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은품 가방' 얻으려고 주문한 후…버려진 커피 300잔

'사은품 가방' 얻으려고 주문한 후…버려진 커피 300잔

2020-05-23 오후 3:10:00

'사은품 가방' 얻으려고 주문한 후…버려진 커피 300잔

얼마 전 서울의 한 커피 전문점에서 누군가 커피 수백 잔을 시켜놓고 그대로 두고 가는 일이 있었습니다. 사은품으로 주는 가방이 ..

얼마 전 서울의 한 커피 전문점에서 누군가 커피 수백 잔을 시켜놓고 그대로 두고 가는 일이 있었습니다. 사은품으로 주는 가방이 온라인에서 비싸게 팔리자 이 가방만 챙겨간 건데요. 결국 커피 300잔이 그대로 버려졌습니다.이호진 기자입니다.[기자]커피 수백 잔이 담긴 가방들이 수북이 쌓여 있고 공짜로 가져가라고 종이를 붙여놨습니다.음료 17잔을 사면 가방 한 개를 주는 여름 행사가 시작된 첫날인 지난 21일, 스타벅스 여의도점에서 찍힌 사진입니다.

여성 만 49세 이하여야 신혼부부라고?…국토부 신혼부부 기준 논란 “신혼부부 : 여성은 만 49세 이하” 국토부의 황당한 정의 [인터뷰] ''코로나 영웅' 분위기 틈타 노동의 대가 묻힐까 우려'

한 손님이 음료 300잔을 시키고 음료는 둔 채 가방 17개만 가져간 겁니다.[스타벅스 00점 관계자 : (여의도점이 난리 난 적이 있다던데…) 거기서 음료를 엄청 많이 시키셨다는 얘기를 들었는데…]300잔의 커피는 결국 모두 버려야 했습니다.커피보다 사은품에 관심을 두는 것은 다른 매장도 비슷합니다.[스타벅스 00점 관계자 : 저희가 (재고가) 있기는 있는데 이게 금방 나가서 또 언제 들어올지 모르겠어요. (그렇게 빨리 채우시나요?) 아침에, 첫날, 오픈하자마자 레디백 8개 나간 적 있었어요.]

인터넷엔 할인카드 등을 사용해 5만 원 아래로 음료 17잔을 사는 방법까지 올라옵니다.커피를 사고 얻은 가방은 온라인 중고 시장에서 개당 7만 원에서 13만 원에 팔립니다.희소성이 있다 보니 음료를 마시면 공짜로 주는 가방을 돈을 받고 파는 겁니다.온라인 중고 시장이 활성화되면서 사은품이나 제품을 구입한 뒤 웃돈을 얹어 되파는 일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JTBC 뉴스 »

스벅이 저 백을 넉넉하게 풀어 그럼

민식이법 첫 사망사고…전주 50대, 불법유턴하다 2세 덮쳤다이른바 ‘민식이법’ 시행 후 전북 전주에서 어린이 보호구역(스쿨존)에서 첫 번째 사망사고가 발생했다. ㅠㅠ 이게 무슨일이야 ㅠㅠ 아가야 미안해 불법유턴 살인마 사절

'KOREA 양말' 신고 활짝…손흥민 훈련 복귀 표정토트넘 복귀 후 훈련을 시작한 손흥민 선수의 사진이 추가 공개됐는데요, 까까머리의 '쏘니' 뭘 해도 즐거운 표정이네요.

오거돈 사퇴 29일만에 경찰 비공개 출석...피의자 신분오거돈 전 시장, 오전 8시쯤 경찰 출석 / 다른 사람 눈 피해 지하주차장 통해 비공개 출석 / 지난달 23일 성추행 시인하며 사퇴 후 29일만

‘앱보다 싸게 팔면 계약해지’ 갑질한 요기요, 내주 공정위 심의 앞둬배달 앱 요기요가 이른바 '최저가보장제'를 운영하면서 직접 전화 주문한 가격이 앱 주문 가격보다 싸면 이용계약을 해지하는 '갑질'을 한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의 심의를 받게 됐습니다. 공정위는 오는 27일

모더나 경영진, 코로나백신 발표직후 스톡옵션으로 300억원 벌어CFO·CMO, 1차 임상시험 결과 발표 후 주가급등 시 지분 팔아“법적 문제 없더라도 경영진이 회사 미래에 대한 자신감 부족을 드러낸 꼴” '모더나 경영진, 코로나백신 발표직후 스톡옵션으로 300억원 벌어' 개발중인 '백신'에 자신을 못하는 듯하다. 한편 나라가 디비진다. 💀💀국정원 해킹사건(빨간 마티즈)에 연루돼 범죄자가 된 이낙연(전 총리)과 서훈(국정원장)이 긴급체포되며 구속된다(사유는 메인트윗의 '이 스레드' 참고). 관심! 개발중인 '백신'에 자신을 못하는 듯하다.

오거돈, 경찰 조사 후 귀가…'부산시민·피해자에 죄송'부하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시장직에서 물러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사퇴 이후 처음으로 경찰 조사를 받고 어젯밤 귀가했습니다. 오 전 시장은 부산시민과 피해자에게 죄송하다는 뜻을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