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이 이재명의 조언자 역할 한다면' 킹메이커 귀환 군불

친김종인 인사들 본격 러브콜

성남시장이재명킹메이커뉴스정면승부박용진출발새아침민주당ytn단식투쟁박근혜윤석열황보선손혜원김종인이

2022-01-29 오전 9:00:00

선거대책위원회 전면에 모시기보다는, 한국 정치의 큰 어른으로서 후방에서 조언자 역할을 해달라고 조심스럽게 '러브콜'을 보내는 모습입니다.

친김종인 인사들 본격 러브콜

국민의힘과의 결별로 대선판에서 잠시 멀어졌던 킹 메이커 김종인의 이름이 다시 회자되고 있다. 이번엔 더불어민주당이다. 대선 레이스가 중후반으로 치닫는 만큼, 선거대책위원회 전면에 모시기보다는, 한국 정치의 큰 어른으로서 후방에서 조언자 역할을 해달라고 조심스럽게 '러브콜'을 보내는 모습이다.'김종인 모시기'에는 여권 내 친(親) 김종인 인사로 손꼽히는 두 사람이 나섰다.김종인 전 위원장이 민주당 비대위원장일 때 비서실장을 지냈던 박용진 의원은 28일 YTN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김종인 전 위원장이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에게 여러 가지 애정과 호감을 갖고 있다"며"김 전 위원장이 문재인 정부에 대한 실망이 있고 정권교체를 해야 된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 건 맞지만 정치인 이재명 후보에 대해 적대심을 갖거나 나쁜 인연이 있지 않다"고 두 사람의 '브로맨스' 분위기를 띄우기 시작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한국일보 »

○李在明,大統領 공부 똑바로 해라! •불기자심(不欺自心)’ ‘자기 마음을 속이지 마라’ •李在明의 世上은 오지 않을 것이다. • 虛妄한 그의 約束은 끝이 없다. • 네거티브(negative)로 살아온 사람이 누구입니까? • 국가를 어떻게 끌고가야 할지를 왜? 밝히지 않는가?

설 연휴 한국영화 2파전…코믹 '해적2' vs 정치 '킹메이커'2022년 한 해를 여는 명절인 설날 연휴를 앞둔 극장가는 메이저 배급사 롯데와 메가박스가 선보이는 '해적: 도깨비 깃발'과 '킹메이커'가 치열한 1위 다툼을 예고하고 있다. 코로나19의 장기화와 확진자 급증 추세로..

이재명의 화답 '김종인, 존경하는 어른... 찾아뵙는 게 도리'이재명의 화답 '김종인, 존경하는 어른... 찾아뵙는 게 도리' 이재명 대선 김종인 박소희 기자 ohmynews 진짜 존경하는줄 ㅎㅎ

2016년 6월 17일 김종인(오른쪽)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가 광화문 광장에서 11일째 단식농성중인 이재명 성남시장을 방문해 격려하고 있다.연합뉴스 국민의힘과의 결별로 대선판에서 잠시 멀어졌던 킹 메이커 김종인의 이름이 다시 회자되고 있다. 이번엔 더불어민주당이다. 대선 레이스가 중후반으로 치닫는 만큼, 선거대책위원회 전면에 모시기보다는, 한국 정치의 큰 어른으로서 후방에서 조언자 역할을 해달라고 조심스럽게 '러브콜'을 보내는 모습이다. '김종인 모시기'에는 여권 내 친(親) 김종인 인사로 손꼽히는 두 사람이 나섰다. 김종인 전 위원장이 민주당 비대위원장일 때 비서실장을 지냈던 박용진 의원은 28일 YTN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김종인 전 위원장이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에게 여러 가지 애정과 호감을 갖고 있다"며"김 전 위원장이 문재인 정부에 대한 실망이 있고 정권교체를 해야 된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 건 맞지만 정치인 이재명 후보에 대해 적대심을 갖거나 나쁜 인연이 있지 않다"고 두 사람의 '브로맨스' 분위기를 띄우기 시작했다. var loopTotal=2; var adArray=['endpage@divide01', 'endpage@divide02', 'endpage@divide03']; var vSectionCd='POLITICS'; // 중복 처리 var $divideList=$('.end-ad-container[data-ad="articleDivide"]'); if ($divideList.length) { for (var i=0; i -1) { adArray.splice(adIndex, 1); } } } var adIndex=0; var id=adArray[adIndex]; for (var i=0; i '); document.write(''); continue; } document.write(''); document.write(''); document.write(''); } $( document ).ready(function() { // 스크립트 삭제(태그 개수에 따라 위치가 잡히기 때문에 필요 없는 태그 삭제) $('.end-ad-container[data-ad="articleDivide"] script').remove(); }); 실제 김종인 전 위원장과 이재명 후보의 '케미'는 나쁘지 않다. 2016년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은 박근혜 정부의 지방재정 개편법에 반대해 11일 동안 광화문광장에서 단식 투쟁을 이어갔는데, 당시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였던 김 전 위원장의 간곡한 만류로 단식을 중단했던 인연이 있다. 2016년 이재명 단식 중단시켰던 김종인..."서로 애정과 호감"이재명(왼쪽) 경기 성남시장과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 연합뉴스 김 전 위원장도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 후보의 단식을 만류했던 일화를 직접 전하며,"(이재명) 본인이 만나보겠다고 하면, 만날 수는 있다"고 이 후보와 만남 가능성에 운을 떼기도 했다. 그러자 김 전 위원장과 '25년 지기'로 알려진 손혜원 전 의원도 거들고 나섰다. 손 전 의원은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와 인터뷰에서"2016년 단식투쟁 때, 이 시장이 굉장히 건강이 안좋은 것 같은데 대표님께서 가서 손을 잡고 일으켜 주시면 어떻겠느냐고 제안하니 단번에 수락하셨다"며"그때 대표님이 이 시장에게 젊은 사람이, 큰일 할 사람이 이렇게 몸이 상하면 안 된다. 내가 최선을 다해 당신이 말하는 것을 돕겠다고 해서 단식이 끝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두 사람은 김 전 위원장이 민주당에 본격 합류하진 않더라도, 이재명 후보를 외곽에서 지원하는 조언자 역할을 내심 기대하는 눈치다. 김 전 위원장이 이 후보의 손을 들어준다면 중도층 표심을 끌어와 외연 확장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판단이다. 당장 김 전 위원장을 내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입장에선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 "민주당 합류 보다는 어른으로서 조언해 주시길" 2016년 8월 15일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와 이재명 성남시장이 서울 영등포의 한 영화관에서 영화 '덕혜옹주'를 관람하기 앞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번 '영화관 회동'은 김 대표의 요청으로 성사됐다. 뉴스1 다만 두 사람 공히 김 전 위원장이 민주당에 합류할 가능성은 낮게 봤다."민주당으로서나 김 전 위원장으로서나 서로 예의가 아니다"(박용진 의원)라는 점에서다. 박용진 의원은"김 전 위원장은 정치에 여러 역할을 해 오신 분이고 균형 감각을 가지고 계신 분이니까 저희에게 필요한 조언을 해 주실 수 있지 않을까 라는 기대는 여전히 있다"고 말했다. 손 전 의원 역시"정책적으로 본인이 하시는 얘기를 잘 들어주고, 귀 기울이고 진정성을 갖고 추진해 나가는 사람이라면, 무조건 도울 거라고 본다"며 김 전 위원장의 지원 가능성을 열어뒀다. 그러면서 '김 전 위원장 만나봤자 좋은 소리 못 듣는다'고 비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김 전 위원장이 이재명 후보를 도우면 판이 바뀔 것을 뻔히 아니까, 겁나서 그러는 것 아니냐"고 쏘아붙였다. 한편 이재명 후보도 김 전 위원장과의 회동에 적극적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개인적으로 존경하는, 역량 있는 정치계의 어른이셔서 자주 연락드린다. 연락을 드리면 필요한 조언도 해주시고 가야 할 길도 제시해주신다"며"(김 전 위원장을 만나는 게) 필요한지 아닌지를 판단하는 것은 힘들긴 한데 기회가 될 때 찾아뵙는 게 도리일 것 같다"고 말했다. 강윤주 기자 kkang@hankookilbo.com 0 0 공유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저장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댓글 쓰기 이 기사와 관련된 기사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var relatedType='default'; var subscribeLocation; /** * 관련된 기사 조회 */ var url='/article/A2022012820540001564/related'; // 관련기사 목록 가져오기 function getRelatedList(){ if(relatedType==='dable') return; // $.ajax({ url: url, method:"GET", contentType: 'application/json', success: function(data) { // console.log('==========관련된 기사 조회 성공=========='); checkRelatedList(data); }, error: function (req, stat, err) { } }); } // 관련기사 목록 갯수 확인 function checkRelatedList(data){ var list=data.length > 4 ? data.slice(0, 4) : data drawRelatedList(list); } // 관련기사 그리기 function drawRelatedList(data){ for (var i=0; i 중복체크는 controller에서 한다. $.ajax({ url: '/article/activity', contentType: 'application/json', method: 'POST', data: JSON.stringify({ activityType: 'Subscription', activitySubscriptionType: '', activitySubscriptionId: '6710' }), success: function (response) { var flag=response; if (flag) { // css를 바꾼다 // console.log('기사 구독 -> 성공'); $('.btn-subsc').toggleClass('on'); if ($('.btn-subsc').hasClass('on')) { if (subscribeLocation==='top') { $('#top-subscription-save-popup').show(); } else { $('#bottom-subscription-save-popup').show(); } } else { if (subscribeLocation==='top') { $('#top-subscription-delete-popup').show(); } else { $('#bottom-subscription-delete-popup').show(); } } } else { // console.log('기사 구독 -> 실패') } }, fail: function () { // console.log('기사 구독 -> 에러') } }) } /** * 기사 저장 버튼 클릭 */ function onClickSaveArticleBtn(location) { // 로그인 확인 if (Cookies.get('accessToken')===undefined) { $('#sign-in-request-alert').openPopup(); return; } // 기사 저장 api를 쏜다 -> 중복체크는 controller에서 한다. $.ajax({ url: '/article/activity', method: 'POST', contentType: 'application/json', data: JSON.stringify({ articleId: 'A2022012820540001564', activityType: 'Save' }), success: function (response) { // console.log('기사 저장 -> 성공'); var flag=response; if (flag) { // 기사 저장 css 토글 $('.btn-bookmark').toggleClass('on'); // on이면 추가 popup off면 제거 popup if ($('.btn-bookmark').hasClass('on')) { if (location==='top') { $('#top-save-article-popup').show(); } else { $('#bottom-save-article-popup').show(); } } else { if (location==='top') { $('#top-delete-article-popup').show(); } else { $('#bottom-delete-article-popup').show(); } } // css를 바꾼다 } else { // console.log('기사 저장 -> 실패') } }, fail: function () { // console.log('기사 저장 -> 에러') } }) } /** * 팝업 리스너들.. 외부 클릭시 숨긴다. */ var bottomSaveArticlePopup=$('#bottom-save-article-popup'); var bottomDeleteArticlePopup=$('#bottom-delete-article-popup'); var bottomSubscriptionSavePopup=$('#bottom-subscription-save-popup'); var bottomSubscriptionDeletePopup=$('#bottom-subscription-delete-popup'); $(document).mouseup(function (e) { // if the target of the click isn't the container nor a descendant of the container if (!bottomSaveArticlePopup.is(e.target) && bottomSaveArticlePopup.has(e.target).length===0) { bottomSaveArticlePopup.hide(); bottomDeleteArticlePopup.hide(); bottomSubscriptionSavePopup.hide(); bottomSubscriptionDeletePopup.hide(); } }); // 본문 중간 광고 하단 공백 제거. $(document).ready(function(){ $('.editor-p').each(function(i, dom){ $.each(dom.childNodes, function(j, node){ if(node.nodeType===1 && String(node.tagName).toUpperCase()==='BR' && (dom.dataset.breakType===undefined || dom.dataset.breakType !=='text') ){ dom.dataset.breakType='break'; }else{ dom.dataset.breakType='text'; } }) if(dom.dataset.breakType==='break' && $(dom).prev().hasClass('end-ad-container')){ $(dom).remove(); } }) })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function(window, document){ function getTopIssues(pageNum) { var url='/api/section/LIVEISSUE/page'; $.ajax({ url: url, method: 'GET', contentType: 'application/json', }).success(function (res) { var issuccess=false; var contents=[]; if(Array.isArray(res.areas) && res.areas.length > 0){ var data=res.areas[0] || {}; var area=data.area || {}; var subAreas=data.subAreas; if(area.areaType=="AREA_1" && Array.isArray(subAreas)){ issuccess=true; contents=(subAreas[0] || {})['contents'] || []; } } if(issuccess===false || contents.length 3 ? contents.slice(0, 3) : contents; for(;i 에러'); $('div[data-el="topIssueArticles"]').hide(); }); } getTopIssues(); })(window,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