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전투복 등 1,200억대 납품 담합...과징금 88억

2022-03-13 오후 4:40:00

군 전투복 등 1,200억대 납품 담합...과징금 88억

Ytn, 뉴스채널

군 전투복 등 1,200억대 납품 담합...과징금 88억

군 전투복이나 경찰 기동복과 같은 1천200억 원대 보급품 입찰에서 짬짜미한 업체 3곳이 90억 원 가까운 과징금을 물게 됐습니다.공정거래위원회는 오늘(13일), 제일피복공업과 한일피복공업, 삼한섬유 등 의류 제조업체 3곳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88억9천200만 원을 부과한다고 밝혔습니다.공정위는 코데...

공정거래위원회는 오늘(13일), 제일피복공업과 한일피복공업, 삼한섬유 등 의류 제조업체 3곳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88억9천200만 원을 부과한다고 밝혔습니다.공정위는 코데아와 대광사, 한일상사 등 다른 3곳도 담합에 참여했지만, 폐업 등의 이유로 제재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공정위 조사 결과 이들 6개 업체는 방위사업청과 조달청이 지난 2012년 6월부터 다음 해 3월까지 시행한 공공기관 보급품 입찰에서 낙찰 예정자와 가격 등을 협의했습니다.

공정위는 이들 업체가 가족관계 등으로 서로 연결돼 하나의 조직처럼 운영됐다고 설명했습니다. YTN 권남기 (kwonnk09@ytn.co.kr)※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전화] 02-398-8585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YTN »

공정위, 군복 등 입찰가격 담합한 업체에 총 89억 과징금

공정위, 군복 등 입찰가격 담합한 업체에 총 89억 과징금

공정위, 군복 등 입찰가격 담합한 업체에 총 89억 과징금

공정위, 군복 등 입찰가격 담합한 업체에 총 89억 과징금

우크라 군 '러시아 장성급 지휘관 세 명째 사살'우크라이나군은 러시아의 침공 이후 세 번째 장성급 지휘관을 사살했다고 현지시간 11일 밝혔습니다.월스트리트저널 등에 따르면 우크라이나군은 성명에서 전투 중 러시아 29군 소속 안드레이 콜레스니코프 소장을 사살했다고 밝혔습니다.우크라이나군은 러시아가 이번 전쟁에서 고위 장교를 계속 잃고 있다면서도 ... 나치-CIA '은밀한 공생관계' '전범 천여명 스파이 활동' 유대인 학살 설계자 볼슈빙 등 냉전때 옛 소련 대항마로 활용·보호 미 중앙정보국ᆞFBIᆞ미군 냉전 시대에 나치복무 전력자 1000명 이상 스파이ᆞ정보원으로 활용 미국 정보당국 나치전력자들 스파이로 활용해왔다는..

北, '모라토리엄' 파기 나선 이유는?...핵군축 염두에 뒀나北 김정은, 2018년 4월 핵실험장 폐쇄 등 선언 / 김정은 '핵실험·ICBM 시험 발사 사명 끝마쳐' / 北 ’모라토리엄’ 4년 만에 핵실험장 등 복구 나서 / 北, ’비핵화’ 대신 핵무기 감축에 더 무게 둔 듯

군 전투복이나 경찰 기동복과 같은 1천200억 원대 보급품 입찰에서 짬짜미한 업체 3곳이 90억 원 가까운 과징금을 물게 됐습니다.발행 2022-03-13 17:49:05 공공기관 보급물품 ⓒ공정거래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는 군복 등 보급물품 구매 입찰에서 입찰가를 담합한 업체 3곳을 적발하고, 과징금 총 89억원을 부과한다고 13일 밝혔다.발행 2022-03-13 17:49:05 공공기관 보급물품 ⓒ공정거래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는 군복 등 보급물품 구매 입찰에서 입찰가를 담합한 업체 3곳을 적발하고, 과징금 총 89억원을 부과한다고 13일 밝혔다.발행 2022-03-13 17:49:05 공공기관 보급물품 ⓒ공정거래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는 군복 등 보급물품 구매 입찰에서 입찰가를 담합한 업체 3곳을 적발하고, 과징금 총 89억원을 부과한다고 13일 밝혔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오늘(13일), 제일피복공업과 한일피복공업, 삼한섬유 등 의류 제조업체 3곳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88억9천200만 원을 부과한다고 밝혔습니다. 공정위는 코데아와 대광사, 한일상사 등 다른 3곳도 담합에 참여했지만, 폐업 등의 이유로 제재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공정위는 이들 업체 중 심의 직전 폐업한 삼한섬유를 제외한 2개 업체에는 향후 행위 금지 명령도 내렸다. 공정위 조사 결과 이들 6개 업체는 방위사업청과 조달청이 지난 2012년 6월부터 다음 해 3월까지 시행한 공공기관 보급품 입찰에서 낙찰 예정자와 가격 등을 협의했습니다. 또한 담합에 가담한 것으로 드러나 대광사, 한일상사, 코데아 등 3곳에 대해서는 폐업 등을 이유로 사건이 종결 처리됐다. 공정위는 이들 업체가 가족관계 등으로 서로 연결돼 하나의 조직처럼 운영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보급물품은 국방부와 교정청, 경찰청 등 공공기관에서 군복과 기동복, 보호의, 침구, 마스크, 속옷 등 소모성 물품으로, 중소기업의 시장 진입이 다른 제조산업에 비해 쉬워 입찰경쟁이 치열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YTN 권남기 (kwonnk09@ytn. 공정위에 따르면 제일피복공업 등 6개사는 2012년 6월~2017년 3월 방위사업청 또는 조달청이 실시한 272건의 보급물품 구매 입찰에서 사전에 낙찰예정자와 투찰가격을 미리 짜고 참여했다.

co. 이들 6개사는 외부적으로는 각기 다른 회사인 것처럼 가장했지만, 사실은 가족·지인 등으로 연결돼 일명 '한일그룹'으로 불리는 하나의 회사처럼 운영돼 왔다. 이들 6개사는 외부적으로는 각기 다른 회사인 것처럼 가장했지만, 사실은 가족·지인 등으로 연결돼 일명 '한일그룹'으로 불리는 하나의 회사처럼 운영돼 왔다.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 각 업체는 투찰가격을 0.kr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