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유도 리터당 2,000원 시대…휘발유보다 비싼 곳도

2022-03-24 오전 2:18:00

경유도 리터당 2,000원 시대…휘발유보다 비싼 곳도 #SBS뉴스

Sbs 뉴스, 뉴스

경유도 리터당 2,000원 시대… 휘발유 보다 비싼 곳도 SBS뉴스

요즘 휘발유 에 이어 경윳값 도 서울에서 리터당 2천 원 을 넘었습니다. 경윳값 이 휘발윳값보다 더 비싼 주유소도 나왔는데, 경윳값 이 왜 이렇게 오르는지 김보미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경윳값이 휘발윳값보다 더 비싼 주유소도 나왔는데, 경윳값이 왜 이렇게 오르는지 김보미 기자가 살펴봤습니다.화물차를 운전하는 구윤호 씨는 싼 주유소를 찾아다니느라 애를 씁니다.껑충 뛴 경윳값 때문입니다.[구윤호/경기 남양주시 : 이래서는 운행을 못 할 형편이에요. 너무 기름값이 비싸서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뭐 남는 것도 없는데 하고 있어요.]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이 리터당 2천 원을 넘어선 가운데, 경윳값도 하루가 다르게 뛰고 있습니다.

지난 15일에는 서울 경유 가격이 2008년 이후 약 14년 만에 2천 원대를 돌파했는데, 지난달 말과 비교하면 350원 넘게 올랐습니다.서울에서는 경유 가격이 휘발윳값을 앞지르는 주유소도 나타났습니다.경윳값 급등은 유럽 상황과 맞물려 있습니다.경유차 비중이 높은 유럽에서 코로나19 여파로 차량 운행이 감소하자 정유사들이 생산을 줄여 재고가 줄어든 데다, 우크라이나 사태로 유럽 경유 수입의 60%가량을 차지하던 러시아산이 제대로 공급되지 않으면서 가격이 뛴 겁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SBS 뉴스 »

아무런 대책없는 문죄인

외부주차장보다 비싼 요금... 아파트 주차 누진제 곳곳 논란“맞벌이 부부라 불가피하게 차량을 2대 소유하고 있는데, 매월 5만원씩 내라니 부담스럽다” 주차장도 재산권 안에 들어 있는데 늦게 귀가하는 분들은 아예 주차를 못하니 이런 방법이라도 써서 공간을 서로 나눠 써야지요.

[사설] 尹·경제인 만남, ‘지금 세계는 기업이 국가인 시대’ 인식해야“조폭과 똑같은 지경인데도 문 정부는 끝까지 방관했다. 민노총 화물연대가 CJ대한통운 본사를 19일간 불법 점거해도 경찰은 모른 척 했다” 불법파업에 대한 배상은 반드시 받아내야 힌다. 우킨다... 이제 앞잡이 얍삽이 세상이네... 온갖 미사어구로 빨아 주겠지...

쿠팡, 6월부터 유료회원제 기존회원 요금도 월 2,900원→4,990원천문학적인 적자에 직면한 쿠팡이 오는 6월부터 기존 유료 멤버십 회원의 요금을 월 2천900원에서 4천990원으로 인상합니다.지난해 12월 유료 회원제 신규 가입 회원에 대한 요금을 4천990원으로 올린 쿠팡은 '와우멤버십' 기존 회원에게도 같은 요금을 적용한다는 안내문을 고지했습니다.쿠팡은 지난해 창사 이래 ...

영국 위성인터넷업체, 러시아 말고 미국로켓 쓰기로..'러 고립'영국의 위성 인터넷업체인 원웹이 러시아 로부터 로켓 이용을 거부당하자 미국 스페이스X의 로켓을 이용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원..

인수위, 손실보상 추경 '드라이브'...취임 전부터 나랏빚 급증 우려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자영업자·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추가경정예산 편성에 드라이브를 걸고 나섰습니다. 할일이 많은데 우리 석열이는 왜 헛짓을 할까. 자신이 없거나 뒷주머니 채우려는 술책 굿하고 점쟁이한테 물었는지?

서울시, 청년들에 교통·이사비 지원한다서울시, 청년들에 교통·이사비 지원한다 오세훈 청년지원 손병관 기자

요즘 휘발유에 이어 경윳값도 서울에서 리터당 2천 원을 넘었습니다.경기 의정부의 한 신규 아파트 지하 주차장..천문학적인 적자에 직면한 쿠팡이 오는 6월부터 기존 유료 멤버십 회원의 요금을 월 2천900원에서 4천990원으로 인상합니다.

경윳값이 휘발윳값보다 더 비싼 주유소도 나왔는데, 경윳값이 왜 이렇게 오르는지 김보미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화물차를 운전하는 구윤호 씨는 싼 주유소를 찾아다니느라 애를 씁니다. 입주민 제공 전국 아파트 단지 곳곳에서 차량 보유 대수에 따라 추가로 매기는 주차비를 놓고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껑충 뛴 경윳값 때문입니다. [구윤호/경기 남양주시 : 이래서는 운행을 못 할 형편이에요. 경기 의정부시 고산동 새 아파트 입주민 이모(43)씨는 지난달 아파트 공지에 올라온 주차장 사용료를 보고 부당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너무 기름값이 비싸서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뭐 남는 것도 없는데 하고 있어요.co.

]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이 리터당 2천 원을 넘어선 가운데, 경윳값도 하루가 다르게 뛰고 있습니다. 입주자대표회의가 결정해 입주민 투표로 의결됐고, 경비업체 선정 등 절차를 거쳐 상반기 중 효력을 발휘한다. 지난 15일에는 서울 경유 가격이 2008년 이후 약 14년 만에 2천 원대를 돌파했는데, 지난달 말과 비교하면 350원 넘게 올랐습니다. 서울에서는 경유 가격이 휘발윳값을 앞지르는 주유소도 나타났습니다. 인근 아파트들은 대부분 2대 2만원, 3대 5~10만원의 주차비를 받고 있다는 것이 이씨의 주장. 경윳값 급등은 유럽 상황과 맞물려 있습니다. 경유차 비중이 높은 유럽에서 코로나19 여파로 차량 운행이 감소하자 정유사들이 생산을 줄여 재고가 줄어든 데다, 우크라이나 사태로 유럽 경유 수입의 60%가량을 차지하던 러시아산이 제대로 공급되지 않으면서 가격이 뛴 겁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차량 1대를 가진 입주민들은 “이 좁은 주차장에 3대나 주차하려는 것 자체가 문제”라며 “소수 때문에 차 1대 가진 다수 가구가 피해를 볼 수는 없다"고 누진 요금 체계를 옹호했다.

미국이 러시아 원유 금수 조치를 발표한 것도 경윳값 인상을 부추겼습니다. 국내적으론 정부의 유류세 인하조치가 영향을 줬습니다. 시흥시 배곧신도시 한 아파트 단지도 지난해 차량 3대 가구에 주차장 월 사용료를 최대 30만원까지 부과하는 규정을 시행해 논란이 빚어졌다. 경유보다 휘발유에 붙는 세금이 더 많은데 유류세를 20% 일괄 인하하면서 휘발유 가격 인하 폭이 더 커진 겁니다. 경유는 산업이나 운수용 수요가 큰 만큼 정책적 관리가 필요합니다. 추가 부담을 떠안은 입주민들은 “상식 수준을 넘는 벌금성 요금"이라며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