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펜' 품은 갤럭시S22 시리즈 다음달 공개…가격은?

외신들은 부품 공급난으로 전작보다 100달러 정도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삼성전자, 갤럭시

2022-01-17 오후 12:58:00

삼성전자 가 내달 초 최상급 스마트폰인 ' 갤럭시 S22 ' 시리즈를 공개합니다.\r 삼성전자 갤럭시 S22

외신들은 부품 공급난으로 전작보다 100달러 정도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중앙일보최은경 기자 해외 정보기술(IT) 매체가 공개한 삼성전자 갤럭시S22 울트라의 예상 모습. [사진 렛츠고디지털]삼성전자가 다음 달 초 차기 최상급 스마트폰인 갤럭시S22 시리즈를 공개할 예정인 가운데 가격을 어떻게 책정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부품 공급난 등으로 가격이 소폭 상승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지만 동결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17일 정보기술(IT) 업계와 외신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다음 달 9일 언팩(신제품 공개) 행사에서 갤럭시S22와 갤럭시S22 플러스, 갤럭시S22 울트라를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갤S22 출시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점은 스타일러스펜(S펜) 탑재다. 업계는 갤S22 울트라 모델에 갤S 시리즈 최초로 내장형 S펜이 들어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단종설에 휩싸인 갤럭시노트 시리즈와 갤S22 울트라가 통합되는 셈이다. 전작인 갤S21 울트라에서도 S펜을 쓸 수 있었지만 내장된 형태는 아니었다.S펜이 ‘패블릿(폰+태블릿)’ 시장을 선도한 갤노트의 상징적 요소로 꼽힌 터라 갤S22 울트라의 모델명이 ‘갤럭시S22노트’가 될 것이라는 추측도 나왔다. 울트라 모델은 뒷면 카메라 부분 디자인도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중앙일보 »

한겨레 서포터즈 벗

지금 여기, 한겨레 후원으로 벗이되어 주세요. 가치있는 뉴스 공동체, 더 섬세하게 쓰겠습니다. 한겨레 저널리즘을 다양한 방식으로 후원할 수 있습니다 -한겨레 서포터즈 벗 | 후원하기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

갤럭시 S22 2월 공개..반도체 공급난에 가격 오르나

'솔로지옥' 송지아 '무심한 '동태지아' 눈빛? 진짜 이유는…'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솔로지옥'에 출연해 스타로 떠오른 유튜버 송지아가 '솔로지옥'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습니다.

김건희 통화 공개 후…친여 인사들 “판도라의 상자가 아니었다”반면 친여 성향의 인사들은 방송 내용이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서울의 소리에 녹취록 원본 주라고 했냐? 그러니 너네 주인을 국민들이 방가놈들 이라고 부르고 너네를 그밑에서 밥 빌어먹는 놈들이라고 비아냥을 하지 ㅉㅉ 풉~ 역시 기래기 언론들, 출입국 기록도 없다더니 같이 여행갔다고 했네 이게 어찌된 일인지 취재좀 해봐

임금체불로 출국 못 해도 보호소에 수감, 죄 없는 옥살이국내에서 임금을 떼인 피해자들인데… 사실상 감옥에 갇힌 셈입니다.

김건희 '잘하면 1억 줄 수 있다…보수는 돈 챙겨줘서 미투 안 터져'김건희씨는 경선 과정에서 윤 후보의 최대 경쟁자였던 홍준표 의원에 대한 견제 작업에 이 기자가 참여해 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김건희 윤석열

'멸콩'과 '브랜든'의 평행이론...독성 품은 '밈' 정치의 운명은무해함을 가장하고 전혀 상관없어 보이는 메시지를 '정치화'하는 활동은 미국 정치권에서도 자주 볼 수 있는 풍경입니다.

다음달 ‘S펜’ 품은 갤럭시S22 출격…부품난에 가격 올라가나 중앙일보 최은경 기자  해외 정보기술(IT) 매체가 공개한 삼성전자 갤럭시S22 울트라의 예상 모습. [사진 렛츠고디지털] 삼성전자가 다음 달 초 차기 최상급 스마트폰인 갤럭시S22 시리즈를 공개할 예정인 가운데 가격을 어떻게 책정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부품 공급난 등으로 가격이 소폭 상승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지만 동결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17일 정보기술(IT) 업계와 외신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다음 달 9일 언팩(신제품 공개) 행사에서 갤럭시S22와 갤럭시S22 플러스, 갤럭시S22 울트라를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갤S22 출시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점은 스타일러스펜(S펜) 탑재다. 업계는 갤S22 울트라 모델에 갤S 시리즈 최초로 내장형 S펜이 들어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단종설에 휩싸인 갤럭시노트 시리즈와 갤S22 울트라가 통합되는 셈이다. 전작인 갤S21 울트라에서도 S펜을 쓸 수 있었지만 내장된 형태는 아니었다. S펜이 ‘패블릿(폰+태블릿)’ 시장을 선도한 갤노트의 상징적 요소로 꼽힌 터라 갤S22 울트라의 모델명이 ‘갤럭시S22노트’가 될 것이라는 추측도 나왔다. 울트라 모델은 뒷면 카메라 부분 디자인도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이름도 갤S22 노트? 노태문 “언팩 때 밝힐 것” 2020년부터 불거진 갤노트 단종설은 지난해 출시한 갤럭시Z 시리즈(폴더블폰)이 히트하면서 기정사실로 굳어지는 분위기다. 삼성전자 측은 이에 대해 명확한 답을 내놓지 않고 있다. 노태문 삼성전자 모바일경험(MX)사업부장(사장)은 이달 초 소비자가전쇼 기간 중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갤S22의 네이밍에 관심이 많아 감사하지만 공개 시점에 정확한 정보를 말씀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해외 정보기술(IT) 매체가 공개한 삼성전자 갤럭시S22 울트라의 예상 모습. [사진 렛츠고디지털] 이번 갤S22 시리즈의 화면 크기는 기본형 6.1인치, 플러스 6.6인치, 울트라 6.8인치으로 예상된다. 기본형과 플러스 모델은 각각 전작보다 1인치 줄었으며 울트라는 그대로다.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는 삼성 엑시노스나 퀄컴 스냅드래곤이 탑재될 전망이다. 색상은 블랙·화이트·그린·레드 4가지로 예상되는데 최상급 모델에 레드 색상을 포함한 것은 처음이다. 외신들은 갤S22의 가격이 AP 등 핵심 부품 공급난으로 전작보다 100달러(약 12만원) 정도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해외 IT 매체 샘모바일이 예상한 가격은 기본형 899달러(약 107만원), 플러스 1099달러(약 131만원), 울트라 1299달러(155만원)다. 전작은 기본형 99만9900부터였다. 일부에서는 판매 확장을 위해 가격을 올리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삼성은 한해 14억 대가량 팔리는 스마트폰 시장에서 올해 3억 대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갤S 시리즈가 삼성의 대표 스마트폰이라는 상징성을 고려해 가격을 동결할 수 있다는 얘기다. 업계에 따르면 갤S22는 예약 판매를 거쳐 다음 달 말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언팩에서 태블릿 신제품인 갤럭시탭 S8을 함께 공개할 것으로 보인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