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 성폭력 피해자도 법정에 세워라'…2차 가해 우려

'미성년 성폭력 피해자도 법정에 세워라'…2차 가해 우려

2022-01-22 오후 1:36:00

'미성년 성폭력 피해자도 법정에 세워라'…2차 가해 우려

6살 어린 아이에게 법정에 서서, 그것도 가해자 측이 다 보는 앞에서 성폭력 피해를 진술하라고 하면 어떨까요. 아이가 받을 2차 가..

[기자]이제 미성년 피해자도 재판에 직접 나와서 피고인 측의 질문을 받아야 합니다.헌재의 판결로 이제 초등학생 성폭력 피해자도 법정에 서는 상황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JTBC는 지난해 한 검사가 재판과정에서 스쿨미투 피해자 A씨의 성을 노출한 사건을 보도했습니다.법정에서 마주친 가해 교사의 가족들은 A씨를 붙잡고 "가정이 무너질 위기"라고 말했다고 합니다.해당 검사는 권익위에 "정신적 피해는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지만, 재판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나온 조치였다"는 취지로 해명했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JTBC 뉴스 »

😎치안에 대한 불신이다. 미성년자의 법정심리는 직설적이고 원색적인 성범죄에 대한 재판과정을 볼 때 오히려 2차적인 상처를 주는 행위가 될 수 있다. 아동의 경우에 강지원 변호사가 영상심리를 할 수 있게 만들어 놓지 않았는가? 2차적인 성범죄는 수사기관이 정책적으로 보완하면 된다. 위헌 때린 재판관들이 피해자가되서 증인석에 있어봐야함😡😡😡 성범죄자들아 ㅡㅡㅡ제발 부탁한다 개 검사놈들의 딸들 개 판사놈들의 딸들좀 성폭행해라 제발 힘없고 살기힘든 일반인들좀 가만히둬라 ㅡㅡ제발 부탁한다 개 검사 개 판사 ㅡㅡ딸들이나 그 마누라를 골라서 성폭행해줘라 부탁한다

'윤석열 지지' 민생당 배준현 영입한 국민의힘'윤석열 지지' 민생당 배준현 영입한 국민의힘 이만수 국민의힘 서병수 배준현 김보성 기자

PCR 대신 신속항원검사...정확도 낮아 유행 확산 우려[앵커]오미크론 변이의 우세종화를 앞두고 정부가 오미크론 대응체계에서는 고위험군만 PCR, 유전자 증폭검사를 시행하기로 했습니다.일반 국민은 선별검사소에서나 호흡기클리닉에서 신속항원검사를 받도록 했는데, 정확성이 떨어져 유행을 확산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신현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김건희, MBC ‘7시간 녹취록’ 2차 방송 가처분신청 취하말잘들으니 칭찬? 길들여진 mbc... 애완용이네... 이미 '공영방송' MBC를 장악... 김건희가_대통령 이미 '공영방송' MBC를 장악... 김건희가_대통령

일본 규슈 동쪽 해상서 규모 6.4 지진…'쓰나미 우려 없어' | 연합뉴스(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22일 오전 1시 8분께 일본 규슈(九州) 동쪽 해상에서 규모 6.4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일본 기상청이 밝혔...

초유의 선관위 집단반발 “수십년 쌓아온 신뢰 무너져… 양대 선거 불복 나올 것”초유의 선관위 집단반발 수십년 쌓아온 신뢰 무너져 양대 선거 불복 나올 것 선관위 직원 2900명, 조해주에 일제히 반기 중앙선관위 실·국장 등 간부진 선거관리 안될 우려 집단성명 내부 게시판에도 성토글 수백건 피 토하는 심정 文이 주군이냐 ㅋㅋㅋ 일제야 일제야, ., , , 그래도 윤은 쫌 안 심하디? 연임을 하겠다 개기다가 ㆍㆍㆍ 오죽하면 전국 선관위 위원들이 반발을 했을까 ㆍㆍㆍ 전국 선관위 위원님들 고생 많으셨습니다 과민 반응인 이유가…? 선관위가 투표율이나 결과를 조작하는 기관?

[앵커] 6살 어린 아이에게 법정에 서서, 그것도 가해자 측이 다 보는 앞에서 성폭력 피해를 진술하라고 하면 어떨까요. 아이가 받을 2차 가해, 상처를 생각하면 재판을 포기하게 될 수도 있습니다. 이런 일을 막으려고 미성년 피해자는 법정에 직접 안 나와도, 피해 진술을 찍은 영상을 증거로 인정해줬는데요. 이제는 가해자가 원하면 아무리 어려도 법정에 서야 합니다. 피고인의 방어권 보장을 위해서라는데..이게 맞는 방향일까요? 박지영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유남석/헌법재판소장 : (성폭력처벌법 중) 19세 미만 성폭력범죄 피해자에 관한 부분은 헌법에 위반된다.] 헌법재판소는 지난달, 미성년 성폭력 피해자가 진술한 영상을 재판에서 증거로 사용하는 걸 제한하는 결정을 내렸습니다. 이제 미성년 피해자도 재판에 직접 나와서 피고인 측의 질문을 받아야 합니다. 피고인의 방어권을 보장하기 위해서입니다. 지금까진 미성년 피해자가 법정에서 받을 수 있는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재판 전에 진술한 내용도 증거로 인정해왔습니다. 헌재의 판결로 이제 초등학생 성폭력 피해자도 법정에 서는 상황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오선희/'현대사회와 성범죄 연구회' 자문위원 : 피해자가 여전히 낯선 어른들 앞에서 반복 회상하고, 반복 진술하고…공격적인 질문을 받는 건 변하지 않는 거죠. '너 왜 그때 도움을 청하지 않았어'.] 수사기관이 2차 피해의 빌미를 준 일도 있습니다. JTBC는 지난해 한 검사가 재판과정에서 스쿨미투 피해자 A씨의 성을 노출한 사건을 보도했습니다. 가해 교사는 피해자가 누군지 알게 되자 A씨의 부모에게 이런 내용의 편지를 보냈다고 합니다. "다른 사람의 인생을 송두리째 망가트릴 수 있는 일을 꾸몄다" "A씨는 용서 받지 못할 것이다" 법정에서 마주친 가해 교사의 가족들은 A씨를 붙잡고 "가정이 무너질 위기"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이런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성폭력 피해자의 신원은 수사부터 재판까지 알려지지 않도록 법으로 정하고 있습니다. 최근 권익위는 이 검사에 대해 검찰총장에게 징계를 요청했습니다. 해당 검사는 권익위에 "정신적 피해는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지만, 재판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나온 조치였다"는 취지로 해명했습니다. A씨를 힘들게 한 건 신원 노출로 인한 2차 피해 뿐만이 아닙니다. [A씨 : (피고인 측 변호사가) 제가 중학교 2학년 때 갔던 수학여행이 생각나냐는 거예요. 그 선생님이 친구들과 저를 사진 찍어준 게 있는데 '선생님이 만질 정도면 거부감이 들어서 사진 찍는 걸 거부했어야 했는데'라고…] 재판에 불려가 답변하는 과정 자체가 정신적으로 힘들었단 겁니다. [조영신/A씨 법률대리인 : 수사기관이나 재판 과정에서 성범죄 피해자에 대한 보호를 얼마나 소홀히 했는지를 살펴볼 수 있는 사건이었다.] 최근 법원 토론회에선 대안으로 해외사례가 나왔습니다. 북유럽처럼 피해자가 수사기관과 법원을 오갈 필요 없이, 피해자가 있는 곳으로 검사와 판사가 찾아오게 하자는 겁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 이런 제도가 도입되려면 새롭게 법이 만들어져야 하는 상황입니다. (영상취재 : 변경태 / 영상디자인 : 강아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