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상금 잔치' 보도에 통합노조 본부장 '개탄 금할 수 없다'

2022-06-27 오전 8:29:00

강남구 "다른 지자체에서도 시행... 심사위도 정식으로 열었다" 반박

강남구청, 임성철

' 포상금 잔치' 보도에 통합노조 본부장 '개탄 금할 수 없다' 강남구청 임성철 통합노조 포상금 정수희 기자

강남구 "다른 지자체에서도 시행... 심사위도 정식으로 열었다" 반박

해당 언론은 강남구가 최근 3년간 코로나 방역 관련 격무에 시달리는 직원들 사기 진작용으로 거의 전 직원에게 매년 '포상금' 형식으로 총 16억원을 나눠줬다고 보도했다. 또한 포상을 하려면 심사위원회를 열어야 한다는 자체 규정도 어겼고 '현장 행정 탐방' 명목으로 해마다 1인당 30만~50만원씩 포상금을 받은 공무원들은 그 돈을 전국 여행지에서 사용했으며 16억원 가운데 4억5000만원을 지방선거를 앞둔 지난 1~5월에 지급해 '선거법 위반' 논란도 제기됐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임성철 본부장은"이 포상금은 원래 코로나 발생 전에 직원들 해외연수로 나갔던 복지정책이었다"면서"코로나 발생 이후에 해외로 나갈 수 없어 그걸 국내로 돌려 그 비용 안에서 모든 직원들의 복지향상을 위해 노력한 것인데 예산낭비라고 몰아가는 것에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반박했다.이어"포상금은 구청에서 줄 수 있는 것이다. 정책을 새로 만들어 포상금을 지급했다면 문제가 될 수 있지만 지금 시행한 지 2년이 넘어가고 있는데 그때는 가만히 있다가 이제와 선거와 연관이 있다고 고발한 것은 무슨 의도가 있어 보인다"고 꼬집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오마이뉴스 »

[단독] 강남구, 전직원에 3년간 16억 포상금 잔치단독 강남구, 전직원에 3년간 16억 포상금 잔치 코로나 격무에 사기진작용 명목 1인당 年30만~50만원 현장탐방비 6·1선거 前 4억, 선거법위반 논란 시민단체, 권익위·市선관위에 고발 억울해서1인시위중 유x형은 정부출연연구소를 장기근속했는데, 진짜 여행같은 거 갈 때 회사 직원 할인해주는 콘도만 가고, 거기서도 돈 더 내야 쓸 수 있는 서비스는 절대로 이용을 안했습니다. 카드도 회사카드로 썼어요. 나한테 돈 많이 들었다 그랬는데, 무슨 돈이 들었다는 거죠? 얼씨구 지화자 좋구나 흥청대며 놀았다 송사리때 잡지 말고 대장동을 위시한 모든 사건 속 상상못할 금액 수사해 부정선거 자유민주주의 꽃 투표권에 장난질한 중공시징핑 매국노 홍석현 이해찬 윤호중 늙은 논객들 등 모조리 수사해라 위장보수신문 소리 듣지 않으려면

전직원에 3년간 16억 줬다…강남구청 '격려금 잔치' 논란강남구는 '고생하지 않은 직원이 없어 모두에게 지급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r 강남구청 격려금 직원 포상금

[단독] 강남구, 전직원에 3년간 16억 포상금 잔치단독 강남구, 전직원에 3년간 16억 포상금 잔치 코로나 격무에 사기진작용 명목 1인당 年30만~50만원 현장탐방비 6·1선거 前 4억, 선거법위반 논란 시민단체, 권익위·市선관위에 고발 억울해서1인시위중 유x형은 정부출연연구소를 장기근속했는데, 진짜 여행같은 거 갈 때 회사 직원 할인해주는 콘도만 가고, 거기서도 돈 더 내야 쓸 수 있는 서비스는 절대로 이용을 안했습니다. 카드도 회사카드로 썼어요. 나한테 돈 많이 들었다 그랬는데, 무슨 돈이 들었다는 거죠? 얼씨구 지화자 좋구나 흥청대며 놀았다 송사리때 잡지 말고 대장동을 위시한 모든 사건 속 상상못할 금액 수사해 부정선거 자유민주주의 꽃 투표권에 장난질한 중공시징핑 매국노 홍석현 이해찬 윤호중 늙은 논객들 등 모조리 수사해라 위장보수신문 소리 듣지 않으려면

전직원에 3년간 16억 줬다…강남구청 '격려금 잔치' 논란강남구는 '고생하지 않은 직원이 없어 모두에게 지급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r 강남구청 격려금 직원 포상금

아침마다 각본 없는 도어스테핑… 국민 소통·정부 혼선 '양날의 검''국정 최고 책임자가 매일 아침 생방송으로 각본 없는 기자회견에 임하는 것과 다름이 없다. 어떻게 조마조마하지 않을 수 있겠나.'

양향자, 반도체특위 위원장 맡는다 '국힘 약속 믿고 수락'민주당 텃밭인 광주 서구을을 지역구로 두고 있지만 현재는 무소속입니다.\r양향자 반도체특위 양향자 의원님은 참 양심바른 정치인이다 민주당에 이런분 3명 만 계셔도 국회정상화 됬을텐데 대한민국엔 왜 행동하는 의인이 없을까 김대중 대통령 이라면 양의원 칭찬폭 탄 맞았 겠네요~!? 중앙일보야, 왜 고졸 양향자가 삼성전자 상무까지 될수 있는지 이해가 되지? 생존 본능이 장난이 아니지? 중앙일보 고졸 여사원이 논설위원 됐다고 생각해봐. 이해가 될거야.

27일 한 시민단체가 지난 3년간 서울 강남구청이 소속 직원들을 대상으로 16억원 규모의 포상금 잔치를 벌였다고 주장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임성철 통합공무원노조 서울시본부장(강남구 논현2동 복지팀장)은"예산 낭비가 아니고 기존에 복지예산으로 잡혀 있는 범위 내에서 사용한 것으로 문제가 없다"고 반박했다..강남구청사..

해당 언론은 강남구가 최근 3년간 코로나 방역 관련 격무에 시달리는 직원들 사기 진작용으로 거의 전 직원에게 매년 '포상금' 형식으로 총 16억원을 나눠줬다고 보도했다. 또한 포상을 하려면 심사위원회를 열어야 한다는 자체 규정도 어겼고 '현장 행정 탐방' 명목으로 해마다 1인당 30만~50만원씩 포상금을 받은 공무원들은 그 돈을 전국 여행지에서 사용했으며 16억원 가운데 4억5000만원을 지방선거를 앞둔 지난 1~5월에 지급해 '선거법 위반' 논란도 제기됐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임성철 본부장은"이 포상금은 원래 코로나 발생 전에 직원들 해외연수로 나갔던 복지정책이었다"면서"코로나 발생 이후에 해외로 나갈 수 없어 그걸 국내로 돌려 그 비용 안에서 모든 직원들의 복지향상을 위해 노력한 것인데 예산낭비라고 몰아가는 것에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2020년에는 5억6200만원을 지급했고, 2021년에는 5억8500만원을 나눠줬다. 이어"포상금은 구청에서 줄 수 있는 것이다. 정책을 새로 만들어 포상금을 지급했다면 문제가 될 수 있지만 지금 시행한 지 2년이 넘어가고 있는데 그때는 가만히 있다가 이제와 선거와 연관이 있다고 고발한 것은 무슨 의도가 있어 보인다"고 꼬집었다.

임 본부장은"벤치마킹을 통한 직원 업무향상 및 사기진작 프로그램을 정치적 이유로 예산낭비로 몰아가는 작태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면서"앞으로 전 시ㆍ군ㆍ구로 확대되어야 할 복지정책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강남구 관계자는 “지난 3년간 코로나가 발생해 전 직원들이 고생했다. 강남구청 한 직원도"그 동안 해외연수는 팀장급 이상이 되어야만 다녀올 수 있어서 7급 이하 직원들의 경우 연수자체를 생각하기 어려웠다"라면서"그러나 코로나가 터지고 나서 해외연수 대신 국내로 돌려 그걸 전 직원들이 갈 수 있게 돼 많은 직원들이 좋아했던 정책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직원들도 연수가기 전에 계획서를 작성하고 다녀와서는 보고서도 쓰기 때문에 단순히 놀러만 가는 연수는 아니"라면서"우리가 제출한 보고서가 심사를 거쳐 우수 사례로 선정되기도 해 모두들 반기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강남구도 이번 보도에 대해"언론보도에 따르면 타 지자체에서 없는 유일무이한 것이라 하는데 다른 곳에서도 시행하고 있고 심사위원회 개최도 이전에는 약식으로 열었지만 올해는 정식으로 열었다"고 반박했다. 이어 “강남구가 유동인구도 많고 확진자수도 많았다. 또한"처음부터 전 직원을 주려하려고 한 것은 아니지만 코로나에 대응한 직원들이 콜센터 업무까지 하면서 다른 곳보다 많았고 그러다보니 전 직원대상이 된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덧붙이는 글 | 강남내일신문 게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