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회에 와르르' 류현진 '제구가 흔들렸어요'

2022-04-11 오후 2:53:00

선두 타자를 볼넷으로 내보낸 이후 갑자기 흔들리기 시작했습니다.

야구, 류현진

선두 타자를 볼넷으로 내보낸 이후 갑자기 흔들리기 시작했습니다.

토론토 류현진 선수가 시즌 첫 등판에서 4회도 못 채우고 6실점으로 무너졌습니다. 김수근 기자입니다. 2회 솔락에게 한점 홈런을 내주긴 했지만‥ 류현진 의...

토론토의 류현진 선수가 시즌 첫 등판에서 4회도 못 채우고 6실점으로 무너졌습니다.김수근 기자입니다.◀ 리포트 ▶2회 솔락에게 한점 홈런을 내주긴 했지만‥류현진의 출발은 나쁘지 않았습니다.3회까지 삼진 4개를 잡아내며 호투했습니다.타선도 시작부터 폭발했습니다.홈런 4방으로만 6점을 지원하며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했습니다.하지만 타순이 한 바퀴 돈 4회.선두 타자를 볼넷으로 내보낸 이후 갑자기 흔들리기 시작했습니다.상대가 연속으로 초구에 승부를 걸어왔습니다.

한번은 호수비로 막았지만‥이후 계속해서 안타를 허용하며 점수를 내줬고 타구가 허벅지를 맞고 내야 안타가 되는 등 운까지 따르지 않았습니다.결국 6-4로 앞선 4회 원아웃 상황에서 류현진은 마운드를 내려갔고‥구원 투수가 2타점 적시타를 얻어 맞으면서 3과 3분의 1이닝, 6실점으로 시즌 첫 등판을 마쳤습니다.토론토도 12:6,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습니다.[류현진 / 토론토]"제구가 좀 받쳐줘야 하는데 4회 때는 안 됐던 거 같고‥(실점) 조금씩 줄이면서 선발투수가 최소한 할 수 있는 역할, 5이닝·6이닝 ·7이닝 이렇게 항상 던질 수 있게끔 하겠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MBC News (MBC뉴스) »

커터도 체인지업도 다 얻어맞았다…류현진 최악의 시즌 첫 등판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3회까지만 해도 류현진 (35)이 토론토 블루제이스 선발 투수 중 올해 가장 먼저 승리를 챙길 것으로 보였지만,...

'빅리그 10년 차' 류현진, 2022 시즌 항해 시작'빅리그 10년 차' 류현진 , 2022 시즌 항해 시작 MLB 텍사스_레인저스 코리안_몬스터 토론토 _블루제이스 류현진 양형석 기자

류현진, MLB 토론토 개막 3연승 잇는다…11일 첫 등판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류현진 (35)이 시즌 첫 등판에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개막 3연승을 이어간다.

류현진, 최악의 출발…텍사스전 3⅓이닝 6실점 강판 토론토 타선이 점수를 넉넉히 뽑아내 패전투수가 되지는 않았으나 평균자책점 16.20으로 2022 시즌을 시작하게 됐다.

류현진, 3.1이닝 6실점…아쉬운 첫 등판 토론토 류현진 이 한 차례 위기에서 대량 실점을 허용하며 올 시즌 첫 등판을 아쉽게 마무리했습니다. 류현진 은 1회를 삼자범퇴로 처리하며 깔끔하게 출발했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4회 집중타 맞은 류현진, 시즌 최악의 출발4회 집중타 맞은 류현진 , 시즌 최악의 출발 MLB 텍사스_레인저스 코리안_몬스터 토론토 _블루제이스 류현진 양형석 기자

◀ 앵커 ▶ 토론토의 류현진 선수가 시즌 첫 등판에서 4회도 못 채우고 6실점으로 무너졌습니다.6-1로 앞선 4회 4연속 안타 맞고 와르르…면도날 제구 회복 숙제 안아 텍사스 상대로 시즌 첫 선발 등판한 류현진 [캐내디안 프레스/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3회까지만 해도 류현진(35)이 토론토 블루제이스 선발 투수 중 올해 가장 먼저 승리를 챙길 것으로 보였지만, 기대는 4회에 와르르 무너졌다.'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2022 시즌 첫 등판에서 첫 승 사냥에 나선다.류현진은 11일 오전 2시 30분(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리는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홈 개막 3연전의 마지막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김수근 기자입니다. ◀ 리포트 ▶ 2회 솔락에게 한점 홈런을 내주긴 했지만‥류현진의 출발은 나쁘지 않았습니다. 류현진은 11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텍사스 레인저스와 치른 홈 개막 3연전의 마지막 경기에 선발 등판해 3⅓이닝 동안 홈런 1개 등 안타 5개를 맞고 볼넷 2개를 허용해 6실점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3회까지 삼진 4개를 잡아내며 호투했습니다. 토론토 이적 후 지난 2년 연속 개막전 선발 투수로 나섰던 류현진은 올 시즌 호세 베리오스와 케빈 가우스먼에 이어 3선발로 시즌을 시작한다. 타선도 시작부터 폭발했습니다. 뭇매에 장사 없었다. 홈런 4방으로만 6점을 지원하며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했습니다. 류현진은 올해 시범경기에서 딱 한 번 등판하고 청백전과 시뮬레이션 경기로 컨디션을 끌어올린 뒤 텍사스와 대결한다.

하지만 타순이 한 바퀴 돈 4회. 볼에 위력이 없어 방망이에 정통으로 맞아 나가는 타구가 많았다. 토론토 선발진 강화, '에이스 부담'도 덜었다 토론토는 작년 시즌 메이저리그 30개 구단에서 팀 타율  2위(. 선두 타자를 볼넷으로 내보낸 이후 갑자기 흔들리기 시작했습니다. 상대가 연속으로 초구에 승부를 걸어왔습니다. 지난달 23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스를 상대로 시범경기에 딱 한 번 등판한 류현진은 청백전과 시뮬레이션 투구로 이닝과 투구 수를 늘린 뒤 이날 정규리그에 처음 등판했다. 한번은 호수비로 막았지만‥이후 계속해서 안타를 허용하며 점수를 내줬고 타구가 허벅지를 맞고 내야 안타가 되는 등 운까지 따르지 않았습니다. 마운드에서도 작년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수상자 로비 레이(시애틀 매리너스)를 보유하고 있었다. 결국 6-4로 앞선 4회 원아웃 상황에서 류현진은 마운드를 내려갔고‥구원 투수가 2타점 적시타를 얻어 맞으면서 3과 3분의 1이닝, 6실점으로 시즌 첫 등판을 마쳤습니다. 1회 석 점 홈런 치고 동료의 환영 받는 채프먼 [USA 투데이/로이터=연합뉴스] 조지 스프링어의 1회말 선두 타자 홈런, 맷 채프먼의 3점 홈런, 대니 잰슨, 블라디미르 게레로의 솔로포가 연달아 터지는 등 타선이 초반에 6점을 벌어준 덕분에 류현진은 2022년 첫 승리를 손쉽게 수확하는 것처럼 보였다.29로 잘 던졌다.

토론토도 12:6,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습니다. [류현진 / 토론토] "제구가 좀 받쳐줘야 하는데 4회 때는 안 됐던 거 같고‥(실점) 조금씩 줄이면서 선발투수가 최소한 할 수 있는 역할, 5이닝·6이닝 ·7이닝 이렇게 항상 던질 수 있게끔 하겠습니다. 2회 닉 솔락에게 속구를 던졌다가 우월 솔로 홈런을 내준 걸 불의의 일격으로 치자면, 4회에는 코너에 몰려 정신없이 얻어맞은 것과 다름없었다. 토론토는 작년 시즌 중반 미네소타 트윈스에서 트레이드로 영입해 12경기에서 5승4패 평균자책점3." ------------ 탬파베이의 최지만은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2루타 포함해 2안타 1타점을 기록했고, 샌디에이고의 김하성은 3루타로 시즌 첫 안타를 신고했습니다. MBC 뉴스 김수근입니다. 류현진은 가버에게 공을 8개나 던졌다. 영상편집 : 김관순 "본 영상은 저작권 관계로 MBC 뉴스 홈페이지에서 시청하실 수 있습니다. 토론토는 이에 그치지 않고 작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에서 14승6패2. 가장 경계해야 할 타자는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시절 동료인 코리 시거다.

"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1사 2루에서 솔락은 류현진의 체인지업을 잡아당겨 다시 안타를 쳤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 1사 1, 3루에서 컬버슨은 류현진의 몸쪽에 낮게 떨어지는 체인지업을 기다렸다는 듯 받아쳐 유격수와 2루수 시프트를 뚫고 1타점 좌전 적시타를 날린 뒤 허술한 중계 플레이를 틈타 2루에 안착했다. 류현진은 2020년의 야마구치 슌(요미우리 자이언츠)에 이어 2년 만에 다시 일본인 동료가 생겼다.kr ▷ 카카오톡 @mbc제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