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징용 언급 쏙 빼놓고…일, 군함도 역사왜곡 전시관

강제징용 언급 쏙 빼놓고…일, 군함도 역사왜곡 전시관

2020-03-31 오후 5:26:00

강제징용 언급 쏙 빼놓고…일, 군함도 역사왜곡 전시관

일본 정부가 군함도의 강제징용 역사를 왜곡하는 전시관을 도쿄 한복판에 열었습니다. 2015년 군함도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

일본 정부가 군함도의 강제징용 역사를 왜곡하는 전시관을 도쿄 한복판에 열었습니다. 2015년 군함도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할 때는 강제징용의 역사적 사실을 알리겠다고 약속했지만, 지키지 않은 겁니다.윤설영 특파원이 다녀왔습니다.[기자]산업유산 정보센터가 문을 연 곳은 도쿄 시내 한복판, 신주쿠에서 약 2km 떨어진 곳입니다.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기존의 전시관이나 박물관은 대부분 문을 닫았습니다.

시민 다리 짓이기는 홍콩 경찰…12살 어린이까지 체포 355일 만에 땅에서 웃다 '프로듀스 조작' PD 징역 2년 실형…'시청자 믿음 저버려'

그런데도 전시관 개관을 강행한 겁니다.개관식은 비공개로 진행됐고, 일반인 관람도 당분간 허용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오늘(31일) 문을 연 산업유산정보센터입니다.총무성 건물 일부를 개조해서 만든 곳인데요.오후에 개관식을 한 뒤, 지금은 이렇게 굳게 문이 닫혀져있습니다.[경비원 : 취재관계, 촬영 모두 거절하라는 지시를 받았습니다.]전시관엔 일본 근대 산업시설 자료가 전시됐지만, 군함도의 조선인 강제징용 사실에 대한 언급은 빠졌습니다.산케이신문은 "'(조선인이어서) 괴롭힘 당한 적은 없다'는 등의 증언이 전시됐다"고 전했습니다.

2015년 군함도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당시, "의사에 반해 끌려와 가혹한 환경에서 강제노역을 했다"는 내용을 알리기로 했던 국제사회와의 약속을 끝내 지키지 않은 겁니다.군함도에서 1200km나 떨어진 도쿄에 정보센터를 개설한 것 자체도 약속의 취지에 어긋납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JTBC 뉴스 »

😠 intaekim0795 NO JAPAN으로 그칠 일이 아니라 우리 민족 최악의 적으로 대해야 한다. 왜국은 한 번도 우리의 선린인 적이 없었던 나라이다. 우리나라의 주적은 왜구임을 국방백서에 명기해야 한다.,,

일본 군함도 정보센터 개관…'괴롭힘 없었다' 역사왜곡 논란일본 정부가 군함도를 포함한 메이지 시대 산업유산을 소개하는 정보센터를 도쿄에 설치하고 31일 개관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산케이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이 정보센터에선 제2차 세계대전 중에 군함도에서 생활한 재일 한국인의 '괴롭힘을 당한 적이 없다'는 증언이 동영상으로 소개되는 것으로 알려져 역사 왜곡 논란이 제기될 것으로 보입니다.

'나무 위 2주간 격리'…인도서 실제 일어나고 있는 일인도 벵골주 푸룰리아 한 마을에 특별한 자가격리 중인 주민들이 있습니다. 남부 도시인 첸 나이시에서 마을로 돌아오는 동안 감염의 위험이 있다고 판단돼 2주간의 격리 조치가 필요했지만 집에는 혼자 지낼 방이 없었던 주민 일곱 명. 전세계가 코로나19로 한국식 대처와 재팬식 대처 중국식 대처로 나뉘네요 에효

환풍기 작동 안됐다, 확진 58명 쏟아진 제2미주병원선 무슨 일집단감염이 일어난 대구 달성군의 정신과 운영 병원에서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무더기로 나왔다.

'n번방' 관전자 26만명, 텔레그램을 알면 처벌 가능하다?YTN라디오 (FM 94.5) [열린라디오YTN]□ 방송일시 : 2020년 3월 29일 (일) 20:20~21:00□ 진행 : 김양원 PD□ 출연 : 송영훈 뉴스톱 팩트체커*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n번방' 관전자 26만명, 텔레그램을 알면 처벌 가능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