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유엔, 지난달 김성 북한대사에 백신지원 타진”

유엔이 지난달 북한에 코로나19 백신 6000만 도스 지원 의사를 전했고, 북한도 상당한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2022-01-21 오후 4:30:00

유엔이 지난달 북한에 코로나19 백신 6000만 도스 지원 의사를 전했고, 북한도 상당한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엔이 지난달 북한에 코로나19 백신 6000만 도스 지원 의사를 전했고, 북한도 상당한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정...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후원하기 후원제 소개 두근거리는 미래를 후원해주세요 소외 없이 함께 행복한 세상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한겨레 »

북한은 가만 있어도 먹을 것 줘, 약 줘...참 희한한 나라야.

유엔 안보리 대북 추가 제재 사실상 불발…“중·러가 보류 요청”[앵커] 최근 북한의 잇단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미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추가 대북 제제를 공식 제안... 이래서 남한도 실험 발사 10배로 하자는 건데 러중이 매번 브 레이크를 걸잖아 방법 은 남한도 10배로 발사 실험 하는방법밖에는 없다 ~?!!!

국정원 '북한, 미국 압박 위해 ICBM 동창리 발사 가능성'국정원 '북한, 미국 압박 위해 ICBM 동창리 발사 가능성' 북한_미사일 북핵 ICBM

美 '北 인도 지원 필요하지만 中 유엔 결의 이행해야'미국은 북한과 중국이 국경지대에서 열차를 이용한 무역을 재개한 것과 관련해 대북 인도적 지원 필요성을 인정했지만, 중국의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이행도 함께 강조했습니다.미국 국무부는 현지 시각 18일 북중 철도 무역 재개에 관해 '우리는 북한의 인도주의적 상황을 개선하려는 약속을 중국과 공유하고 있다'고...

유엔 안보리 대북 추가 제재 불발…중국이 보류 요청(종합) | 연합뉴스(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차원에서 대북 제재를 확대하려는 미국의 시도가 중국의 저지로 사실상 무산됐다.

유엔 안보리 대북 추가 제재 불발…중·러가 보류 요청(종합2보) | 연합뉴스(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차원에서 대북 제재를 확대하려는 미국의 시도가 중국과 러시아의 저지로 사실상 무...

미 유엔대사 '北미사일 발사 용납 못해…北이 이를 알도록 해야' | 연합뉴스(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20일(현지시간)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를 용납할... 멍청아 북한 뒤에 러시아 중국이 있는거 안보이냐? 내내 가만 있다가 러시아와 중국이 군사적 행동과 동시에 시작된 북한의 미사일 발사 뭔가 필이 안와? 안오면 말고

북한이 “17일 전술유도탄 검수사격시험”을 했으며 “서부지구에서 발사된 2발의 전술유도탄은 조선 동해상의 섬 목표를 정밀타격했다”고 ‘노동신문’이 18일 3면 아래쪽에 발사 사진을 곁들여 보도했다.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은 현지 참관하지 않았다.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유엔이 지난달 북한에 코로나19 백신 6000만 도스 지원 의사를 전했고, 북한도 상당한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정보원은 21일 박지원 국정원장과 김경협 정보위원장, 정보위 여야 간사와의 간담회에서 국제 사회의 백신 지원 논의를 포함한 북한 동향을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보위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평양 주재 유엔 산하기관에 근무한 경험이 있는 유엔 관계자가 지난해 12월 김성 주유엔 북한대사에게 백신지원을 타진했고, 김 대사가 상당한 관심을 보였다고 한다. 다만 북의 답변은 아직 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간 대북 전문가들을 중심으로 북을 대화 테이블에 앉히려면, 북한 인구 2500만명이 충분히 맞을 수 있는 백신 6000만회분을 지원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된 바 있다. 북이 코로나19 확산을 극도로 경계하는 만큼, 백신 제공으로 대화의 물꼬를 터야 한다는 것이다. 박지원 국정원장은 지난해 5월 방미 때 미국 정부 당국자들에게 이 방안을 제안했으며, 최근에도 한미 당국 간에도 관련 논의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국정원은 이와 함께 북한이 지난 19일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 주재로 개최한 정치국 회의 분석도 보고했다. 국정원은 “북한의 의도는 미국이 자기들의 핵실험·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중단에 상응하는 조치를 해주지 않으면 (핵실험·아이시비엠 발사를) 다시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최근 재개된 북중 열차 교역에 대해서는 “수송 품목이 주로 의약품, 식료품, 건축자재로 보인다”며 ”북한이 그동안 국경봉쇄 조치로 부족했던 물자들을 보완하는 것”이라며 “결국 열차 운행이 시작됐다는 것은 향후 북중 인적 교류 재개를 추진하는 과정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고 참석자들은 밝혔다. 오연서 기자 loveletter@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후원하기 후원제 소개 두근거리는 미래를 후원해주세요 소외 없이 함께 행복한 세상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평등하고 자유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후원하기 후원제 소개 이슈한반도 평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