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조민 학생부 확인 못해…교육청, 제출 막아

고려대, 조민 학생부 확인 못해…교육청, 사본 제출 막아

2021-11-29 오전 11:20:00

고려대, 조민 학생부 확인 못해…교육청, 사본 제출 막아

교육청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의 입학 취소 절차를 진행 중인 고려대학교에 학생부 사본을 제공하지 말라고 통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실이…

29일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실이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고려대는 입학취소처리심의위원회를 구성한 뒤인 8월 31일 한영외고에 입시 제출 서류 부정 문제와 관련한 학사 행정 처리를 위해 조 씨의 학생부 사본 제출을 공문으로 요청했다.한영외고 측은 앞서 조 전 장관 측으로부터 조 씨의 동의 없이 학생부를 제공하지 말라는 요청을 받았다며 관련 법에 따라 고려대에 학생부 사본을 제공해도 될지 판단해달라는 취지의 공문을 교육청에 보냈다.

이에 교육청은 초·중등교육법에 따라 ▲ 현재 입학 전형 기간에 해당하는지 ▲ 졸업생 동의 없이 자료 제출이 가능한지 등을 검토한 결과, 입학 전형 기간이 지났고 졸업생 동의가 없다는 이유로 한영외고가 자료를 제출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주요기사 초·중등교육법 제30조의 6은 학생과 학생의 부모 등 보호자 동의 없이 제삼자에게 학생 관련 자료를 제공해서는 안 된다고 명시한다. 다만 학교생활 기록을 상급학교 학생 선발에 이용하기 위해 제공하거나 그 밖에 관계 법률에 따라 제공하는 경우는 예외다.

교육청은 “한영외고도 조 씨 관련 서류가 기간 경과(5년)로 폐기돼 사실관계가 확정된 판결문을 객관적 증빙자료로 보고 심의를 거쳐 정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고려대는 지난 8월 입학취소처리심의위원회를 구성한 뒤 3개월째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고려대 관계자는 “절차대로 진행 중이라는 기존 입장에서 크게 달라진 점은 없다”고 밝혔다.황보승희 의원은 “현행 초·중등교육법에 따르면 조 씨가 대법원 확정판결을 받아 학생부를 정정해도 입학전형 기간이 아니므로 한영외고가 고려대에 학생부를 제출할 수 없다”며 “정정한 학생부를 입수하지 못하면 고려대는 조 씨의 입학 취소 절차를 진행할 수 없는 상황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headtopics.com

靑 박수현 “文 만나려는 국가 30개 이상 줄 서 있어”... ‘관광 순방’ 반박

이어 “진학한 대학교에서 입학 관련 조사를 위해 졸업생 학생부를 요청하면 제출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초·중등교육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입학 사정을 위해 제출한 전형자료에 중대한 결점이 발견된 경우 고려대에서는 규정에 따라 입학취소처리심의위에서 처리하게 된다. 조 씨는 고려대 생명과학대학 환경생태공학부를 졸업한 뒤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진학해 올해 1월 의사 국가고시에 합격했다.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동아일보 »

Kakaotalk plus friends

6070 여성들의 생애사를 '노동의 관점'에서 되돌아봅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

그러지 말고 윤석열 후보 반쪽 김건희씨 모셔와 흐흐흐흐흐ㅋㅋㅋㅋㅋㅋ 교육부 가 썩었어

오미크론에 유럽 '비상'…영국·독일·이탈리아서도 감염자 확인유럽에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잇따라 확인되면서 각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전날 벨기에에 이어 이날 영국과 독일, 이탈리아, 체코에서도 새 변이 감염자가 잇따라 확인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