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유흥업소 직원 2명 코로나19 확진…수백명 집단감염 우려

확진 연예인 접촉한 유흥업소 종업원과 종업원 동거인 양성 판정

2020-04-07 오후 3:26:00

강남구의 44번째 확진자인 30대 여성은 일본에 다녀온 30대 남성 연예인과 지난달 26일 접촉했다. 이 남성은 지난달 24일 일본에서 귀국 후 27일 증상이 발현됐다. 이후 지난달 31일 서초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 방문해 검사를 받고, 지난 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 연예인 접촉한 유흥업소 종업원과 종업원 동거인 양성 판정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한겨레 »

강남 대형 유흥업소 직원 감염…연예인 만난 뒤 '증상'이런 가운데 서울 강남의 한 대형 유흥업소에서 일하던 사람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일본에 다녀온 한 연예인을 통해서 감염된 걸로 파악됐는데 또 다른 집단 감염으로 이어지지는 않을지 걱정이 커지고 있습니다.

[Pick] 강남 대형 유흥업소 종업원 확진…'500명 방문했다'강남 역삼동의 한 대형 유흥업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방역당국이 파악에 나섰습니다. 지난 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36살 A 씨는 의심 증상이 나오기 이틀 전인 지난달 27일 오후 8시부터 하루 전인 28일 새벽 5시까지 9시간가량 이 업소에서 근무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니네 회사에도 몇놈 있을 것 같아 토나와 일본 다녀온 연예인 확진자는 누구?

강남 확진 30대 여성, 첫 동선 발표때 유흥업소 근무 빠졌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여성이 증상 발현 이틀 전까지 이 유흥업소에서 일한 것으로 알려져 감염 확산 우려가 나왔다. 강남구는 A씨가 지난달 27일 오후부터 28일 새벽까지 역삼동 한 유흥업소에서 일한 것으로 보고 당시 접촉자를 조사하고 있다.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을 당시 강남구청이

강남 유흥업소 종업원, 남성 연예인과 접촉 후 확진서울 강남의 대형 유흥업소 종업원이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해당 확진자는 강남구 논현동에 사는 36살 여성으로, 일본에 다녀온 뒤 확진된 서초구 거주 37살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뒤 감염된 것으로 추정됩니다.지난달 29일부터 증상을 느껴 자가격리하다가 지난 1일 검사받았으며, ... 접촉인지 밀접 접촉인지 초밀접 접촉인지 불확실. 그 남성 딴따라도 이름 까지면 끝났군 ㅋ

해외 다녀온 연예인 접촉한 유흥업소 여성 확진해외에 다녀온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뒤 감염된 30대 여성 2명 중 1명이 유흥업소 종사자로 뒤늦게 확인됐습니다. 이 여성은 증상 발현 이틀 전에 유흥업소에서 근무한 것으로 알려져 추가 감염이 잘들한다. 혐오감이 부글부글 동선공개하셈;; 쓰바 이러다 1년동안 대학교 못 가겠네 진짜

정세균 총리 '젊은이들 유흥업소 몰려 걱정...대책 논의'정세균 국무총리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불구하고 유흥업소에 몰리는 젊은이들이 많다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정 총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젊은이들이 일부 문을 연 클럽 등 유흥업소에 줄 서서 몰려들고 있다고 지적하고 밀폐된 공간에서 서로 부딪치는 클럽은 집단감염 위험이 커 젊은이들이 '조... 현실은 개저들 잘가는 룸사롱에서 터짐 그냥 출입금지 아니면 휴업 해야되지 않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