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정호 결승골' 전북, 5년 연속 우승 보인다!

'홍정호 결승골' 전북, 5년 연속 우승 보인다! #SBS뉴스

Sbs 뉴스, 뉴스

2021-11-28 오후 3:36:00

' 홍정호 결승골 ' 전북, 5년 연속 우승 보인다! SBS뉴스

프로축구 선두 전북이 대구를 꺾고 5년 연속 우승에 바짝 다가섰습니다. 2위 울산에 승점 2점 차로 앞서 마지막 경기에서 비기기만 해도 우승이 유력해졌습니다.

올 시즌 최소 실점을 이끈 전북의 방패이자 주장 홍정호가 가장 중요한 순간 날카로운 창끝도 뽐냈습니다.홍정호는 대구와 0대 0으로 맞선 후반 2분, 쿠니모토의 코너킥을 잡아 오른발 터닝슛으로 골망을 흔들었습니다.홍정호가 화려하게 날아오른 뒤 문선민이 쐐기를 박았습니다.41분 역습 상황에서 상대 수비를 제친 뒤 골키퍼 키를 살짝 넘는 재치 있는 칩슛을 성공했습니다.2대 0으로 이긴 전북은 한 경기를 남기고 2위 울산에 승점 2점 차 리드를 잡아 5년 연속 우승의 희망을 키웠습니다.

[홍정호/전북 주장 : 다음 경기 저희 홈 경기에서 꼭 제주전을 이겨서 우승컵을 들어 올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습니다.]울산은 수원과 득점 없이 비겨 16년 만의 우승에 빨간불이 켜졌습니다.이동경의 페널티킥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고,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는 골대가 득점을 가로막았습니다.후반에는 이동준이 헤딩골을 넣고 세리머니까지 펼쳤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간발의 차 오프사이드로 판명됐습니다.---강원 최용수 감독은 데뷔전에서 친정팀 서울과 0대 0으로 비겼습니다.

서울은 1부 리그 잔류를 확정했고, 11위 강원은 대전과 승강 플레이오프를 치르게 됐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SBS 뉴스 »

‘의원간 불륜’ 퇴출당한 김제시의원이 본회의장에 다시 나타난 까닭은불륜사건 당사자인 A의원이 낸 제명처분 불복소송에서 법원이 A의원의 손을 들어줬다. A의원 보다 한달 앞서 제명된 불륜 상대 의원인 B의원도 불복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지방제정 부도사태이고 이작은 나라에서 국민혈세만 낭비되는 시도의원들이 뭐가 필요해 없애라 세금이 아깝다 매일 부정부패나 하고 이런 성희롱 성폭행등도 저질러 싸움질 이나 하고 제발🙏🏾시도의원 없애라 인구도 줄어들고 있는데 말야 무슨 지방자치제야 거의다 제정돈을 마구 사용 망할지방 많아 '의원간 불륜 무혐의' 다 큰 남자와 여자 사이에 무슨 불륜이 있겠소? 할배가 보기에 판사가 제대로 판결하지 않았나 싶다. 한편 나라가 디비진다. 💀국정원 해킹사건(빨간 마티즈)에 연루된 박지원(국정원장),서훈,김상균,박정현,김준환 등이 대검에 피소됐는데...조만간에 모두 구속된다. 많관부! 대한민국의 모든 불공정은 폐쇄적인 법과 폐쇄적인 법충이들에게서 나오니 법충이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한다

식당에서 휴대용 부탄가스 폭발해…손님 얼굴에 화상전북 전주의 한 식당에서 휴대용 부탄가스가 폭발하면서 손님 5명이 다치는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어제 저녁 8시쯤 전주 덕진구의 한 음식점에서 굴을 삶던 중 부탄가스가 터졌습니다.

누가 대통령 돼도 ‘대권’은 없다임기 5년 대통령제에는 ‘승자의 저주’가 걸려 있습니다. 당선되는 그 순간부터 야당의 반대에 직면하는 것이 한국 대통령의 운명입니다. 대통령을 망가뜨려야 야당에 집권의 기회가 오기 때문입니다. 저주를 풀어야 합니다. 권력구조를 바꾸고 선거제도를 개편해야 합니다. 한걸레 폐간되면 생각해보자 국회의원이라는 자가 면책특권있다고 가짜뉴스를 이렇게 만들어도 막을 방법이 없으니 반듯이 면책특권을 없애도록 입법을 추진해야합니다 YouTube에서 '진성준, 김은혜 ‘대장동 제보’ 흘리기에 “자신있으면 면책특권 떼고 기자회견장 가라”' 보기 대통령이 너무 인기집착 내리는 안주하려는 경향이 있다. 누구든 대권을 잡으면 국가와 국민을 위하여 욕을 좀 먹더라도 강력한 카리스마로 리더의 역할에 충실하여야한다. 어차피 지지세력은 반대하지 않고 대통령을 믿어줄것이다.

코로나 우려 변이 ‘오미크론’ 출현에 각국 앞다퉈 입국 규제세계보건기구(WHO)는 26일(현지시각) 이례적인 규모로 돌연변이된 이 변이를 ‘우려 변이’로 분류하면서 이름을 ‘오미크론’으로 붙였다고 에이피(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세계보건기구는 “다른 변이와 비교했을 때 재감염 위험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