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배구, 올림픽, 주목 이선수, 여자배구, 김연경, 터키, 도쿄올림픽

김연경, 배구

'올려만 놔, 내가 해결할게'…터키 블로킹 뚫어버린 김연경

터키를 이기면서 김연경의 메달 도전은 이어지게 됐다.

2021-08-04 오전 7:34:00

'할 수 있다'를 외친 '캡틴'. 팀을 하나로 만들었습니다. 김연경 배구 올림픽

터키를 이기면서 김연경 의 메달 도전은 이어지게 됐다.

팀을 하나로 만들고, 무거운 짐은 스스로 졌다. 한국 여자 배구가 김연경(33·상하이)의 눈부신 활약에 힘입어 4강에 올랐다.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은 4일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 터키전에서 세트 스코어 3-2(17-25, 25-17, 28-26, 18-25, 15-13)로 이겼다. 한국은 2012 런던올림픽(4위) 이후 9년 만에 준결승에 진출했다. 1976년 몬트리올 대회(동메달) 이후 45년 만의 메달 획득 도전도 이어간다. 

가정폭력처벌법 시행 23년···“미국처럼 '가해자 의무체포' 도입 검토해야” 서울 노량진역 인근 ‘역세권 청년주택’ 840세대 건립…2025년 입주 한라산에 1,200mm 넘는 폭우…태풍 ‘찬투’ 휩쓸고 간 제주

 에이스 김연경은 팀내 최다인 28점(서브 득점 1개, 블로킹 1개 포함)을 올렸다. 디그(스파이크를 받아내는 것)도 수비전문 리베로 오지영보다 더 많은 16개를 기록했다. 지오반니 귀데티 터키 감독은 독일, 네덜란드, 터키 그리고 터키 리그에서 수없이 맞붙었다. 그래서 리시브가 좋은 김연경에게 서브를 주지 않고, 김연경 앞에는 높은 블로킹을 세웠다.(도쿄=뉴스1) 이재명 기자=배구 김연경(오른쪽부터)과 박정아, 오지영이 4일 오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 대한민국과 터키의 경기에서 득점을 획득한 후 기뻐하고 있다. 2021.8.4/뉴스1

 소용없었다. 김연경은 일본전을 제외한 조별리그에선 많은 공격을 하진 않았지만, 이날 경기는 달랐다. 오픈 공격과 반격 상황 등 큰 공격을 도맡았다. 조별리그 블로킹 1위 제라 귀네슈와 김연경과 절친한 전 동료 에다 에르뎀이 가로막았지만 뚫어냈다. 운명의 5세트 첫 득점을 올린 김연경은 언더핸드 패스를 받아서 두 번째 득점까지 올렸다. 재역전당한 9-10에서도 카라쿠르트의 서브를 받은 뒤 공격까지 연결했다. 이어 박은진의 서브 때 상대 리시브가 길게 넘어온 것을 다이렉트 킬로 마무리했다. 14-13에서도 첫 번째 공격이 수비에 막혔지만, 침착하게 다시 성공시켜 경기를 끝냈다. headtopics.com

 김연경은 일본전 승리 이후 1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스포츠로 인해 모두가 하나 된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꼈다. 우리는 하나다'라는 메시지를 올렸다. 그 말처럼 주장인 김연경은"가자"와"할 수 있다"를 외치며 팀원들을 독려했다. 상대 목적타 서브에 고전하는 박정아를 향해서는"괜찮다. 올려만 놓으면 해결하겠다"고 다독였다. 경기 상황에 대해서도 계속 선수들에게 알려주며 '코트 위의 감독' 역할까지 했다. 심판 판정에 어필을 하다 경고를 2번 받아 실점할 정도로 경기에 집중했다.

 김연경은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맹활약했다. 득점 1위에 오르면서 최우수선수상(MVP)까지 받았다. 하지만 동메달결정전에서 숙적 일본에 패해 4위에 그쳤다. 이후 세계최고의 터키 리그에 진출한 그를 전세계 배구계에서 '최고'라고 인정했다. 하지만 두 번째 올림픽에서도 김연경은 원하던 메달을 얻지 못했다. 조별리그에서 일본을 꺾고 8강까지 진출했지만 네덜란드에 패해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30대가 된 김연경은 도쿄올림픽을 앞두고"이번이 마지막 대회"라고 선언했다. 코로나19로 올림픽이 1년 연기 되자 대회 준비를 위해 국내 무대로 돌아오는 선택까지 내렸다. 사실상 이번 올림픽 이후엔 태극마크를 반납할 가능성도 있다. 그만큼 김연경의 올림픽에 대한 의지는 강했다.

  6일 열리는 준결승 상대는 4일 밤 열리는 브라질-러시아올림픽위원회전 승자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중앙일보 »

[뉴스광장 2부 헤드라인]

태풍 ‘찬투’ 제주 근접 중…강한 비바람 14호 태풍 '찬투'의 직접 영향권에 든 제주에는 강한 비바람이 쏟...

[속보] '김연경 활약' 여자배구, 터키 꺾고 9년 만에 4강 진출배구 여제 김연경 선수가 이끄는 여자 배구대표팀이 도쿄 올림픽 4강에 진출했습니다.대표팀은 조금 전 끝난 8강전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터키를 3대 2로 누르고 준결승에 올랐습니다.여자 배구의 4강 진출은 2012년 런던 대회 이후 9년 만입니다.

'김연경 28점' 터키 꺾고 9년 만에 4강 진출배구 여제 김연경 선수가 이끄는 여자배구 대표팀이 터키를 꺾고 2012년 런던대회 이후 9년 만에 4강에 진출했습니다.우리나라는 조금 전 끝난 여자부 8강전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터키에 세트 스코어 3대 2로 승리했습니다.주장 김연경 선수가 28점을 올리며 공수에서 맹활약했고 레프트 박정아와 센터 양효진도 공...

김연경 본 日팬들 “배구장에서 욘사마를 보았다”“경기를 보면서 한국의 김연경 도 응원했습니다. ‘욘사마(ヨン様)’가 코트에서 구르고 울부짖는 걸 보면서, 저런 선수가 있는 팀이라면 져도 납득이 된다고 생각했습니다.”

김연경 28득점 대폭발…여자배구, 터키 꺾고 4강 진출한국 여자배구 가 시상대에 한 걸음 더 가까이 갔습니다. 배구 올림픽 김연경 김연경 없었으면 어쩔?

터키 남부 산불 일주일째 기승…1만 명 대피터키 남부를 뒤덮은 대규모 산불이 7일째 기승을 부리면서 약 1만 명이 대피했습니다. 이번 산불은 지난 달 28일 터키 남부 안탈리아 주에서 시작됐습니다.

김연경이 잘 아는 터키와 8강…'이제 경기만 남았다''8강전 상대가 정해졌고 이제 경기만 남았다' 우리 여자 배구팀의 주장이죠, 김연경 선수의 결의가 느껴집니다. 중국도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