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만장자에서 노숙인으로' 중국 사업가의 기구한 인생 | 연합뉴스

'천만장자에서 노숙인으로' 중국 사업가의 기구한 인생

2022-01-23 오전 9:54:00

'천만장자에서 노숙인으로' 중국 사업가의 기구한 인생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백만장자 부럽지 않던 기업 회장이 노숙인으로 전락했다.'

[펑파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백만장자 부럽지 않던 기업 회장이 노숙인으로 전락했다."지난 22일 중국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서는 광둥(廣東)성 선전(深천)의 한 75세 노숙인이 핫이슈로 떠올랐다.중국 매체 펑파이(澎湃)에 따르면 이 노숙인의 정체는 한때 '천만장자'로 불리며 기업 3곳을 창업, 경영했던 장위안천(姜元陳) 선전성룽파 식품공업유한공사 전 회장으로 확인됐다.

광고산둥(山東)성 옌타이(煙台) 출신인 장 전 회장은 옌타이에서 의류회사를 차려 성공을 거둔 뒤 홍콩과 선전에서 식품 회사를 운영했다.당시 그의 회사 지분은 90%를 넘었으며, 회사 직원 역시 수백 명에 달했다.그는 2003∼2009년 공격적으로 사업을 확장했다가 지속적인 사업 확장에 결국 많은 빚을 지게 됐다.결국 장 전 회장은 은행 대출을 갚지 못하게 되면서 2017년 파산했고 2020년부터 선전 거리를 떠돌면서 노숙 생활을 시작했다.고령인 그는 거리에서 생활하며 폐품을 모아 팔거나 구걸을 해 끼니를 때웠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연합뉴스 »

사업하다 망해도 자살안한것만도 다행이다ㅜ 힘내이소

영화도 신냉전…중국, '국뽕영화' 앞세워 할리우드와 결별수순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중국이 전세계 최대 규모의 강력한 '내수용' 영화 시장을 구축하면서 미국 할리우드 문화의 영향권에서 멀어지고 ...

中 작년 정저우 수재 사망자수 은폐 의혹 사실로 드러나(종합) | 연합뉴스(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사망·실종자 380명 등 큰 인명 피해를 초래한 작년 7월 중국 허난(河南)성 정저우(鄭州) 수재 당시 당... 저런일이 밝혀진다는게 발전하는거지. 우리도 대통령 내무장관이 전국에 지자체장 전부 임명할때 저런 일 많았다. 밉보이면 목이 날라가니까 국민은 생각않고 상전 비위만 맞추는거지. 근데 지금도 지방자치제 싫다는 애들이 국민 절반이 넘잖니. 민주주의보다는 독재가 체질에 맞는거지.

'지소연 2골' 한국 여자축구, 아시안컵 첫 경기 베트남 3-0 완파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한국 여자 축구가 첫 '아시아 정상' 도전의 스타트를 순조롭게 끊었다.

일본 코로나 신규 확진 5만명 육박…방역 비상조치 추가 확대 | 연합뉴스(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일본에서 21일 5만명에 육박하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보고됐다. 정확히 말하면 누진 확산이 정확한 상황 아직도 정확한 수치가 안나옴

동남아축구에 '한국인 지도자' 열풍…말레이시아로 가는 김판곤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동남아시아 축구에서 한국인 지도자의 주가가 치솟고 있다. 돈도 좋지만 짱깨들 한테는 가지들 마시길

'알박기' 지적 속 文정부 임기말 연이은 인사 좌초 | 연합뉴스(서울·카이로=연합뉴스) 임형섭 조민정 기자=정부의 고위직 인사가 21일 연이어 좌초됐다. 흐흐흐흐흐ㅋㅋㅋㅋㅋ 쪽 팔림도 모르는 ㆍㆍㆍ 이 정권 법무장관들은 어쩜 한결같은지 ㆍㆍㆍ 대단한 정권 장관들 윤석열 캠프 연합기레기의 편파뉴스 건희한테 얼마 받았니?

노숙인이 된 중국 기업 회장 장위안천 [펑파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백만장자 부럽지 않던 기업 회장이 노숙인으로 전락했다." 지난 22일 중국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서는 광둥(廣東)성 선전(深천)의 한 75세 노숙인이 핫이슈로 떠올랐다. 중국 매체 펑파이(澎湃)에 따르면 이 노숙인의 정체는 한때 '천만장자'로 불리며 기업 3곳을 창업, 경영했던 장위안천(姜元陳) 선전성룽파 식품공업유한공사 전 회장으로 확인됐다. 광고 산둥(山東)성 옌타이(煙台) 출신인 장 전 회장은 옌타이에서 의류회사를 차려 성공을 거둔 뒤 홍콩과 선전에서 식품 회사를 운영했다. 당시 그의 회사 지분은 90%를 넘었으며, 회사 직원 역시 수백 명에 달했다. 그는 2003∼2009년 공격적으로 사업을 확장했다가 지속적인 사업 확장에 결국 많은 빚을 지게 됐다. 결국 장 전 회장은 은행 대출을 갚지 못하게 되면서 2017년 파산했고 2020년부터 선전 거리를 떠돌면서 노숙 생활을 시작했다. 고령인 그는 거리에서 생활하며 폐품을 모아 팔거나 구걸을 해 끼니를 때웠다. 장 전 회장은 펑파이와 인터뷰에서"가족들이 파산 이후 나를 버렸다"면서"선전으로 돌아와 재기하고 싶었지만 잘되지 않았고, 언제부터 길거리를 떠돌았는지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장 전 회장에게는 아내와 아들 둘, 딸 하나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그는 1990년대에 사업이 성공한 뒤 가족을 떠났고, 이후 가족과 거의 연락하지 않고 지냈다. 장 전 회장의 소식이 알려지자 가족들은 그를 고향인 산둥으로 데려가기로 했다. 장 전 회장의 아들은"누리꾼들의 관심에 감사를 표한다"면서"우리는 아버지를 버린 적이 없고, 몇 년 전에도 연락을 취했지만 닿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지난날의 아픔에 대해서는 더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며"아버지가 이렇게 초라하게 지내는지는 몰랐다. 이제 모든 것은 지나갔다"고 덧붙였다. 가족 품으로 돌아가는 장 전 회장 [펑파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china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