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도녀'로 인생 캐릭터 만난 한선화 '이렇게 잘 될 줄은…'

'술도녀'로 인생 캐릭터 만난 한선화 '이렇게 잘 될 줄은…' #SBS뉴스

Sbs 뉴스, 뉴스

2021-12-02 오전 10:03:00

' 술도녀 '로 인생 캐릭터 만난 한선화 '이렇게 잘 될 줄은…' SBS뉴스

드라마 ' 술꾼도시여자들 '로 인생 캐릭터 를 만났다는 호평을 받은 배우 한선화 가 '이렇게 성공할 줄은 몰랐다'며 종영 소감을 전했습니다.

오늘(2일) 한선화는 '술꾼도시여자들' 종영 기념으로 진행된 인터뷰에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습니다. 극 중 한선화는 백치미와 '똘끼'가 넘치는 전 영양사, 현 요가 강사 한지연 역을 맡아 술도 영양 있게 말 줄 아는 영양사와 거침없이 끼를 발산하는 요가 강사를 오가는 연기로 인생 캐릭터를 경신했다는 호평을 받았습니다.이에 대해 한선화는"초반에는 한지연이라는 캐릭터가 어려웠다. 리딩 연습을 갔는데 작가님이 톤을 너무 높게 생각하셔서 잘 못 할 것 같아 힘들었다"며 친구들과 떠난 제주도 여행 중에도 내내 '술꾼도시여자들' 출연을 고민할 정도로 우려가 컸다고 고백했습니다.

하지만 한선화는"작가님이 술자리에서 본인이 살아왔던 이야기를 하시면서 인생이 잘 안 풀린다고 얘기하시더라. 저는 내 사람이 약한 모습을 보이면 자극을 받는 편이다. 잘 되고 싶은 마음은 다 똑같지 않나"라며 작가의 솔직한 모습에 도리어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습니다.그러면서 한선화는"저도 작은 역할이든 큰 역할이든 '성공을 못 하더라도 좋은 반응 얻어야지'하는 포부로 '술꾼도시여자들'을 시작했다. 확신은 없었는데 작가님께 제가 성공시켜드리겠다고 했다. 그런데 이렇게 성공할 줄은 몰랐다"고 유쾌하게 덧붙였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SBS 뉴스 »

술도녀 위소영 작가 작품 잘됐으면 대밖 첫으면 좋겠네요 캐스터가 한선화 정은지 이선빈 이라면 재미 있겠다~ ?!!! 음?

[내막노 : 내 마지막 노동일기]“젊었을 땐 이렇게 살 줄 몰랐다”…복지·청년 문제가 불러낸 老동자청소·경비·택배·요양보호사·간병·대리운전·공공근로 등 다양한 직종에서 일하는 60세 이상 노인들을 만났다. 이들에게 첫 번째 질문으로 어떤 삶의 궤적 속에서 현재의 노동을 하게 됐는지를 던졌다. 사업 한다고 깝죽대며 사람만 죽이는 악마•마귀 사장•공장장•대리•과장•부장•책임자• 주주총회 미필적 살인자들 다 사형시켜야 대한민국 올바르게 살아남는다 - 우리 아이들을 보호하고•사수하라 가정이 무너져 내린다

20년째 세계에서 가장 '큰 코' 가진 남자…코 길이가 무려이 남성은 큰 코를 가진 데 따른 남다른 능력이 있다고 밝혔습니다.터키 코 기네스북

이재명 33% 윤석열 34%…이준석 잠행 후 지지율 더 좁혀졌다윤석열 후보와 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지지율이 1% 차이로 좁혀졌습니다.여론조사 지지율 대선

[내막노 : 내 마지막 노동일기]“젊었을 땐 이렇게 살 줄 몰랐다”…복지·청년 문제가 불러낸 老동자청소·경비·택배·요양보호사·간병·대리운전·공공근로 등 다양한 직종에서 일하는 60세 이상 노인들을 만났다. 이들에게 첫 번째 질문으로 어떤 삶의 궤적 속에서 현재의 노동을 하게 됐는지를 던졌다. 사업 한다고 깝죽대며 사람만 죽이는 악마•마귀 사장•공장장•대리•과장•부장•책임자• 주주총회 미필적 살인자들 다 사형시켜야 대한민국 올바르게 살아남는다 - 우리 아이들을 보호하고•사수하라 가정이 무너져 내린다

李캠프 간 ‘MZ세대’ 김윤이, 하루 전엔 尹캠프에 이력서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1일 ‘MZ세대 전문가’로 영입한 김윤이 씨(38)가 전날까지만 해도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선대위에 추천해달라고 타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수영 국… ㅋㅋㅋ 정치 꾼 이 되겠구나 벌써 부터 줄타기 정치 꾼이 되겠구나 그 여자 (손준성 김웅 박지원) 사진 기사 볼수 없어서 굿 이다

그것 참 신기하네, 참치캔 잡겠다고 나온 완자의 정체고등학교 졸업 후 20대 후반까지 10년 넘게 직업 군인으로 나라를 지키다가, 1988년 30살의 나이에 식품 사업으로 인생 2막을 펼쳤다.

드라마 '술꾼도시여자들'로 인생 캐릭터를 만났다는 호평을 받은 배우 한선화가"이렇게 성공할 줄은 몰랐다"며 종영 소감을 전했습니다. 오늘(2일) 한선화는 '술꾼도시여자들' 종영 기념으로 진행된 인터뷰에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습니다. 극 중 한선화는 백치미와 '똘끼'가 넘치는 전 영양사, 현 요가 강사 한지연 역을 맡아 술도 영양 있게 말 줄 아는 영양사와 거침없이 끼를 발산하는 요가 강사를 오가는 연기로 인생 캐릭터를 경신했다는 호평을 받았습니다. 이에 대해 한선화는"초반에는 한지연이라는 캐릭터가 어려웠다. 리딩 연습을 갔는데 작가님이 톤을 너무 높게 생각하셔서 잘 못 할 것 같아 힘들었다"며 친구들과 떠난 제주도 여행 중에도 내내 '술꾼도시여자들' 출연을 고민할 정도로 우려가 컸다고 고백했습니다. 하지만 한선화는"작가님이 술자리에서 본인이 살아왔던 이야기를 하시면서 인생이 잘 안 풀린다고 얘기하시더라. 저는 내 사람이 약한 모습을 보이면 자극을 받는 편이다. 잘 되고 싶은 마음은 다 똑같지 않나"라며 작가의 솔직한 모습에 도리어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한선화는"저도 작은 역할이든 큰 역할이든 '성공을 못 하더라도 좋은 반응 얻어야지'하는 포부로 '술꾼도시여자들'을 시작했다. 확신은 없었는데 작가님께 제가 성공시켜드리겠다고 했다. 그런데 이렇게 성공할 줄은 몰랐다"고 유쾌하게 덧붙였습니다. 시즌 2 제작이 확정된 '술꾼도시여자들'은 하루 끝의 술 한잔이 인생의 신념인 세 여자의 일상을 그린 '기승전술' 드라마입니다. 드라마의 기대 이상의 인기에 한선화는"초반에는 체감 못 하다가 왕래가 없던 지인들도 연락을 주시고, 주변 영화감독님들도 재밌게 봤다고 하더라. SNS에 들어가면 내가 뜨길래 신기했다. 그때 인기를 좀 실감했다"고 말했습니다. 끝으로 한선화는"시즌 1에 영혼을 탈탈 털었다. '술꾼도시여자들'을 통해 한지연과 그의 친구들, 더 나아가 이선빈과 정은지를 만날 수 있어서 행복했다. 지연이라는 인물이 잘 웃고 밝은 모습이 많으니까 저도 덩달아 건강해지고 예뻐졌다"면서 그동안 시청해준 시청자들에게"가끔 일상이 우울할 때나 힘들 때 한 번쯤 꺼내 보는 작품이 될 수 있으면 좋겠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습니다. (사진=TVING, 한선화 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  (SBS연예뉴스 지나윤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