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통화' 공개 MBC '스트레이트' 시청률 17.2%…자체 최고 | 연합뉴스

2022-01-17 오전 1:33:00
'김건희 통화' 공개 MBC '스트레이트' 시청률 17.2%…자체 최고 | 연합뉴스

'김건희 통화' 공개 MBC '스트레이트' 시청률 17.2%…자체 최고

'김건희 통화' 공개 MBC '스트레이트' 시청률 17.2%…자체 최고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통화 녹음파일을 공개한 MBC 시사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

MBC, 김건희 씨 '7시간 전화 통화' 일부 공개(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2022.1.16 [email protected](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통화 녹음파일을 공개한 MBC 시사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시청률 17%대를 기록했다.

1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20분 방송된 '스트레이트' 159회 시청률은 17.2%로 집계됐다. 자체 최고 시청률이다.그간 '스트레이트'는 1∼3%대 시청률을 기록해왔다.광고전날 방송에서는 김씨가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와 나눈 '7시간 통화' 중 일부 내용이 공개됐다.통화에서 김씨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사건으로 촉발된 미투 등 정치적 사안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연합뉴스 »

어쩔수없이 딱!하루만 시청한거죠 MBC자체를 시청하는것 자체가 곤욕 누가 편파방송하는 KBS MBC MBN YTN 누가 시청합니까? 누굴 위해서 방송하는지를 당췌 모르겟음 시청자냐? 아니면 일부 권력자들을 위해서냐? 공정과정의로 일해야하는 인간들이 판단하는걸보면 에~~~라이

국민의힘, 결국 ‘김건희 7시간 통화’ MBC 방송 홍보만 해줬다

국민의힘, 결국 ‘김건희 7시간 통화’ MBC 방송 홍보만 해줬다“그만들 하세요. 윤 후보만 수렁에 빠트리는 겁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알고 있었다. 홍 의원은 지난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냥 헤프닝으로 무시하고 흘려 버렸어야 했을 돌발 사건을 가처분 신청하여 국민적 관심사로 만들어 놓고 이를 막으려고 해본들 권위주의 시대도 아닌 지금 언로를 막을 수 있다고 보십니까”라고 적은 뒤 “참 어이없는 대책들만 난무한다”며 윤석열 캠프를 비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캠프의 대응은 실제로 모두 실패했다. 윤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MBC를 상대로 제기한 방송금지가처분신청이 대표적이다. 지난 막산이 쌍욕 파일은 수위가 높아서 공중파에서 방송을 못하냐. 공감... 전 국민을 관심갖게하고 반만 할줄 몰랐다... 거기서 카카오가 왜 나오나 언론들도 안거지... Mb.박근혜 까봐야 뭐 없다...고생길 시작이지... 윤까봐야... 똑같겠지... 그래... 아니지...그러면 기자라고 잘난척은 하지말아야지... 둘다 하는건 뭐야? 기자단으로 갑질.

'김건희 통화' 공개되는 날, 민주당 속내는?기대 반, 우려 반... 김건희씨 7시간 통화 보도를 앞둔 민주당의 복잡한 내부 분위기

[현장영상] 윤석열 '아내 김건희 통화 관련 내용 아는 게 없다'

[현장영상] 윤석열 '아내 김건희 통화 관련 내용 아는 게 없다'[앵커]1박 2일 PK 지역 순회를 마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오늘 서울 지역 정책 공약을 발표하며 서울 민심을 파고 들었습니다.조금 전엔 서울 선대위 출범식을 갖고 '어게인 4·7 보궐선거', 승리를 다시 이뤄내자고 강조했는데요.배우자 김건희 씨 통화 녹취 방송이 다가온 만큼, 오늘은 관련 입장을 언... 윤 지지율이 41%라고? 야! 맘대로 해! 맘대로~ 망해봐야 알겠다면... 맘대로해!!!!!

김건희 통화 공개, 대선캠프 개입부터 무속인 친분까지 직접 언급했다

김건희 통화 공개, 대선캠프 개입부터 무속인 친분까지 직접 언급했다윤석열씨 부인이 정치를 극도로 싫어한다더니 윤석열씨보다 정치를 더 잘하는것 같은데요? 윤석열보다 더 적극적이고 더 사람 쓸줄알고 정치질이 장난이 아닌데? 이미 자기 정권인듯 하는데 기자를 돈으로 매수하는 건 선거법 위반 아닐까? 니그들시청률000%%%%그겆도방송이가

김건희 녹취 보도에…국민의힘 'MBC, 정치적 중립성 훼손'

김건희 녹취 보도에…국민의힘 'MBC, 정치적 중립성 훼손'홍준표 의원은 “탄핵을 주도한 보수들은 바보라는 말도, 돈을 주니 보수들은 미투가 없다는 말도 충격”이라고 밝혔다. 이준석 대표는 “전혀 문제가 될 일이 아니다”라고 반응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다. 전혀문제가아니라는말이 현재 국힘의 수준. 최순실을 겪고도 반성없는 친박계 의원들이 윤석열을 둘러싸고 있으니.. R 준삼아~~아무리 차차기를 노린다고는 해도 이런식으로 이번 대선을 버려선 되것니~

김건희 씨 모르는 '7시간 통화' 대부분 보도 가능...사후 법적 다툼도 가능

김건희 씨 모르는 '7시간 통화' 대부분 보도 가능...사후 법적 다툼도 가능[앵커]법원이 어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취에 대해 대부분 방송이 가능하다고 판단했습니다.정작 통화 당사자인 김 씨가 구체적인 내용을 기억하지 못하는 만큼 MBC에서는 7시간 통화 내용 가운데 김 씨가 모르는 내용 대부분을 보도할 수도 있습니다.공개되는 녹취 내용... 전체 7시간이 아니고 통화 횟수 53회, 1회통화 약 5~10분정도 입니다 전체 7시간 공개가 아니라 각 통화당 파일을 공개하면 돤다 국힘이의 주장 조작 편집할 이유가 없이 각통화를 구분해서 공개하면 된다

시청자 게시판 "알맹이 없다" 비판 쇄도…"최순실보다 더하다" 의견도 MBC, 김건희 씨 '7시간 전화 통화' 일부 공개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AD155442644961.'김건희(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씨 7시간 통화' 보도가 16일 저녁 예정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보도 내용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앵커] 1박 2일 PK 지역 순회를 마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오늘 서울 지역 정책 공약을 발표하며 서울 민심을 파고 들었습니다.

2022.1.ad-template .16 [email protected] 이 후보는 16일 강원도 1박 2일 일정 중 기자들과 만나"특별한 의견이 없다"고 답했다.co.ad-template .kr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통화 녹음파일을 공개한 MBC 시사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시청률 17%대를 기록했다. 경선 때부터 제가 말씀드려온 것을 종합적으로 오늘 다시 설 공약으로 정리를 해서 말씀을 드린 거고.

1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20분 방송된 '스트레이트' 159회 시청률은 17.ad-view { position:relative; display:inline-block; } “그만들 하세요. 조오섭 대변인은 16일<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보도될 내용이 무엇인지 전혀 모르는 상황이기 때문에 뭐라 말씀드릴 수 없다"라며"결국은 국민들이 판단할 몫이다.2%로 집계됐다. 자체 최고 시청률이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알고 있었다. 그간 '스트레이트'는 1∼3%대 시청률을 기록해왔다. 한 선대위 관계자는"방송이 핵폭탄 급이 될지, 소문만 무성한 잔치였을지 지켜봐야 하겠지만 어쨌든 우리 당에 불리한 이슈는 아니다"라며 기대감을 내보였다 (function(){var ttx_pub_code="1285348784"; var ttx_ad_area_code="1078087127"; var ttx_ad_area_pag="PAG"; var ttx_page_url="http://www. 광고 전날 방송에서는 김씨가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와 나눈 '7시간 통화' 중 일부 내용이 공개됐다. 윤석열 국민의힘 캠프의 대응은 실제로 모두 실패했다. 그리고 나머지는 수도권이나 비수도권에 또 있고요.

통화에서 김씨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사건으로 촉발된 미투 등 정치적 사안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또 그간 정치권에서 떠돌던 모 검사와의 동거설, 유흥업소에서 일했다는 '쥴리' 의혹 등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지난 14일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 심리에서 김씨 측은 △동의 없는 불법 녹음을 기초로 한 방송은 음성권 침해이며 △방송 내용에 결혼 전 사생활 등을 포함한 것으로 보이며 △반론권이 보장되지 않았다는 등의 이유로 명예 및 인격권 침해 우려를 주장했다.aspx?CNTN_CD=A0002803188", ttx_direct_url=""; var ttx_total_cookie_name="ttx_t_r"; var e=function(a){a+="=";for(var c=document. 방송 이후 MBC 시청자 게시판에는 이날 오전까지 200여건의 의견이 올라왔다. 시청자 의견을 보면"알맹이가 없다","도대체 무슨 말을 하고 싶은 건지 모르겠다" 등 방송이 기대했던 것과 달리 내용이 없었다는 불만을 표출하는 글이 주를 이뤘다. 그러나 서울서부지법 제21민사부는 △녹음파일은 대화 당사자인 김건희-이명수(서울의소리 기자) 사이 대화를 녹음한 것으로 통신비밀보호법 위반에 해당하지 않고 △MBC가 (김씨의) 사적 내용은 방송하지 않을 것이라고 하고 △음성권 침해가 있더라도 공공의 이익에 관한 것이면 위법성이 조각될 수 있으며 △MBC가 지난해 12월29일부터 김씨에게 반론을 듣기 위해 노력한 점을 인정했고 △김건희씨는 공적 인물로, 김씨의 사회적 이슈에 대한 견해는 공적 관심 사안에 해당해 사적 영역에 속한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또 김씨가 자신에 관한 의혹을 반박하는 내용과 관련해"(MBC가) 김건희 대변인 같았다","김건희 홍보방송이다" 같은 의견도 있었다. 방송 내용과 관련해 여러 '찌라시'가 돌았는데 그 내용이 사실일지 궁금해 하는 정도"라며 좀 더 조심스런 반응이었다. YTN 이정미 ([email protected]

일부 글은 통화내용을 통해 드러난 김씨의 언행을 두고"볼수록 최순실보다 더한 것 같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다만 재판부는 김씨와 관련된 수사 사건에 대한 김씨 발언은 방송금지가 필요하다고 봤다. 한편, '스트레이트'는 전날 방송에서 김씨 측이 보낸 서면 답변을 공개하며"추가 반론요청이 있다면 다음 방송에 반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유권자의 적절한 투표권 행사에 필요한 정치적 견해에 해당한다고 보기 어려운 발언 역시 방송금지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소식이 미리 알려지자 김씨는 해당 녹음파일의 방송을 금지해달라며 법원에 가처분을 신청했는데, 법원은 14일 일부 내용의 방송이 가능하다고 결정했다.co.kr . 국민의힘의 가처분 신청은 ‘김건희 7시간 통화녹음’ 보도행위에 대한 공익적 가치, 법적 정당성을 강조해준 꼴이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