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기다린 팬들 위해' 재미로 무장했던 V-리그 올스타들

오랜만에 올스타전을 보게 된 팬들에게 재미를 주는 것에 초점이 맞춰졌다. #V-리그 #올스타전

올스타전

2022-01-23 오후 3:00:00

오랜만에 올스타전 을 보게 된 팬들에게 재미를 주는 것에 초점이 맞춰졌다. V-리그 올스타전

실수를 했지만 아무도 나무라지 않은 경기. 승부보단 재미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경기. 코로나19 여파로 3년 만에 열린 V-리그 올스타전 풍경이었다. 23일 오후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실수를 했지만 아무도 나무라지 않은 경기. 승부보단 재미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경기. 코로나19 여파로 3년 만에 열린 V-리그 올스타전 풍경이었다.    23일 오후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올스타전에서 K-스타팀이 V-스타팀에 세트 스코어 2 대 1(15-14, 10-15, 15-12)로 이겼다. 그러나 세 세트 합산 점수로 우승팀을 가리는 올스타전이라 V-스타가 41점으로 40점의 K-스타를 눌렀다.

   이번 올스타전은 2020 도쿄 올림픽 예선과 코로나19 여파로 3년 만에 개최된 행사. 오랜만에 올스타전을 보게 된 팬들에게 재미를 주는 것에 초점이 맞춰졌다. 지난 20일 오후 2시 예매를 시작한 뒤 1분 만에 표가 매진됐고 총 2850명의 관중이 경기장을 찾았다.   3년 만에 열린 V-리그 올스타전. 한국배구연맹 제공행사는 남자부 7개의 팀과 여자부 7개의 팀이 섞여 K-스타와 V-스타로 묶였고 남자부와 여자부 선수가 같이 코트에 서기도 했다. 1세트 여자부 경기 때 V-스타 남자부 케이타(KB손해보험)가 깜짝 등장해 서브를 넣었고 K-스타 레오(OK저축은행)가 수비에 나서는 이색 풍경이 이어졌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노컷뉴스 »

3년 만에 열린 코트 댄스쇼…프로배구 올스타전은 '흥부자' 열전(종합) | 연합뉴스(서울·광주=연합뉴스) 장현구 김경윤 기자='돌아이몽'(안혜진·GS칼텍스)이 볼을 띄우자 '쏭맏내'(한송이·KGC인삼공사)가 날렵하게 속공을...

3년 만에 열린 코트 댄스쇼…프로배구 올스타전은 '흥부자' 열전 | 연합뉴스(서울·광주=연합뉴스) 장현구 김경윤 기자='돌아이몽'(안혜진·GS칼텍스)이 볼을 띄우자 '쏭맏내'(한송이·KGC인삼공사)가 날렵하게 속공을...

전국에서 몰린 배구 팬들…후끈 달아오른 빛고을 광주 | 연합뉴스(광주=연합뉴스) 김경윤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도 배구 열기를 막을 수 없었다.

'자식 몰살시킨다'더니…30년전 대선 뒤흔든 초원복국 지금은제14대 대통령 선거 일주일 전, '초원복국 사건'이 대선 정국을 강타했습니다.\r대선 부산 초원복국 내용이 별 거 없네. 중앙은 취재 방향도 모르나. 내용이 없네. 이런 기사는 왜 만들지?

윤석열, 돌봄 공약 발표…“저소득층, 맞벌이부모 초등생 아침급식”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3일 육아 휴직을 보완하기 위해 ‘육아 재택’을 제도화하겠다고 ... 석렬아 ㅡㅡㅡ 무작정 공약이라고 씨부리지말고 박수무당한테 물어보고 공약을내라 ㅋㅋㅋㅋ 육아만으로도 피곤한데 애 보면서 일도 하라고 남편이 육아재택하면 육아+남편수발+살림의 결합이 됨. 화상미팅이라도 해봐. 애 울지 못하게, 화면에 안잡히게 맘대로 움직이지도 못하고 소리도 못내고. 생각이라는 걸 하고 말해라. 여가부폐지하고 육아에대한 이해도없는 윤석열공약과 대비되는 이재명 공약. 이재명 공약은 육아휴직부모쿼터제입니다 성평등육아를 위한 육아휴직 부모쿼터제(부모가 모두 육아휴직을 하도록 규정하는 제도)많은관심 부탁

3년 만에 열린 코트 댄스쇼…프로배구 올스타전은 '흥부자' 열전 | 연합뉴스(서울·광주=연합뉴스) 장현구 김경윤 기자='돌아이몽'(안혜진·GS칼텍스)이 볼을 띄우자 '쏭맏내'(한송이·KGC인삼공사)가 날렵하게 속공을...

팬들을 위해 올스타전에서 재미있는 무대를 준비한 현대건설 정지윤(왼쪽)과 이다현. 한국배구연맹 제공     실수를 했지만 아무도 나무라지 않은 경기. 승부보단 재미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경기. 코로나19 여파로 3년 만에 열린 V-리그 올스타전 풍경이었다.     23일 오후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올스타전에서 K-스타팀이 V-스타팀에 세트 스코어 2 대 1(15-14, 10-15, 15-12)로 이겼다. 그러나 세 세트 합산 점수로 우승팀을 가리는 올스타전이라 V-스타가 41점으로 40점의 K-스타를 눌렀다.     이번 올스타전은 2020 도쿄 올림픽 예선과 코로나19 여파로 3년 만에 개최된 행사. 오랜만에 올스타전을 보게 된 팬들에게 재미를 주는 것에 초점이 맞춰졌다. 지난 20일 오후 2시 예매를 시작한 뒤 1분 만에 표가 매진됐고 총 2850명의 관중이 경기장을 찾았다.     3년 만에 열린 V-리그 올스타전. 한국배구연맹 제공 행사는 남자부 7개의 팀과 여자부 7개의 팀이 섞여 K-스타와 V-스타로 묶였고 남자부와 여자부 선수가 같이 코트에 서기도 했다. 1세트 여자부 경기 때 V-스타 남자부 케이타(KB손해보험)가 깜짝 등장해 서브를 넣었고 K-스타 레오(OK저축은행)가 수비에 나서는 이색 풍경이 이어졌다.     득점 후에는 선수들이 준비해온 장기가 이어졌다. V-스타 이다현과 정지윤(이하 현대건설)은 숨겨왔던 춤사위를 마음껏 뽐냈다.    남녀 선수가 한 팀이 돼 올스타전을 치르는 모습. 한국배구연맹 제공 이어진 남녀 혼성 경기는 리그 서브 최강자 러셀(삼성화재)과 케이타가 같은 코트에 서 있는 진귀한 장면도 나왔다. 실제 리그에서는 적용 될 수 없는 로컬룰(?)도 게임의 재미를 더했다.     K-스타는 1세트 여자부, V-스타는 2세트 남녀 혼성 경기를 가져갔고 승부는 3세트 남자부 대결 끝에 K-스타가 승리했다. 그러나 V-스타의 합산 점수가 많아 승리를 차지했다. 선수들은 행사 후 코트를 퇴장할 때도 팬들에게 손을 흔들며 감사의 인사를 잊지 않았다. 이날 행사에서 케이타와 이다현은 세레머니상을, 임성진(한국전력)과 이소영(KGC인삼공사)은 최우수선수(MVP)상을 수상했다. 서브 콘테스트에선 조재성(OK금융그룹)이 생에 첫 서브 킹에, 이소영이 개인 통산 세 번째 '서브 퀸'에 올랐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