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트 폭력 살인’ 증가세… '신상공개' 효과 있나? - BBC News 코리아

하루가 멀다하고 들리는 '데이트 폭력 살인 사건들'이 최근 증가하는 이유는?

2022-01-21 오전 4:18:00

'천안 여친 살해' 조현진 신상공개... '세 모녀 살인' 김태현 무기징역 하루가 멀다하고 들리는 '데이트 폭력 살인 사건들'이 최근 증가하는 이유는?

하루가 멀다하고 들리는 '데이트 폭력 살인 사건들'이 최근 증가하는 이유는?

'신상공개' 범죄 예방에 효과 있나?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27살 조현진의 신상이 지난 19일 공개됐다. 조 씨처럼 데이트 폭력으로 인한 살해 혐의로 구속되는 피의자에 대한 신상 공개 관련 뉴스를 최근 쉽게 접한다.지난해 12월 서울 송파구에서 여자친구의 가족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25세 이석준의 신상 공개가 결정됐다. 그보다 한 달 전인 11월에는 스토킹으로 신변 보호를 받던 전 여자친구를 살해한 피의자 35세 김병찬의 신상이 공개됐다. 앞서 7월에는 옛 동거녀의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48세 백광석이 경찰에 잡혀 신상 공개가 됐다.

이수정 교수는 이러한 신상 공개가 범죄 예방에는 큰 효과가 없다고 평가했다. 다만 스토킹 살인이 얼마나 심각한지에 대한 경각심을 모두에게 심어주기 위한 효과는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 교수는 그러면서 범죄 예방을 위해서는 피의자의 신상 공개보다는 피해자에 대한 "신변보호 제도 개선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세 모녀 살해' 김태현 '무기징역'서울 노원구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김태현은 1심과 2심 법원에서 모두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검사의 사형 구형이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이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BBC 뉴스 코리아 비공식 계정 »

코로나19: 감염자는 언제까지 전염력이 있나? - BBC News 코리아코로나19: 감염자는 언제까지 전염력이 있나? 오미크론 변종이 전 세계적으로 확산함에 따라 각국 정부는 팬데믹 대응 전략을 수정하고 있다.

이별통보한 여자친구 살해범 신상공개‥27살 조현진전 여자친구의 집에 찾아가서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27살 조현진의 신상이 공개됐습니다. 조현진은 사전에 범행을 계획하고 피해자의 어머니가 함께 있는 집에서 범행을 저질...

클럽하우스서 경매 부쳐지고 강간 위협 받는 인도 여성들 - BBC News 코리아인도: 클럽하우스서 경매 부쳐지고 강간 위협 받는 인도 여성들 표적이 된 활동적인 여성들을 괴롭히고 침묵시키기 위해서다.

유럽의회 최연소 여성 의장 나왔다...몰타 출신 43세 메촐라 선출 - BBC News 코리아유럽의회: 신임 의장에 43세 메촐라 선출…최연소 여성 리더 최연소 여성 의장이라는 점 외에도 몰타 출신이라는 점도 눈에 띈다.

홍콩, '사람에 델타 변이 전염' 의심 햄스터 2000마리 안락사 결정 - BBC News 코리아코로나19: 홍콩, '사람에 델타 변이 전염' 의심 햄스터 2000마리 안락사 결정 논란 1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햄스터 도살을 중단하도록 요구하는 탄원서에 서명했다.

'일부러 코로나 감염' 체코 유명 포크송 가수 사망 - BBC News 코리아코로나19: '일부러 코로나 감염' 체코 유명 포크송 가수 사망 백신 미접종자인 그는 SNS에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후 회복 중이라고 글을 올린 지 이틀 뒤 사망했다. bkp1377 미접종자셨네요.

여자친구의 가족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이석준이 지난해 12월 서울송파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신상공개' 범죄 예방에 효과 있나?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27살 조현진의 신상이 지난 19일 공개됐다. 조 씨처럼 데이트 폭력으로 인한 살해 혐의로 구속되는 피의자에 대한 신상 공개 관련 뉴스를 최근 쉽게 접한다. 지난해 12월 서울 송파구에서 여자친구의 가족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25세 이석준의 신상 공개가 결정됐다. 그보다 한 달 전인 11월에는 스토킹으로 신변 보호를 받던 전 여자친구를 살해한 피의자 35세 김병찬의 신상이 공개됐다. 앞서 7월에는 옛 동거녀의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48세 백광석이 경찰에 잡혀 신상 공개가 됐다. 이수정 교수는 이러한 신상 공개가 범죄 예방에는 큰 효과가 없다고 평가했다. 다만 스토킹 살인이 얼마나 심각한지에 대한 경각심을 모두에게 심어주기 위한 효과는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 교수는 그러면서 범죄 예방을 위해서는 피의자의 신상 공개보다는 피해자에 대한 "신변보호 제도 개선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세 모녀 살해' 김태현 '무기징역' 서울 노원구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김태현은 1심과 2심 법원에서 모두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검사의 사형 구형이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이다. 서울 2심 법원은 다만 지난 19일 김 씨에게 사형을 선고하는 것이 마땅하지만, 한국이 실질적인 사형 폐지국으로 형벌로서의 실효성을 상실해 무기징역을 선고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석방이 허용돼선 안 된다는 의견을 명시했다. 이에 대해 이수정 교수는 "한국은 가석방 없는 무기징역이 없는 나라"라고 반박했다. 결론적으로 세월이 지나 판사의 결정에 따라 가석방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이 교수는 때문에 가석방이 없는 종신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사형을 선고할 사안이 아니라면 가석방 없는 종신제를 추가로 도입할 것을 충분히 고민해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에서 마지막으로 사형이 집행된 시기는 1997년으로 지난 25년간 사형이 집행되지 않았다. 인권단체인 국제앰네스티는 2007년부터 한국을 '실질적 사형 폐지국'으로 분류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사형이 확정된 경우는 지난 2015년으로 대구에서 전 여자친구 부모를 살해한 장모씨에게 사형이 선고됐다. 현재 한국에 '미집행' 상태로 교정시설에 수용돼 있는 사형수는 연쇄살인범 유영철을 포함해 총 60명이다. 관련 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