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사퇴' 주장까지...비대위 출범 앞두고 혼란 계속

2022-03-12 오후 2:10:00

'윤호중 사퇴' 주장까지...비대위 출범 앞두고 혼란 계속

Ytn, 뉴스채널

'윤호중 사퇴' 주장까지...비대위 출범 앞두고 혼란 계속

[앵커]민주당 '윤호중 비대위'가 출범 전 인선 발표를 하루 앞둔 상황에서도 당은 여전히 시끄러운 모습입니다.'이재명 역할론'과 함께 윤호중 원내대표 사퇴를 위한 서명운동까지 등장하면서, 비대위의 첫 과제는 민심이 아닌 당내 상황 수습이 되어가고 있습니다.송재인 기자의 보도입니다.[기자]의원총...

민주당 '윤호중 비대위'가 출범 전 인선 발표를 하루 앞둔 상황에서도 당은 여전히 시끄러운 모습입니다. '이재명 역할론'과 함께 윤호중 원내대표 사퇴를 위한 서명운동까지 등장하면서, 비대위의 첫 과제는 민심이 아닌 당내 상황 수습이 되어가고 있습니다.송재인 기자의 보도입니다.[기자]의원총회를 통해 '윤호중 비대위'가 추인된 다음 날에도 민주당 내 잡음은 계속 이어졌습니다.김두관 의원은 윤호중 원내대표 사퇴와 '이재명 비대위'로의 교체를 거듭 촉구하면서 이를 위한 서명운동까지 제안하고 나섰습니다.

윤 원내대표를 향해 위성정당 창당과 개혁입법 실패의 책임을 제기하며, 실제 의총에서도 윤호중 비대위 반대 의견이 더 많았다고 주장했습니다.이에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윤 원내대표를 직접 겨냥한 건 김 의원뿐이었고, 대부분 쇄신을 위해 새 얼굴로 시작해야 하지 않겠느냐는 취지로 우려한 거라고 반박했습니다.[김경협 / 더불어민주당 의원(CBS 라디오 '한판승부', 어제) : 지금 힘든 대선 일정 막 끝냈는데 여기에서 지금 어떤 역할을 해달라, 어떤 역할을 해야 된다고 하는 것 자체가 굉장히 좀 부담이 될 거고요.]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YTN »

안되는 집구석은... 당근 이지. 용퇴가확실해야지.. 2년간 반성에시간...

민주당 지도부 총사퇴...'윤호중 비대위' 체제로[앵커]민주당 송영길 지도부는 대선 패배에 책임을 지는 뜻에서 일괄 사퇴하고 비상대책위원회의 길을 걷기로 했습니다.다만 당장 지방선거가 얼마 남지 않은 만큼, 기존 체제에서 원내를 총괄하던 윤호중 원내대표를 비대위원장으로 세워 혼란을 줄이기로 했습니다.송재인 기자의 보도입니다.[기자]대선에...

민주당 지도부 총사퇴...'윤호중 비대위' 체제로[앵커]민주당 송영길 지도부는 대선 패배에 책임을 지는 뜻에서 일괄 사퇴하고 비상대책위원회의 길을 걷기로 했습니다.다만 당장 지방선거가 얼마 남지 않은 만큼, 기존 체제에서 원내를 총괄하던 윤호중 원내대표를 비대위원장으로 세워 혼란을 줄이기로 했습니다.송재인 기자의 보도입니다.[기자]대선에...

민주당 ‘윤호중 비대위’ 체제로…내부서도 “위기 의식 없어 보여”하지만 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던 윤호중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을 맡는 것을 두고 벌써 시끌시끌하다. 당 지도부 일원이었던 윤 원내대표에게 비대위원장을 맡기는 것이 자칫 ‘보여주기식’으로 비쳐질 수도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것이다. 의료민영화도 이름 바꿔서 지금 나오고 있지만, 민영화는 국민의 부를 일부 기업/개인에게 이전시키는 전형적인 방법입니다. 그밖에도 한미일 동맹 핑계로 부산 일본 터널 추진할 수도 있습니다. 눈 크게 뜨고 감시해야합니다. 민주당이 선봉에서 싸워줘야 합니다. 한걸레는 오로지 민주당만 까는구나~ 하기사 지금 기자라는 것들은 그냥 봉급쟁이지,… 언론의 사명은 없고 돈만 벌어 편히 살고자 하는 것들,… 윤호중 선대위장이 비대위장을 맞는건 상식적으로 맞지않 네요 대대적인 쇄신 과 는거리가 먼겁니 다시 지명하시길 바 랍니다 민주당 에서는 국힘처럼 파격적으로 젊은 비대위장도 좋겠 네요 ~?!!!

민주당 의총 '윤호중 비대위' 뜻 모아···원내대표 ‘교황 선출방식’ 결정“3월25일 전에 원내대표를 선출하게 되는데 과거처럼 입후보하지 않고 교황선출방식을 도입하자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대선패배 후폭풍…與의원들 '윤호중 비대위' 집단 반기(종합)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김수진 홍준석 기자=더불어민주당이 '3·9 대선 패배' 후폭풍에 휩싸였다. 대선패배는 맞지만 역대급 민주당 후보로 득표다 민주당이 마치 오합지졸된것 처럼 선동질하는 연합기레기 친낙친찢 보면, 역시 정치, 연예 팬심은 결국 그냥 광기임. 본인들이 상식이고 정의래.ㅋ 광기가 지나치면 그 대상의 스토킹,또 그게 망상,그 망상의 실망이 살인의 대상이 됨. 영화 더 팬.졸라 오래된 영화. 웨슬리스나입스 로버트드니로? 암튼.친찢친낙 퉤. 엄중히 스스로를 찢네 민주당. 민주당은 대선후보도 잘못 세우더니 비대위 장도 잘못 세우는가 그 리 인물이 없단 말인가 내가 가서 비상 대책위 원장 해주랴 내가 누구 냐고 장자방 이란것만 아세요~?!!!

민주 '윤호중 비대위' 모레 공식출범…비대위원 인선 박차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이끄는 비상대책위원회가 오는 14일 공식 출범한다. ㅋㅋㅋㅋㅋㅋ 통진당이 만주당을 먹어버렸습니다 여러분

[앵커] 민주당 '윤호중 비대위'가 출범 전 인선 발표를 하루 앞둔 상황에서도 당은 여전히 시끄러운 모습입니다.[앵커] 민주당 송영길 지도부는 대선 패배에 책임을 지는 뜻에서 일괄 사퇴하고 비상대책위원회의 길을 걷기로 했습니다.[앵커] 민주당 송영길 지도부는 대선 패배에 책임을 지는 뜻에서 일괄 사퇴하고 비상대책위원회의 길을 걷기로 했습니다.송영길 대표·최고위원들 ‘총사퇴’ 발표 “혼란 우려·적임자 찾기 어렵다” 이유 윤호중 원내대표 ‘비대위원장’ 맡기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지도부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이재명 역할론'과 함께 윤호중 원내대표 사퇴를 위한 서명운동까지 등장하면서, 비대위의 첫 과제는 민심이 아닌 당내 상황 수습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송재인 기자의 보도입니다. 송재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의원총회를 통해 '윤호중 비대위'가 추인된 다음 날에도 민주당 내 잡음은 계속 이어졌습니다. [기자] 대선에서 뼈아픈 성적표를 받아든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지도부가 하루 만에 지도부 총사퇴를 선언했습니다. 김두관 의원은 윤호중 원내대표 사퇴와 '이재명 비대위'로의 교체를 거듭 촉구하면서 이를 위한 서명운동까지 제안하고 나섰습니다. [송영길 / 더불어민주당 대표 : 당 대표로서 대통령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직을 사퇴하고자 합니다. 윤 원내대표를 향해 위성정당 창당과 개혁입법 실패의 책임을 제기하며, 실제 의총에서도 윤호중 비대위 반대 의견이 더 많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당 대표로서 승리로 보답하지 못해 너무나 죄송하다”며 “우리는 최선을 다했고, 농부가 밭을 탓하지 않듯이 국민을 믿고 다시 시작하자”고 덧붙였다.

이에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윤 원내대표를 직접 겨냥한 건 김 의원뿐이었고, 대부분 쇄신을 위해 새 얼굴로 시작해야 하지 않겠느냐는 취지로 우려한 거라고 반박했습니다.] 예견됐던 대로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들어서게 된 겁니다.] 예견됐던 대로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들어서게 된 겁니다. [김경협 / 더불어민주당 의원(CBS 라디오 '한판승부', 어제) : 지금 힘든 대선 일정 막 끝냈는데 여기에서 지금 어떤 역할을 해달라, 어떤 역할을 해야 된다고 하는 것 자체가 굉장히 좀 부담이 될 거고요.] '윤호중 비대위'에 대한 거듭된 공개 반발과 이에 대한 반박이 이어지며 내분 우려도 커지는 가운데, 당원 게시판에서는 책임공방까지 거셉니다. 지방선거가 석 달도 채 남지 않은 만큼, 지도부 공백을 채울 '쇄신의 얼굴'을 찾으며 혼란을 겪는 대신 '안정적 재정비'를 택한 겁니다. 대선 패배의 가장 큰 책임은 이재명 전 후보 본인에 있다는 주장과 당내 지원이 부족했기 때문이란 반박이 맞서며 지난해 경선까지 다시 소환됐습니다. 이를 위해 차기 원내대표 선거도 앞당기기로 했습니다. '윤호중 비대위'는 우선 다양한 요구들을 비대위 인선 과정에 충실히 반영해 당을 하나로 모아보겠단 계획입니다. [고용진 /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원내대표가) 지방선거를 치러야 하는 비대위원장 역할까지 하는 데는 많은 무리가 있다는 의견이 모였기 때문에 원내대표 선거를 앞당겨서 3월 25일 안에 하자는 의견이 있었고요. 민주당은 11일 오후 의원총회를 열어 이에 대한 의원들의 의견을 모으기로 했다.

'n번방 추적자' 박지현 전 부위원장을 1호 영입 인사로 추진하는 등 절반이 혁신 외부 인사로 채워진 비대위를 월요일부터 출범시킵니다. 이런 가운데 선대위를 이끌었던 이낙연 전 대표는 6월 지방선거 뒤 미국행을 예고하며 향후 진로를 정했습니다. 벽을 가득 채웠던 현수막도, 빼곡하던 좌석도 모두 정리된 텅 빈 당사에 선 이재명 후보는 거듭 자신의 탓이라며, 눈시울을 붉히는 당원들을 다독였습니다. 벽을 가득 채웠던 현수막도, 빼곡하던 좌석도 모두 정리된 텅 빈 당사에 선 이재명 후보는 거듭 자신의 탓이라며, 눈시울을 붉히는 당원들을 다독였습니다. 반면 이재명 전 후보는 상임고문직 이외의 행보가 공개되지 않았는데, 자신의 역할을 둘러싸고 혼란이 커지고 있는 만큼 조만간 직접 정리에 나설 거란 전망도 나옵니다. YTN 송재인입니다.7%를 못 채워서 진 것입니다. YTN 송재인 (songji10@ytn. 모든 책임은 이 부족한 후보에게 있습니다. 또 다른 수도권 의원도 “(새로운 비대위원장이 선임될 때까지) 임시로 비대위원장을 맡는 것도 아니고, (윤 원내대표가) 계속 비대위원장을 맡는 것은 국민들 보기에 맞지 않다”고 말했다.

co.] 선대위를 이끌었던 지도부 역시 한목소리로 위로와 격려를 전했지만, 당의 미래에 대한 우려를 숨길 순 없었습니다.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 쇄신을 위한 지도부 퇴장과 함께, '익숙한 얼굴'의 비대위 체제에 들어서게 된 민주당이 대선 패배를 조기에 수습할지 주목됩니다.] 쇄신을 위한 지도부 퇴장과 함께, '익숙한 얼굴'의 비대위 체제에 들어서게 된 민주당이 대선 패배를 조기에 수습할지 주목됩니다.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