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패스 해제됐는데 왜 막아요?'...정책과 판결 뒤엉킨 혼선

'백신패스 해제됐는데 왜 막아요?'...정책과 판결 뒤엉킨 혼선

Ytn, 뉴스채널

2022-01-17 오후 12:30:00

'백신패스 해제됐는데 왜 막아요?'...정책과 판결 뒤엉킨 혼선

[앵커]정부가 내일부터(18일) 전국 백화점과 대형마트에서 백신 패스 적용을 철회하기로 했죠.하지만 진작에 백신 패스가 풀린 서울과는 달리, 다른 지역에선 오늘부터(17일) 백신 패스가 풀린 줄 알고 온 미접종·미완료 손님들과 이를 제지하는 직원들의 승강이가 이어졌습니다.정부 정책과 법원 판결이 뒤엉키...

정부 정책과 법원 판결이 뒤엉키면서 곳곳에서 혼선을 빚고 있는 겁니다.경기도 광명에 있는 대형마트."백신 접종 확인서 종이 없으세요?"백신 패스가 바로 해제된 줄 알고 대형마트를 찾았던 손님들입니다.[김보경 / 경기 안양시 석수동 : 오늘부터(17일) (백신 패스가 해제)된 줄 알았는데 돌아가야 할 것 같습니다. 어떤 상황인지 혼란스럽고, 서울로 장을 보러 갈 수도 없고….][김인숙 / 경기 광명시 소하동 : 여기로 장 보러 와서 서울까지 가요? 참 내. 이러니까 욕을 먹는 거야.]

백화점·대형마트를 백신 패스 적용 업종에서 해제한 정부는, 고위험 시설을 제외한 필수 생활시설은 감염 위험 정도를 구분해 관리하는 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입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YTN »

한겨레 서포터즈 벗

지금 여기, 한겨레 후원으로 벗이되어 주세요. 가치있는 뉴스 공동체, 더 섬세하게 쓰겠습니다. 한겨레 저널리즘을 다양한 방식으로 후원할 수 있습니다 -한겨레 서포터즈 벗 | 후원하기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

[단독] '유엔 백신 지원 타진에…북한 '화이자나 모더나냐'''박지원 국정원장이 미국 고위 인사들에게대북 지원을 제안했다'란 말이 나옵니다.유엔 북한 백신

조코비치·어빙·디섐보…코로나19 백신 거부하는 스포츠 스타들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의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 출전 여부가 최근 국제적인 이슈로 떠오른 것은 그가 신종 코...

'백신 거부' 조코비치 호주에서 재구금...법원 막판 심리남자 테니스 세계 랭킹 1위 노바크 조코비치가 현지시각 15일 호주에서 재구금됐다고 AFP통신이 보도했습니다.AFP통신은 법원 문건을 입수했다면서 조코비치는 현재 멜버른에 있는 구금 시설에 머물고 있다고 전했습니다.이 같은 조치는 호주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을 이유로 조코비치의 입국 비자를 지난 6...

'백신 거부' 조코비치, 호주오픈 출전 결국 무산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거부한 남자 테니스 세계 1위 조코비치의 호주오픈 출전이 개막을 하루 앞두고 결국 무산됐습니다. 호주 연방 법원은 호주 정부의 입국 비자 취소 결정을 번복해 달라는 조코비치 측의 요청을 만장일치로 기각했습니다.

'백신 미접종' 조코비치, 결국 호주에서 추방남자 테니스 세계 1위 노박 조코비치(35·세르비아)가 코로나19 예방접종 문제로 결국 호주에서 추...

'백신 미접종' 조코비치 호주 오픈 출전 무산‥비자 소송 패소호주 입국 비자가 취소된 테니스 스타 조코비치의 호주 오픈 출전이 결국 무산됐습니다. 호주 법원은 오늘 비자 취소 결정에 불복해 조코비치가 제기한 소송을 만장일치로 기각했습니다. ... 김건희 통화 내용이랑 이재명 욕설녹취랑 김혜경 조카 통화도 같이 틀자 그래서 국민의 선택에 맞기자

[앵커] 정부가 내일부터(18일) 전국 백화점과 대형마트에서 백신 패스 적용을 철회하기로 했죠. 하지만 진작에 백신 패스가 풀린 서울과는 달리, 다른 지역에선 오늘부터(17일) 백신 패스가 풀린 줄 알고 온 미접종·미완료 손님들과 이를 제지하는 직원들의 승강이가 이어졌습니다. 정부 정책과 법원 판결이 뒤엉키면서 곳곳에서 혼선을 빚고 있는 겁니다. 윤해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기도 광명에 있는 대형마트. 한 남성이 매장에 들어가려다가 직원으로부터 제지를 당합니다. 백신 접종 완료가 확인되지 않은 겁니다. "백신 접종 확인서 종이 없으세요?" 거세게 항의하던 이 남성이 급기야 막무가내로 들어가버리자, 직원이 다급히 쫓아가 겨우 데리고 나왔습니다. 또 다른 남성도 접종 증명 없이 들어가려다가 제지당했습니다. 백신 패스가 바로 해제된 줄 알고 대형마트를 찾았던 손님들입니다. 이처럼 서울을 제외한 지역의 백화점이나 대형마트에선 백신 미접종자나 미완료 손님들이 발길을 돌리는 경우가 잦았습니다. 입장이 거부된 손님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김보경 / 경기 안양시 석수동 : 오늘부터(17일) (백신 패스가 해제)된 줄 알았는데 돌아가야 할 것 같습니다. 어떤 상황인지 혼란스럽고, 서울로 장을 보러 갈 수도 없고….] 접종 증명이 없으니 서울 가서 장을 보라는 안내에 분통을 터뜨리기도 합니다. "서울시는 백신 패스를 확인을 안 하고 있어요." [김인숙 / 경기 광명시 소하동 : 여기로 장 보러 와서 서울까지 가요? 참 내. 이러니까 욕을 먹는 거야.] 보름도 안 돼 뒤집힌 방역 지침에 피로감을 호소하는 시민들도 많습니다. [익명 / 대형마트 이용객 : (전국 대형마트에 백신 패스 해제되는 건 아셨어요?) 몰랐어요. (지침이 계속 바뀌니까) 정신없고 불편하고….] 백화점·대형마트를 백신 패스 적용 업종에서 해제한 정부는, 고위험 시설을 제외한 필수 생활시설은 감염 위험 정도를 구분해 관리하는 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입니다. 하지만 정부가 백신 패스 적용 범위를 정하는 과정에서 업종 특성을 꼼꼼히 안 따지다가 뒤집으며 시민 혼란을 가중했단 비판은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YTN 윤해리입니다. YTN 윤해리 (yunhr092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