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스채널, 와이티엔, Www.Ytn.Co.Kr, Ytn.Co.Kr, 속보, 제보, 뉴스, 실시간 뉴스, 대한민국, Tv

Ytn, 뉴스채널

'유동규, 대장동 사업 전부터 관여'...배임 입증 난항

'유동규, 대장동 사업 전부터 관여'...배임 입증 난항

2021-10-23 오후 1:00:00

'유동규, 대장동 사업 전부터 관여'...배임 입증 난항

[앵커]대장동 의혹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대장동 개발 방식이 확정되기 훨씬 전부터 사업에 깊이 관여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남욱 변호사에게 사업 편의를 제공하고 금품을 받은 것으로 검찰이 판단한 건데 핵심 의혹인 배임 관련 수사는 여전히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손효정 기...

대장동 의혹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대장동 개발 방식이 확정되기 훨씬 전부터 사업에 깊이 관여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남욱 변호사에게 사업 편의를 제공하고 금품을 받은 것으로 검찰이 판단한 건데 핵심 의혹인 배임 관련 수사는 여전히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손효정 기자입니다.[기자]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공소장은 모두 8쪽입니다.여기에는 대장동 사업 방식이 확정되기 전부터 유 전 본부장이 사업에 깊이 관여한 여러 정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속보] 한국외대 · 서울대서 오미크론 의심 3건…서울 전파 가능성 교회발 오미크론 국내 확진자 3명 더 늘어…모두 12명 '오미크론 변이, 감기 바이러스와 섞인 혼종 가능성'

유 전 본부장이 지난 2012년 남욱 변호사에게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을 도와주면 대장동 개발 사업권을 주겠다고 먼저 제안했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습니다.두 사람은 최윤길 전 성남시의장 소개로 만난 것으로 알려졌는데, 당시는 대장동 개발 방식이 확정되기 2년 전입니다.이듬해 공사 설립 조례안이 통과되자, 유 전 본부장은 남 변호사에게 대장동 사업 구획 계획도 마음대로 해라, 자신이 해결해주겠다는 취지로 말하며 2주 안에 3억 원을 달라고 요구했고,남 변호사는 정영학 회계사, 업자 정 모 씨와 돈을 모아 수차례에 걸쳐 현금 3억 5,200만 원을 유 전 본부장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 전 본부장이 공사에 정 회계사와 남 변호사의 측근을 채용하고, 사업계획서에 초과이익 환수 조항을 삭제하는 등 화천대유에 유리하게 사업을 진행한 대가였다는 게 검찰의 판단입니다.공소장엔 유 전 본부장이 지난해 10월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에게 대장동 사업 대가로 700억 원을 요구하고, 전달방법을 네 방향으로 논의한 내용도 포함돼 있습니다.다만, 검찰은 남 변호사 측이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에 어떤 도움을 줬는지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headtopics.com

유 전 본부장의 사업 관여 정황이 구체적으로 적시되어 있는 것과 달리 공소장에서 빠진 배임 혐의와 관련해선 검찰 수사가 큰 진척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무엇보다 성남시에 의도적으로 손해를 끼쳤다는 고의성과 구체적인 피해액을 입증해야만 합니다.이를 위해 검찰은 공범 관계와 구체적인 역할 분담을 파악하기 위해 이른바 핵심 '4인방' 대질조사까지 벌였습니다.하지만 주로 '정영학 녹취록'에만 의존하는 데다 다른 관련자들이 배임 혐의 관련 부분을 적극 부인하고 있어 수사의 돌파구 마련에 고심하고 있습니다.

YTN 손효정입니다.YTN 손효정 (sonhj0715@ytn.co.kr)※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YTN NEWS »

[11월 22일] 미리보는 KBS뉴스9

2년 만에 ‘전면 등교’…49세 이하도 추가접종 코로나일구로 중단됐던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의 전면 ...

'유동규, 대장동 사업 전부터 관여'...배임 논란 여전[앵커]뇌물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공소장엔 유 전 본부장이 대장동 개발 방식이 확정되기 전부터 사업에 관여한 사실이 담긴 것으로 파악됐습니다.다만, 구속 당시 적용했던 배임 혐의는 공소장에서 빠져 이른바 '윗선'을 향한 수사는 여전히 난항입니다.취재기자 연결...

'유동규, 대장동 사업 전부터 관여'...배임 논란 여전[앵커]뇌물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공소장엔 유 전 본부장이 대장동 개발 방식이 확정되기 전부터 사업에 관여한 정황이 담긴 것으로 파악됐습니다.다만, 구속 당시 적용했던 배임 혐의는 공소장에서 빠져 이른바 '윗선'을 향한 수사는 여전히 난항입니다.취재기자 연결... 배임 논란이 아니라 명백한 배임 외면이 논란이지.

검찰, 유동규 '대장동 첫 기소'...뇌물 703억만 적용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재판에 넘겼습니다.이번 수사가 시작된 이후 첫 기소입니다.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오늘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과 부정처사 후 수뢰 약속 혐의로 유동규 전 본부장을 구속기소했습니다.유 전 본부장은 지난 201...

유동규 '대장동 첫 기소'...뇌물 703억만 적용[앵커]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조금 전 재판에 넘겼습니다.이번 수사가 시작된 이후 첫 기소인데요,대장동 개발과 관련해 사업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7백억여 원을 받거나 받기로 한 뇌물 혐의만 우선 적용됐습니다.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우...

검찰, '대장동 핵심' 유동규 기소...703억 뇌물만 적용[앵커]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재판에 넘겼습니다.이번 수사가 시작된 이후 첫 기소입니다.대장동 개발과 관련해 사업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화천대유 등으로부터 7백억여 원을 받거나, 받기로 약속한 뇌물 혐의만 우선 적용됐습니다.우철희 ...

'대장동 키맨' 유동규 뇌물로 기소…'배임' 일단 빠져대장동 개발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유동규 전 본부장을 뇌물 혐의로 재판에 넘겼습니다. 구속영장에 적시된 배임 혐의는 일단 빠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어제 검찰은 뒷북 논란 속에 성남시청 시장실과 비서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습니다. 검찰 믿음 이 없었지만 역시는 역시 특검으로 가야 할것 하루빨리 공정 과 정의 가 살아있는 세상이 오기를 충견들 소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