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학하면 방역강화 한다지만...확진자 나오면 학교 전체 문 닫을수도

교육부가 다음달 6일로 예정된 전국 유치원과 학교들의 개학에 대비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추진하기 위한 코로나19 방역대책을 내놨다

3/24/2020

교육부가 다음달 6일로 예정된 전국 유치원과 학교들의 개학에 대비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추진하기 위한 코로나19 방역대책을 내놨다

교육부, 학교 고강도 방역대책 내놔의심증상 학생도 2주 등교 금지 등교 전후·수업 중 주기적 발열검사 상황 따라 교내시설 이용 제한 수업 시작·종료 시간차 두고 급식은 개인도시락·대체식 검토“학교라는 공간 특성상 역학조사제대로 이루어질지 의문” 우려도

교육부, 학교 고강도 방역대책 내놔 의심증상 학생도 2주 등교 금지 등교 전후·수업 중 주기적 발열검사 상황 따라 교내시설 이용 제한 수업 시작·종료 시간차 두고 급식은 개인도시락·대체식 검토 “학교라는 공간 특성상 역학조사 제대로 이루어질지 의문” 우려도 서울 성북구 소재 한 고등학교 출입문 앞에 코로나19로 인한 학교시설 개방 중지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교육부가 다음달 6일로 예정된 전국 유치원과 학교들의 개학에 대비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추진하기 위한 코로나19 방역대책을 24일 내놨다. 학생이 의사환자(의심환자)로 분류되거나 확진되면 14일간 등교를 중지해야 하며, 상황 발생에 따라 해당 학급과 학년 또는 학교 전체가 문을 닫아야 할 수도 있다. 전문가들은 학생들이 다양한 공간에서 뒤섞여 생활하는 학교라는 공간의 특성상 역학조사가 제대로 이루어질 수 있을지 의문이라는 우려를 내놓고 있다. 교육부가 이날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 및 특수학교에 배포한 ‘코로나19 감염병 예방 관리 안내’ 지침의 핵심은 의심환자나 확진자가 나올 때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다. 우선 등교 전후, 교육활동 중에 주기적으로 발열 검사를 해 37.5도 이상으로 열이 나거나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면 학교에 오지 않고 집에서 3~4일간 경과를 지켜보도록 했다. 확진된 경우는 물론이고, 의심환자 또는 조사 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됐더라도 14일간 등교할 수 없다. 학교는 일단 확진자 발생을 확인하면 학생들을 하교시키고 학교 전체를 소독해야 한다. 14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 접촉자 등의 범위는 보건당국의 역학조사관이 판단하게 된다. 학생·교직원이 주말을 보낸 뒤 월요일 등굣길에서 증상을 보였을 경우, 여러 명이 동시다발적으로 증상을 보일 경우 등 다양한 사례에 따라 범위가 달라질 수 있다. 교육부는 “상황에 따라 한 학급이나 학년, 나아가 학교 전체가 등교 중지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학교는 확진자의 이동경로에 따라 학교시설에 대해 이용 제한 조처를 해야 한다. 확진자가 1명 발생하고 이동경로가 명확할 때엔, 해당 교실·교무실과 이동경로 중심으로만 이용을 제한하면 된다. 확진자가 2명 이상인데다 이동경로가 불명확할 경우엔 학교 전체의 이용이 제한된다. 감염 위험을 낮추기 위해 교실 배치도 바뀐다. 학생 좌석 간 간격을 최대한 떨어뜨리거나 학년별 수업 시작·종료 시각을 다르게 하는 등 학생 접촉을 최소화하도록 했다. 급식의 경우, 대체식 제공이나 개인 도시락 지참, 교실 배식으로 전환 등 학교별 여건에 따라 대안을 마련하도록 했다. 식당 배식을 유지한다면 학년별·반별로 배식 시간을 나누거나 칸막이를 설치하는 등의 대안을 쓴다.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가 ‘심각’으로 유지되는 한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학생·교직원들은 수업 중에도 마스크를 쓰게 될 전망이다. 교육부는 개학 전까지 확진환자·유증상자 발생 때 쓸 보건용 마스크 758만장, 평상시에 쓸 면마스크 2067만장을 비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국 유치원과 학교의 학생 수는 604만명이다. 이런 방역대책에도, 실제 개학을 하게 되면 예측하지 못한 여러 혼란이 뒤따를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전경원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참교육연구소장은 “아이들의 생활 양태는 학급·층 등의 단위로 정확하게 구분되지 않는다. 일단 확진자가 나오면 학교 전체가 문을 닫게 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교수(감염내과)는 “학급 학생을 반으로 나눠 절반씩 등교하게 한다거나, 온라인 학습을 활용하는 등 교내 밀집도를 줄일 수 있는 획기적인 방안이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교육부는 “오전반과 오후반을 나누는 2부제 실시도 검토했지만, 할 수 있는 학교가 많지 않아 사실상 학교 자율로 맡겼다”는 입장이다.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 학생들이 겪게 될 학습 결손도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 교육부는 “병결로 인정되어 출결에는 큰 지장이 없으며, 가정학습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복귀했을 때 결손을 보충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했지만 아직 구체적인 계획을 내놓진 못했다. 김창엽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는 “방역당국과 교육당국이 마련한 지침이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하려면, 학생과 학부모 등 구성원들이 의견을 모으는 숙의 과정을 통해 불안과 공포를 줄이는 것이 필요하다. 일방적 정보 전달이 아니고 이번 감염병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과정이 병행되면 방역대책의 실효도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개학일이 늦춰지더라도 학원은 계속 문을 열고 있다는 점도 방역당국의 고민거리다. 정부가 나서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추진하고 있지만, 이달 20일 기준으로 전국의 학원·교습소 12만6872곳 가운데 4만9508곳(39.0%)만 휴원 중인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보면, 제주(11.7%)와 광주(12.8%)가 10%대에 그치고 서울(26.8%)과 강원(22.5%), 전북(21.4%), 전남(22.1%) 등도 휴원 비중이 낮은 수준이다. 현재까지 전북도청과 서울시청, 경기도청이 학원을 집합금지 명령을 발동할 수 있는 ‘제한적 허용 시설’로 지정한 상태다. 최원형 이유진 기자 circle@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응원합니다 이슈코로나19 세계 대유행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한겨레

“학교마다 등교 분산·의심 증상자 격리실 마련”다음 달 개학을 앞두고 정부가 학교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자의 격리실을 미리 마련하게 하는 등 개학 전후의 방역지침을 발표했습니다. 교육부는 오늘(24일) '유·초·중등과 특수학교 코로나19 감염예방

“中 코로나 무증상 감염 4만3000명, 확진자에 포함 안 돼”|SCMP|중국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무증상 감염자 4만3000명이 감염돼 격리조치까지 받았지만 중국 정부의 코로나 확진자 집계에서는 빠졌다고 홍콩 사.. ChinaStopsLying ChinaLiedAndPeopleDied ChinaMustPay jimank71 감염 사례 80% 증거 인멸이란다... 8만 명 감염이면 실제로는 40만 명 감염이란 소리다. 중국은 거대한 바이러스증식 중인가 위험한 제로선언

확진 2만9000명, 사망은 118명뿐…독일이 쥔 '코로나 열쇠'세계에서 다섯째로 많은 2만9056명의 확진자가 나왔지만, 사망자는 118명으로 치명률(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이 0.41%다. 우리도 확진자 많았을때는 그랬습니다. 그리고 자랑할건해야지 그처방을 후발국가들에게 참고가됩니다. 중앙일보가 이 말을 하고 싶었구나. ㅋㅋㅋ 중간에 숨겨놔서 한 참 찾았쟎아. 독일 언론/기레기들도 우리나라 언론들처럼 그렇게 비합리적으로 정부를 개처럼 물어뜯는지도 한 번 확인 좀 해 줘 봐요. 그래. 중앙 니들말대로 자랑은 커녕 경계를 풀지 않는다고 치자. 어떻게든 정부까고 싶은 니들의 그 욕망도 이해하겠다 근데 중앙에 한국이어서 미안하다는 기레기가 있더라 메르스땐 배울걸 찾자더니 이번에는 한국인 자기비하를 하더라 그런것들과 한국에서 같이 살기 힘드니 독일로 귀화시켜라

대구 확진자 3191명 중 15%, 후각이나 미각 잃었다대구 지역 코로나19 확진자 3191명을 대상으로 후각과 미각에 대한 전화 모니터링 조사를 했다.

[브리핑] '어제 신규 확진자 64명 중 14명은 해외유입'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세계적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해외에서 국내로 들어온 입국자 중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어제 신규 확진자 64명 중 해외 유입과 관련한 사례는 총 14명으로 전체 신규 확진자의 21.9%를 차지하고 있다'고 23일 밝혔습니다.

국내 확진자 총 8,961명…집단 감염 · 해외 유입 지속어제 하루 동안 코로나19 국내 신규 확진자가 64명 추가됐습니다. 누적 확진자 수는 9천 명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안상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어제 하루 동안 64명이 국내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단독] 반성문 낸 '박사방' 공익요원...과거 출소 뒤 '반성문 잘 써 형량 줄여' 과시

‘치료 미끼 성폭행’ 저명 심리상담사, 항소심서 집행유예로 감형

아동문학계 노벨상 받은 ‘구름빵’ 작가 “절망에서 일어설 계기 돼”

‘강간문화’는 끝나야 한다, 우리는 인간이지 않은가

여기 온라인 개학에 냉가슴을 앓는 이들이 있다

10대 성착취물 170개 만들었는데…‘징역 3년’ 선고한 법원

[단독] ‘위안부 망언’ 류석춘 교수 송치…“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댓글 쓰기

Thank you for your comment.
Please try again later.

최근 뉴스

뉴스

24 3월 2020, 화요일 뉴스

이전 뉴스

“n번방 수사에 협조”…누리꾼들 텔레그램 탈퇴 캠페인

다음 뉴스

코로나19 확산 속 공룡 IT기업들 뜻밖의 ‘특수’
‘박사방’ 피해자 “이름 바꾸겠다”…검찰, 동영상 추적 삭제·임대주택 등 지원 ‘박사방’ 자료인데…성 착취 영상 등 2,600건 거래 경산서 진료 중 감염 50대 의사 위독 日 도쿄도 95명 확진, 또 ‘일일 최다’…총 682명 “환경미화원 허리 휠라” 100ℓ짜리 쓰레기봉투 제작 중단 잇따라 ‘자가격리 조치 거부’ 외국인 8명…“입국 거부” 부산항 입항 신청 크루즈 2척 중 1척 입항 허용 투표용지 QR코드에 개인정보 담긴다?…선관위, 허위사실 유포 6명 고발 [속보] 외래진료 중 코로나19 감염 내과의사 사망 메신저마다 '범죄 방'…'전담 경찰청' 지정해 수사한다 환자 환급금 빼돌려 쓴 길병원 전·현직 직원 4명 기소 '훔친 차로 사망사고 낸 10대 엄벌 청원' 40만 명 이상 참여
[단독] 반성문 낸 '박사방' 공익요원...과거 출소 뒤 '반성문 잘 써 형량 줄여' 과시 ‘치료 미끼 성폭행’ 저명 심리상담사, 항소심서 집행유예로 감형 아동문학계 노벨상 받은 ‘구름빵’ 작가 “절망에서 일어설 계기 돼” ‘강간문화’는 끝나야 한다, 우리는 인간이지 않은가 여기 온라인 개학에 냉가슴을 앓는 이들이 있다 10대 성착취물 170개 만들었는데…‘징역 3년’ 선고한 법원 [단독] ‘위안부 망언’ 류석춘 교수 송치…“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긴급진단, 전문가 인터뷰]①예방의학 전문가 “노동환경 바꿔 사회 전체 감염수준 낮추는 게 장기적 해법” 텔레그램 성착취 보도 기자, ‘박사방’ 회원들 협박에 경찰 고소 휘성 수면마취제류 약물 투입했다 상가 화장실에 쓰러져 경찰 출동 구름빵 백희나, 아동문학계 노벨상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상’ 수상 英 사재기 후폭풍...멀쩡한 식료품 포장된 채 버려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