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방' 운영진에 공무원도 가담…경찰 공직자 집중 수사

지방시청, 박사방, 박사방 운영진, 신상공개 결정, 지방시청 소속

A씨는 회원 모집책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방시청, 박사방

24.3.2020

박사방 운영진에 모 지방시청 소속 8급 공무원 A씨가 포함돼 있었습니다.

A씨는 회원 모집책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씨의 신상이 24일 공개됐다. [사진 서울지방경찰청] 미성년자를 비롯한 여성의 성착취 영상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텔레그램 비밀방에 유포한 일명 ‘박사방’ 운영진에 공무원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여성 70여명(미성년자 16명 포함)을 협박해 성착취 동영상을 촬영하게 한 뒤 이 영상을 비트코인(가상화폐)을 받고 텔레그램에서 유포한 혐의로 조주빈(25)씨 등 14명을 구속해 수사 중이다. 24일 경찰 등에 따르면 박사방 운영진에 모 지방시청 소속 8급 공무원 A씨가 포함돼 있다. A씨는 (유료)회원 모집책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사방은 20만·70만·150만원 입장료에 따라 3단계 수위로 운영됐다. 회원수는 26만여명에 달한다. 앞서 공익 근무요원의 가담도 드러난 바 있다. 조씨 등 핵심 운영진이 피해 여성들의 신상정보를 알아내 이들을 협박했는데, 이 신상정보를 공익근무요원을 통해 빼냈다. 협박을 못이긴 피해 여성들은 박사방에서 ‘노예’로 지칭되며 몹쓸 성착취를 당했다고 한다. 한편 이날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의 신상이 공개됐다. 살인과 같은 흉악범죄가 아닌 성범죄로 신상이 공개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중앙일보

검찰 정치인 기레기 중에 있다면 공개하라 중암일보 니들 기자는 없나? 거제시청입니다~ 난리밥상이다... 꼬리 자르지 마라 신분증 조회해줬겠죠? 중형으로 다스려야, leeimage 중앙일보. 윤짜장은 요즘 모 한데냐? 박사방 소식 듣고 숨어 있냐? 기데기들은 윤짜장은 취재하면 누가 찌르냐? 모지방시청 어디 숙주도시 거기? 기자도 있지않을까 두근 실명공개 하자!! 이런 성범죄에 공무원 뿐이랴? 목사, 검사, 판사, 기자, 국개의원, 교수, 교사등도 철저히 체크하라. 조주빈의 'n번방' 범죄는 과연 정의 내릴 수 있는 범죄인가? 인간만이 끊어낼 수 없는 성적 쾌락에 빠져 허덕인다 범죄 행각은 아니라도 누구도 성적 괘락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하지만 이 성적 범죄는 가볍게 보아서는 안된다 늘 변태적이고 가학적인 추악한 범죄성을 유발하기 때문이다

'여름에도 꽁꽁 싸매'…'박사방' 중학생 피해자의 호소여성을 상대로 한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했던 ' 박사방 '의 피해자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심적 고통을 호소했습니다. 오늘 박사방 의 피해자인 A 양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익명으로 출연해 지난 2018년 당시 중학생 신분으로 성 착취를 당한 사실을 밝혔습니다.

니들도 있지? ddang2jjanggu 기레기는 없는지? 아직신상공개전인데? WSZC5wKax9OlBWH 보나마나 종양찌라시 홍가놈들도 들어 있을 것이다. 자세히 봐라. 너네 기레기들 중에도 있겠지ㅋㅋㅋㅋ ㅅㄱㅇ 종양일보 기레기들중에도 있을거야 자체 전수조사 해봐라 텔레그램 어플있는자 일단 의심해보라고!! dewolfcraft 중앙이 모 지방이라고 시 이름 가려주는 것 보니 대구네 종양엔 없니?^^ A만 있을까. A부터 Z까지 모두 다 취재해서 공개해라 중앙일보 기레기도 있다에 한표! 27만명 회원에는 공무원,교사,교수,의사,법조인...다 있을껄? !!!

[Pick] '박사방' 조주빈의 두 얼굴…성폭력 예방 기사도 썼었다' 박사방 ' 용의자 조주빈의 신상이 일부 공개되면서 그의 보육원 봉사, 학보사 경력 등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수도권 한 공업전문대학을 다녔던 조 씨의 교내 이력 중 눈에 띄는 부분은 학보사 활동이었습니다. 이중인격인가?

윤석열 나경원도 중앙이 열심히 보도하는거보면 이거는 캥기는게 없나봐요^^ 검찰 법원에도 있을것임. 김학의사건 봐봐. 없을리기 없음 종양일보하고 조또비시 언론기사 나오는거보면 변태스런 놈들 많을거 같은데..종양과 조또에도 박사방 참가인원 나오면 보도해주라 enerjaytic 회원중에 종양일보도 있다는데 500원 건다. MetalMeal 네 알겠습니다. 그 박사방 운영진 공무원 신상만 오픈해주세요..♥ 정확한 조사가 필요합니다 기자는 있어도 입다물거지? 종양에도 있을것 같은데 26만 일자리 창출 가자

경찰, '박사방' 운영자 신상공개 여부 오늘 결정 박사방 ’ 조 모 씨 신상공개위, 오늘 오후 개최 / 위원에 내부 3명·외부 전문가 4명…다수결 결정 / 공개 결정 시, 공개 방식·범위도 함께 논의 / 공개될 경우 ’성폭력특별법’ 적용된 첫 신상 공개 공개가 답!!!

congjee 리트 전에 조.중.동.매.한 기사는 확인하신거죠 허위와 오류가 생활화인 개레기5적의 기사라 확인하고 리트합시다... 공작가보다 소설을 더 잘쓰는 듯 해서리... 알아듣게 기사쓰라고...시청이 한두군데냐? A씨는 미국사람이냐? adams야? 모 지방시청? 어디냐 ? 거기 JooJu2010 니네 종양일보 기레기들중에도 있을거야 ㅎㅎㅎ 기가 차다 그 방 회원 중, 직업군을 나눈다면 기자가 젤 많다에 오배건 8급 공무원만 있겠나ㅋ검찰. 지자체장. 교사. 의사. 일반 직장인들 다 잡아야지 ash088808 깔대기라 불리는 정 뭐시기는 없을까? 양아치같이 노는 마초들은 거기 다 있겠지

살인과 같은 흉악범죄가 아닌 성범죄로 신상을 공개한 것이 처음이 아니라니. 일단 조주빈은 흉악범이고 홍대 누드 크로키 따위로 범죄자 신상을 공개했지. 기자야 크로스체크를 좀 하렴 무슨지방인지 안 밝히는 거 보니까 대구같은데

'박사방' 운영자는 25세 조주빈…2018년 12월부터 운영텔레그램에서 이른바 ' 박사방 '을 운영하면서 여성에 대한 성 착취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조모 씨의 신원이 파악됐습니.. 돈이얼마나많아 백수십만원식내고 회원이되고 더러운짓을했는지 하나하나 그얼굴들을 드러내야합니다. 그리고 아동성범죄 공동정범들입니다. 그리고 이번에 제발 국회가 법을개정해서 최소한 10년 징역형을 선고할수있게해야합니다. 국회가 이런것해야합니다.

어느 지방청 누구인지 신상공개해라 그리고 다신 공직에 발 못들이게 해야한다 어느지방인지? 8급공무원으로 꼬리 자를생각하지마라

[Pick] '한국 경찰에 자료 제공 가능' n번방·박사방 해외 공조 수사 본격화수면 위로 떠 오른 불법 음란물과 관련한 경찰 수사가 국내외의 공조로 본격화할 전망입니다. 오늘 민갑룡 경찰청장은 서면으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온라인 메신저 등을 기반으로 유통돼왔던 성 착취 불법 촬영물과 관련해 해외 법집행기관 등과 긴밀히 공조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到最后都是不了了之?

'박사방 용의자 공개'...국민청원 200만 돌파, 역대 최다 박사방 ’ 용의자 신상공개 청원 200만 명 돌파 / 경찰, 조 씨 신상공개 내일(24일) 결정 / 경찰, 수만 명 추정 유료회원 수사 확대 방침 이런 것들은 사형시켜야 되는데 강원랜드의 문은 열어야한다 코로나로 나이트 ,해외야유, 룸싸롱에 갈수없는 있는집 자제들의 스트레스가 폭발할 지경이다. 상황이 지속되면 박사방과 같은 사고들이 빈발 할것이다. 빨리 노름판을 열어서 금수저들의 스트레스를 풀어주고 그 부스러기로 지역 서민경제를 살려야한다



‘임계장’이 무슨 뜻인지 아시나요···63세 노동자가 쓴 극한의 노동일기

[성범죄법 잔혹사]①여성이 죽고, 분노해야…법은 바뀌었다

주한미군사령관의 무례한 '김칫국 마시다' 리트윗 논란

[Pick] '키 작은 사람, 투표용지 들지도 못해'…황교안, 이번엔 신체 비하 논란

'얼마든 줄테니 기록 지워달라' n번방 45명이 전화 왔다

문대통령 “예비군 훈련보상비 추가인상 계획”…예비군의 날 축전

모로코에 발 묶였던 한국인 105명…특별항공기로 '귀국길'

댓글 쓰기

Thank you for your comment.
Please try again later.

최근 뉴스

뉴스

25 3월 2020, 수요일 뉴스

이전 뉴스

도쿄올림픽 결국 1년 연기···124년 역사상 첫 홀수해 열린다

다음 뉴스

러시아 폭격기 2대 동해 상공서 비행훈련···'일본 경계 비행'
가수 정준영, 성매매 혐의로 벌금 백만 원 약식명령 멕시코 ‘코로나 맥주’도 생산 중단 조주빈 공범 '이기야'는 군인...압수수색 진행 중 문 대통령 “제주 4·3, 그 학살의 현장 낱낱이 밝혀야 한다” 추미애, '채널A·검찰 유착 의혹' 대검에 재조사 지시 유세중이던 여성의당 당원에 돌 던진 남성… 여성의당 '명백한 여성혐오' [위근우의 리플레이]아이들 육아·훈육마저 이벤트화...비뚤어진 정상가족 이데올로기 양육의무 버린 부모에 상속금지 ‘구하라법’ 청원, 법사위 회부 박사방 홍보책 '이기야'는 현역 군인…군부대 압수수색 [2020총선] 60대 이상 유권자 첫 1천만명 돌파…3040은 대폭 감소 [속보] 병무청 '사회복무요원 개인정보 취급업무 부여 금지' [2020총선] 안철수 “정당 선거지원금 440억 반납해 마스크 지급하자”
‘임계장’이 무슨 뜻인지 아시나요···63세 노동자가 쓴 극한의 노동일기 [성범죄법 잔혹사]①여성이 죽고, 분노해야…법은 바뀌었다 주한미군사령관의 무례한 '김칫국 마시다' 리트윗 논란 [Pick] '키 작은 사람, 투표용지 들지도 못해'…황교안, 이번엔 신체 비하 논란 '얼마든 줄테니 기록 지워달라' n번방 45명이 전화 왔다 문대통령 “예비군 훈련보상비 추가인상 계획”…예비군의 날 축전 모로코에 발 묶였던 한국인 105명…특별항공기로 '귀국길' 뉴욕증시 반등했지만, 미 실업자 2주 만에 천만 명 '급증' [긴급진단, 전문가 인터뷰]③김창엽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 “감염병은 시민참여형 방역 필수…개학 문제도 공론화를” [속보]코로나19 확진자 1만명 넘어서…첫 확진자 나온 지 74일 만 코로나19 폭로한 '의사 리원량'…뒤늦게 '열사' 추서 '사랑의 콜센타' 첫방 23%, 방송가 시청률 요정된 미스터트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