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개혁 속도내는 조국 “직접수사 축소·감찰 활성화” 지시

감찰제도 개선 방안 마련 강조 ‘수사팀 피의사실 공표 차단’ 분석 2기 법무검찰개혁위 신속 발족 내부 개혁요구 수렴 방안도 주문 가족 수사 상황서 “직접수사 축소” 일각에선 ‘수사개입 논란’ 우려도

12.9.2019

대검찰청이 ‘윤석열 검찰총장은 수사팀에서 빠지라’는 법무부의 요구를 거부한 직후 나온 조처여서 법무부와 검찰의 힘겨루기가 격화되는 모양새다. 검찰개혁 속도내는 조국 “직접수사 축소·감찰 활성화” 지시

감찰제도 개선 방안 마련 강조 ‘수사팀 피의사실 공표 차단’ 분석 2기 법무검찰개혁위 신속 발족 내부 개혁요구 수렴 방안도 주문 가족 수사 상황서 “직접수사 축소” 일각에선 ‘수사개입 논란’ 우려도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한겨레

조국 장관은 가족의 수사를 자신에게 유리하게 하기 위해 자신의 권한을 악용하지 않나 의심이 된다. 그런 사람이 법무부 장관이라니? 조국 혐의 다풀리면 그때 개혁해라 지금 수사중이라서 외압으로 빛처진다 ~ ~ ~ ~ 윤석열... '대통령이 시국 관리에 버벅거린다' 윤석열을 만난 '보수언론의 사주'... '저 친구 (검찰)총장 이상을 꿈꾸는 것 같다' 조국은 검찰개혁 확실히 하고. 윤석엿을 조지고. 윤석열 부인 검찰조사하고...버닝썬 YG껀 빨리 조사하고 조국수사하듯...

조국 법무부 장관 첫 지시는…“검찰개혁 추진지원단 구성”9일 법무부 간부회의 열어 지시 황희석 인권국장이 단장 맡고 ‘박상기 보좌관’ 이종근 검사가 지원 한겨레 뭐하냐? 취재 안하고? 선택적 침묵이냐? 굿! 속전속결! 조국과_더치열한개혁 경찰처럼... 검찰총장 아니라 '청장'으로 직함 바로 잡고... 검사장 '차관'급 의전도 없애야 한다.

조국, 첫 지시로 ‘검찰개혁 추진단’ 구성…개혁작업 시동지원단장에 ‘민변’ 출신 황희석 국장 ‘노무현 수사’ 비판했던 이종근 검사도 지원단 합류 공수처법·검경 수사권 조정안 등 올해말 국회 본회의 표결 사정권 선거제 변수 등 ‘과반 확보’ 불투명 조국 “입법 적극 지원” 밝혔지만 야당 반발 등 실제 운신 폭 좁아 ‘특수부 축소’ 인사·조직개편 가능 가족 수사 진행중이라 실행 부담 이제 시작이다! 감찰개혁이란 단어를 내걸고 검찰장악을 하겠지 그래도 좋아죽는 개돼지들이 많다는게 국가의 위기

문 대통령, ‘조국 리스크’에도 검찰개혁 의지…“본인 위법 없다”공수처신설·수사권조정 설계자에 마무리 맡기자는 생각 ‘검찰 정치개입 정상 아니다’ 판단…전방위 수사로 되레 임명 결심 주말 여론보며 2개 메시지 준비해 청와대 자체 조사 ‘문제없다’ 결론 잘난 가족이 리스크라면....심드렁 5촌이 문제면 503 5촌 살인자는 어떠했는가~? 또 고치기 힘든 마약중독으로 지마니는 엄청 났지~!!! 716 맹바기는 아들이 누구랑 마약했지~!!! 경워니는 자식들 잘 숨긴다고 정신 없고~!!! 제워니는 또 어떠냐~!!! 뭐라고 입을 처 놀려~!!! 아우~ 입에 지진 나네~!!!

조국 법무부 장관 첫 지시는…“검찰개혁 추진지원단 구성”9일 법무부 간부회의 열어 지시 황희석 인권국장이 단장 맡고 ‘박상기 보좌관’ 이종근 검사가 지원 한겨레 뭐하냐? 취재 안하고? 선택적 침묵이냐? 굿! 속전속결! 조국과_더치열한개혁 경찰처럼... 검찰총장 아니라 '청장'으로 직함 바로 잡고... 검사장 '차관'급 의전도 없애야 한다.

조국, 첫 지시로 ‘검찰개혁 추진단’ 구성…개혁작업 시동지원단장에 ‘민변’ 출신 황희석 국장 ‘노무현 수사’ 비판했던 이종근 검사도 지원단 합류 공수처법·검경 수사권 조정안 등 올해말 국회 본회의 표결 사정권 선거제 변수 등 ‘과반 확보’ 불투명 조국 “입법 적극 지원” 밝혔지만 야당 반발 등 실제 운신 폭 좁아 ‘특수부 축소’ 인사·조직개편 가능 가족 수사 진행중이라 실행 부담 이제 시작이다! 감찰개혁이란 단어를 내걸고 검찰장악을 하겠지 그래도 좋아죽는 개돼지들이 많다는게 국가의 위기

YouTube언론들에서 나경원도 백만기사 써주나요? 장재원도 백만기사 써주나요? 음.. 죄의 중함으로봤을때 천만개는 써줘야될듯. 이거 가짜뉴스? 믿을 언론이 하나도 없어, 씨알...

댓글 쓰기

Thank you for your comment.
Please try again later.

최근 뉴스

뉴스

12 9월 2019, 목요일 뉴스

이전 뉴스

[원유헌의 전원일기](5)“몸은 어쩌요?” “들엔 나가 보셨소?”…“괜찮아, 그나마 다행이야”

다음 뉴스

고향도 못 가고…농성 노동자들 ‘길 위의 추석’
이전 뉴스 다음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