 좀체 꺾이지 않는 가운데 오늘 신규 확진자 수는 1천600명대 후반을 나타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천674명 늘어 누적 19만5천99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일주일만 슬퍼하라는 부탁, 엄마는 들어줄 수가 없어”학교 폭력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을 한 광주 고등학생의 어머니가 아들에게 쓴 자필 편지가 공개됐다. 지난 2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광주학교폭력 피해자 엄마입니다’라는 제…

[속보] 신규 확진 1,710명 벌써 24일째 네 자릿수…전국 확산세 지속국내 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는 가운데 오늘 신규 확진자 수는 1천700명대 초반을 나타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천710명 늘어 누적 19만6천806명이라고 밝혔습니다.

[뉴스분석]홍남기의 5번째 집값 고점 경고, 시장은 믿지 않는다홍 부총리가 집값 고점에 대한 우려나 경고성 발언을 한 것은 지난 5월부터 이번이 다섯번째다. 이날 합동담화까지 열어 경고 수위를 높인 것은 집값이 좀처럼 진정되지 않는 것에 대한 초조함의 방증으로 해석된다. 반복되는 경고에도 집값은 오히려 계속 상승하는 추세다. 1. '선수'들이 터무니없는 신고가 를 만든다. 2. 경향 같은 언론 사칭하는 건설사 광고 업자들이 '집값 계속 상승' 찌라시를 살포한다. '집값 조작'은 '주가 조작'보다 더 악랄하고 해로운 범죄다. '주가 조작' 보다 더 철저하게 감시해야 하고 더 무겁게 처벌해야 한다. 아~ 그래 오세 후니가 집값 폭등 사킨다꼬 열일 중인거 같은데 오세후니 요즘 뭐 하니? 복부인들이 얼마나 똑똑한데 사기꾼 뭉가나 남기말을 믿겠는가

[속보]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674명···23일째 네 자릿수전날보다 200명 가량 감소했으나 국내 발생 확진자만 1600명 이상 발생하는 등 확산세는 이어지고 있다. 하루 확진자가 1000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 7일 이후 23일째다. [긴급진단] 천은미 교수 “무늬만 생활치료센터, ‘실제 치료’가 없다” 뉴데일리

23일째 1,000명대…당국은 '방역 효과 지켜보자'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천674명으로 전날보다 200여 명 줄었지만, 23일째 네 자릿수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일부에서는 거리두기 4단계를 전국적으로 시행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오는데, 방역당국은 일단 비수도권 3단계의 효과가 나타나는지 지켜보겠다는 입장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