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단일화하면…안철수 45%·이재명 38%-윤석열 42%·이재명 40%[한국갤럽]

野 단일화하면…安 45% vs 李 38%·尹 42% vs 李 40%[한국갤럽]

2022-01-14 오전 6:00:00

野 단일화하면…安 45% vs 李 38%·尹 42% vs 李 40%[한국갤럽]

차기 대통령 후보 중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지도 선두를 유지하는 가운데 야당 후보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지지도가 지난주 대비 올랐…

차기 대통령 후보 중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지도 선두를 유지하는 가운데 야당 후보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지지도가 지난주 대비 올랐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4일 나왔다.여론조사 전문기업 한국갤럽이 이날 내놓은 여론조사 결과(지난 11~13일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01명 대상)를 보면 ‘누가 다음 번 대통령이 되는 것이 가장 좋다고 생각하는지’ 물은 결과 이재명 37%, 윤석열 31%, 안철수 17%, 심상정 3%로 나타났다. 유권자 중 10%는 의견을 유보했다.

지난주 갤럽 조사와 비교하면 윤석열 후보는 5%포인트(p), 이재명·안철수 후보는 각각 1%p. 2%p 상승했다. 심상정 후보는 2%p 하락했다.이번 주 윤석열 후보 지지도 상승은 당 내홍이 정리되면서 보수층의 지지도가 반등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후보 단일화를 한 경우를 가정한 차기 대선주자 3자 가상구도 시나리오에서는 야권 단일화 후보가 이재명 후보를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윤석열 후보로 단일화할 경우(가상구도 A) 누가 대통령으로 더 좋다고 생각하는지 물은 결과, 이재명 40%, 윤석열 42%, 심상정 8%였다. 이재명·윤석열 후보 간 차이는 2%p로 백중세였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동아일보 »

안철수후보 심상정후보를 이번 토론에서 배제한다면 국민의힘은 이번 대선 승리를 장담하기 어려울지도..

언론개혁 실종된 대선, 다시 중심의제로 세우자언론개혁 실종된 대선, 다시 중심의제로 세우자 20대대선 언론개혁 윤석열 대통령 이재명 박석운

[속보]정의당 대선 선대위 일괄사퇴“당 선대위는 현재 선거 상황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선대위원장을 비롯한 선대위원이 일괄 사퇴하기로 뜻을 모았다” 정의없당의 문제는... 국민의 일부만 대변하면서 정권을 달라고 하는데 있다. 게다가 소외받는 이들중에도 일부만 대변한다. 노회찬님의 진보의 대중화를 스스로 깨고 있는게 정의없당의 문제다. 최근 노회찬_없는_동아리 의 인사들이 내뱉는 발언들... 그 광기 어린 저주를 듣고 있으면... 정말 “목덜미가 서늘하다”

[신년 인터뷰①]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대선 후보단일화 아쉽지만, 지방선거서 성과낼 것”

한미연합군사훈련, 4월로 연기될 듯... 대선·코로나 상황 반영주한미군 코로나19 확진자 다수 발생, 3월의 한국 대선 일정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김건희 녹취, 연쇄 사망’…이·윤, 돌발악재에 살얼음판 대선

[편집국장의 편지] 2022 대선 ‘상품’ 설명서저는 선거를 일종의 ‘시장’으로 보는 관점에 어느 정도 동의합니다. 이 시장에선 정치인이 공급자, 유권자는 소비자죠. 정치인은 유권자에게 ‘정책’이라는 ‘상품’을 팔고 ‘표’라는 ‘대가’를 받으려 합니다. 교환이 잘 이뤄지면, 정치인은 권력을, 유권자는 자기 개인이나 소속 집단에 유리한 정책을 얻게 됩니다. 유권자들이 특정 정치인에게 자신의 욕망(‘고매한 인격’ ‘드높은 이상’ 등)을 투사하다가 숭배에까지 이르는 풍경보다는 이런 ‘선거 시장’ 모델이 훨씬 합리적이고 현대적이며 자유주의적이지 않습니까?〈시사IN〉은 이번 호(제748호