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삼성 합병 의혹' 이재용 피의자 신분 소환조사

2020-05-26 오전 8:20:00

검찰, '삼성 합병 의혹' 이재용 피의자 신분 소환조사 #SBS뉴스

검찰, '삼성 합병 의혹' 이재용 피의자 신분 소환조사 SBS뉴스

삼성 합병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의혹의 정점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현장 연결하겠습니다. 배준우 기자, 이 부회장이 오늘 아침 일찍부터 소환됐군요.

삼성 합병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의혹의 정점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습니다.삼성 합병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의혹의 정점으로 꼽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습니다.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삼성 경영권 승계를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26일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을 소환조사 중입니다.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현장 연결하겠습니다.배준우 기자, 이 부회장이 오늘(26일) 아침 일찍부터 소환됐군요.배준우 기자, 검찰이 이 부회장을 상대로 어떤 조사를 벌이게 됩니까? 네, 그렇습니다.네, 삼성바이오 분식회계와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의혹의 정점으로 꼽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오늘 오전 검찰에 비공개로 소환됐습니다.참여연대는 이 부회장을 배임과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수차례 고발했습니다.서울중앙지검은 오늘 오전 8시쯤 이재용 부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영상녹화실에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 형사부는 오늘 오전 8시쯤 이재용 부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영상 녹화실에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이재용 부회장은 삼성바이오 분식회계와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통해 그룹의 경영권 부정 승계를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

특히 검찰은 2015년 합병 당시에 이재용 부회장에게 유리하도록 삼성물산이 회사 가치를 고의로 떨어뜨린 정황을 포착했는데, 이 과정에 그룹의 '컨트롤 타워'인 미래전략실이 이에 관여하고 이재용 부회장도 보고받은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특히 검찰은 2015년 합병 당시 이재용 부회장에게 유리하도록 삼성물산이 회사의 가치를 고의로 떨어뜨린 정황을 포착했는데, 그룹의 '컨트롤 타워'인 미래전략실이 이에 관여하고 이재용 부회장도 보고받은 것으로 검찰은 판단하고 있습니다.검찰은 이재용 부회장 소환에 앞서 최지성 전 미래전략실장과 김종중 전 미래전략팀장을 비롯해 이영호 삼성물산 사장, 그리고 정현호 삼성전자 사장 등 고위급 임원 10여 명을 여러 차례 불러 조사했습니다.이재용 부회장이 수사당국에 소환된 것은 2017년 2월 국정농단 사태에 연루돼 특검 조사를 받은 지 3년여 만입니다.이재용 부회장이 수사당국에 소환된 것은 2017년 2월 국정농단 사태에 연루돼 특검 조사를 받은 지 3년여 만입니다.검찰은 오늘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한두 차례 더 불러 조사하고,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SBS 뉴스 »
Loading news...
Failed to load news.

검찰, 이재용 부회장 피의자 소환…'삼성 합병' 의혹삼성 합병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의혹의 정점으로 꼽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현장 연결하겠습니다. 배준우 기자, 검찰이 이 부회장을 상대로 어떤 조사를 벌이게 됩니까? 네, 그렇습니다.

검찰, '삼성 합병 의혹' 이재용 부회장 피의자 신분 소환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삼성 경영권 승계를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2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소환조사 중입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는 이날 오전 이 부회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두고 불거진 각종 불법 의혹과 관련해 그룹 미래전략실 등과 주고받은 지시·보고 관계를 캐물었습니다.

[속보] 검찰, '삼성 합병 의혹' 이재용 부회장 3년만에 소환이 부회장이 검찰에 피의자로 출석한 것은 지난 국정농단 특별검사팀 소환 이후 3년 3개월 만이다.

[속보] 검찰, '삼성 합병 의혹' 이재용 부회장 피의자 신분 소환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삼성 경영권 승계를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2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소환 조사 중입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는 이날 오전 이 부회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두고 불거진 각종 불법 의혹과 관련해 그룹 미래전략실 등과 주고받은 지시·보고 관계를 캐물었습니다.

[속보] 검찰, '삼성 합병 의혹' 이재용 부회장 피의자 신분 소환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삼성 경영권 승계를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2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소환 조사 중입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는 이날 오전 이 부회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두고 불거진 각종 불법 의혹과 관련해 그룹 미래전략실 등과 주고받은 지시·보고 관계를 캐물었습니다.

검찰, '삼성 합병 의혹' 이재용 부회장 피의자 신분 소환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삼성 경영권 승계를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2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소환조사 중입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는 이날 오전 이 부회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두고 불거진 각종 불법 의혹과 관련해 그룹 미래전략실 등과 주고받은 지시·보고 관계를 캐물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